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반골 성악가들이 부른 '노무현 레퀴엠'입니다

봉하마을에 다녀왔습니다 | 2009.05.26 09:58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우리반 반장 임영박>이라는 노래로
이명박 대통령의 국정 독주를 패러디로 비판한  '잡리스'가
다른 반골 성악가 친구들과 함께
'노무현 레퀴엠'을 만들어 보내왔습니다.

가사와 동영상을 올립니다.
함께 감상하시며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모했으면 합니다.










같은 노래로 만든 '우리반 반장 임영박'이라는 패러디 곡입니다.
한번 비교해 보시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계덕 2009.05.26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잡리스, 한예종영상원들과 함께 부르면서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과연 이게 바로 대한민국 맞나요?

    • 제천 한의학도 2009.05.27 14:43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전에 학생운동한다고 몇 번 지나쳤던 것 같은데.
      몸은 건강하신가요?

  2. 꿈소년 2009.05.26 1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를 안타깝게 생각하는 평범한 시민 8명이 함께 불렀습니다. 슬픔을 나누고 싶습니다.

  3. 이런 분을 2009.05.26 16: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그렇게 못살게 굴었냐 ??

    이분이 편히 사는 것이 그렇게 배가 아팠냐?

    그런다고 너희들에게 얻어지는 것이 뭐였냐??

    너희들은 너희의 멍청함으로, 너희들의 간악함으로 인해 죄를 받을 것이다.

  4. 아 대한민국.. 2009.05.26 1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의 국정경험을 어떤 식으로든 이웃과 국민을위해 투자했을텐데...하는 안타까움과
    한편으론...죽음을 통해서까지도...참 많은것을 우리국민들에게 알리고 가는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5. 큰고니 2009.05.27 0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청주 두꺼비생태문화관에서 고재열 기자 강의를 들었습니다. 나는 정치에 관심이 없던 '보통 시민'으로 노 전대통령에 대해 안타깝기는 하지만, 아직도 잘 모르겠어요. 더 많이 보고 생각해봐야 될 것 같습니다.

    • 이 문제는... 2009.05.28 0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치도 정치이지만, 그 보다는 기본적인 상식과 정의의 문제라고 봅니다. 안타깝지만 한국 사회에서 아직도 묵살되고 있는 상식과 정의요...

  6. 슬퍼 2009.05.29 0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 레퀴엠..슬프네여 안타깝고...ㅜㅜ
    임영박!!! 뿌린대로 거둔다는 우리 옛속담이 그냥 있는줄 아나요? 꼭 뿌린대로 거두시길...

  7. 송기정 2009.05.31 0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탈했던 무현 ...... 이제 볼수 없누나 라는 문구에 정말 마음 허전 합니다.

  8. 그래요. 2009.05.31 01: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반의 영원한 반장이지요.

    그런데 이제 우리가 또 그런 반장을 가질수 있을까요......

    이땅에서 그걸 꿈꿀수 있는걸까요....

    4살 딸아이가 물었어요.

    어린이집tv에서 영결식을 보게됐나봐요.

    "엄마 대통령 어떡게 돌아가셨어?"

    "......."

    무슨말을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 가슴이 막막한데

    듣고있던 초등학교 1학년 딸아이가 얘기했어요.

    "사람은 나이가 들면 죽는거야. 그치 엄마?"

    이 아이들에게 나는.. 엄마인 나는 .. 무슨말을 해 주어야 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