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기자와 PD의 아내가 겪고 있는 일입니다

위기의 기자들, PD들 | 2009.05.02 08:57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5월3일은 '세계 언론 자유의 날(World Press Freedom Day)'입니다.
'국경없는기자회'에서 이와 관련해 성명을 보내왔습니다.
이란과 북한에 억류된 여기자들의 석방을 요구하는 내용으로 시작하는 이 성명에, 
안타깝게도 한국의 언론상황을 고발하는 내용도 들어있더군요. 
'세계 언론 자유의 날'과 '가정의 달'을 맞아 언론인의 가족이 지금 겪고 있는 일에 대한 글을 올립니다. 
(이 글은 <PD저널>에 기고했던 글입니다.)


기자의 아내로 산다는 것, PD의 남편으로 산다는 것


김보슬 PD와 그녀의 남편.

지난 3월22일, 파업을 하루 앞두고 YTN 기자들이 경찰에 잡혀갔을 때, 아내에게서 문자가 왔다. 블로그에 글 올릴 때 아들 얼굴을 한번만 떠올리라는 내용이었다. 사흘 후 <PD수첩> 이춘근 PD가 잡혀가자, 아내는 동료 기자들의 핸드폰 번호를 물었다. 갑자기 내가 잡혀갔을 때 연락할 곳이 있어야 하지 않느냐는 것이었다.

<PD수첩> 김보슬 PD가 신혼집 앞에서 약혼자가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연행되는 모습을 본 아내는 할 말을 잃은 듯 침묵했다. 화면에 약혼자의 음성이 여리게 흘러 나왔다. “걱정하지 말라니요. 지금 걱정 안 되게 생겼습니까?” 며칠 후 치러진 김보슬 PD의 결혼식에 아내와 함께 갔다. 다행히 결혼식이 무사히 치러져 아내는 ‘트라우마’를 극복할 수 있었다.

주변에서 기자와 PD들이 자꾸 잡혀가니까, 걱정이 된다. 집에 등기 우편물이 올 때마다 깜짝깜짝 놀랜다. ‘드디어 올 것이 왔구나’하고 생각하는데, 다행히 아직은 아니다. 사실 이런 일에 낚이지 않으려고 나름 거리를 유지하려고 애썼다. ‘시사저널 파업’을 끝내고 <시사IN>을 창간한 후, ‘앞으로는 정의의 저 편에서 서서 묵묵히 지켜보겠노라’고 맹세했는데, MB 덕분에 말짱 헛맹세가 되었다.

주변에서 놀린다. ‘파업기자’‘퀴즈기자’‘파워블로거 기자’로 계속 새로운 컨셉이 만들어지고 있는데, 다음 컨셉은 ‘구속기자’가 어떻겠냐고. 절대로 싫다. 누구에게든 양보하고 싶은 영광이다. 피할 수 있는데까지 피해보겠지만, 이를 소화하기 위한 구상도 따로 하고 있다. 그래서 요즘 화두는 ‘겁테크’다. ‘두려움을 정복하라’는 알렉산더의 말을 거듭 되뇌이며 내 안의 겁을 다스리고 있다.

남편이 혹은 아내가 잡혀가는 모습을 올해 처음 본 언론인 가족은 YTN 조승호 기자의 아내였다. 함께 아침운동을 나가다 기다리던 형사들에게 남편이 잡혀가는 모습을 지켜봐야 했다. 조승호 기자는 “험한 꼴 당하고 끌려가지 않았다는 것을 보고 확인할 수 있어서 차라리 다행이었다”라고 수긍하기 힘든 논리를 내세우며 스스로를 위로했다. 신망 두터운 기자였던 남편이 해직된 것도 모자라 체포까지 되는 모습을 보며 어떤 생각이 들었을까?

YTN 노종면 노조위원장과 자녀들.

조승호 기자의 아내는 얼른 냉정을 찾고 남편의 체포 소식을 즉각 다른 기자들에게 알렸다. 그녀로부터 연락을 받은 덕분에 노종면 현덕수 임장혁 기자는 집 밖에서 연행될 수 있었다. 임장혁 기자는 집 앞에서, 현덕수 기자는 골목 어귀에서, 노종면 기자는 택시를 타는 순간 체포되었다.

노숙자와 함께 유치장에 갇혀 있던 노종면 기자는 큰 딸의 수술이 무사히 끝났다는 소식을 들을 수 있었다. 그가 수술받는 딸 곁을 지킬 수 없었던 것은 경찰의 무리한 긴급체포 때문이었다. 그를 포함한 YTN 기자들은 경찰에 자진출두하기로 약속이 된 상태였다. 긴급 체포될 이유가 없었다. 원래대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면 노종면 기자는 수술하는 딸 곁을 지킬 수 있었다.





이춘근 PD와 그의 아내.

가족의 체포와 관련해 잊을 수 없는 기억을 갖게 된 사람은 이춘근 PD의 아내였다. 검찰 수사관들은 차량 추격전 끝에 남편을 잡아갔다. 영화에서나 보던 일이 현실이 된 것이었다. 남편이 유치장에 있을 때 그녀는 압수수색 영장을 들고 집에 들이닥친 수사관들을 홀로 맞아야 했다. 수사관들은 의심스럽다며 이승환 라이브CD를 틀어놓고 그녀의 신혼집을 수색했다.

오늘 새벽 새로운 소식이 전해졌다. 검찰수사에 항의해 사내에서 농성하다 제작현장 복귀를 선언한 <PD수첩> 조능희 책임PD와 송일준 사회자 김은희 이연희 작가를 검찰이 긴급 체포했다는 것이다. 이번에도 검찰은 자정 무렵, 한 가족을 충분히 놀래킬 수 있는 ‘예의 없는 시간’을 골라서 이들을 연행해갔다.

기자의 아내로서 PD의 아내로서, 혹은 남편으로서 이제 이런 일은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일이다. ‘공정방송 사수를 위한 KBS 사원행동’과 함께 했던 김용진 탐사팀장은 부산총국에 발령을 받았다가 다시 울산국으로 재배치되는 ‘쓰리쿠션 인사숙청’을 당했다. 그의 아내는 이삿짐을 풀기도 전에 다시 꾸려야 했다. 역시 사원행동 소속이었던 김경래 기자는 청원경찰들과 몸싸움을 벌이다 갈비뼈에 금이 갔다. 김기자는 3월부터 휴직을 신청했다. 그의 아내는 어떤 기분일까?

‘시사저널 파업’을 벌이며, 선후배들과 <기자로 산다는 것>이라는 책을 냈다. 우리가 어떤 기자들이었고, 우리가 왜 이런 파업을 하는지를 설명하고, 투쟁기금도 벌어보자는 취지였다. 기대했던 만큼 대박이 나진 않았지만 어느 정도 우리의 갈증을 해갈할 수 있는 정도는 되었다. 그 힘으로 ‘개와 늑대의 시간’을 버틸 수 있었다. 이명박 정부의 언론탄압이 도를 더해가는 지금, 이제 <기자의 아내로 산다는 것> <PD의 남편으로 산다는 것>, 이런 책이 나와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주> 이 글을 국경없는기자회에 보내고 싶은데,
혹시 영어 익숙하신 분 있으시면 번역 좀 부탁드리겠습니다.
한국 사례를 적나라하게 전달하고 싶어서요.


국경없는기자회의 성명 원문도 올립니다.

WORLD PRESS FREEDOM DAY

WHEN GOVERNMENTS TAKE JOURNALISTS HOSTAGE


In the run-up to World Press Freedom Day on 3 May, Reporters Without Borders is campaigning for the release of three women journalists who have been “taken hostage” by governments.

Four members of Reporters Without Borders have been on hunger strike since 28 April in support of Iranian-American journalist Roxana Saberi, who has been sentenced to eight years in prison in Iran on a charge of spying for the United States.

Saberi has herself been on hunger strike since 21 April in protest against her conviction on a trumped-up charge. Her life is in danger. Reporters Without Borders is taking over her hunger strike so that she does not have to continue it herself. Beginning on 3 May, similar protests are going to be staged in Canada, the United States, Britain, Belgium and Spain.

There is also an urgent need to obtain the release of two American journalists employed by California-based Current TV, Euna Lee and Laura Ling, who have been held in Pyongyang since 17 March.

During a special evening event dedicated to the subject of North Korea which Reporters Without Borders organised in Paris on 27 April, the French secretary of state for foreign affairs and human rights, Rama Yade, offered her support for human rights organisations campaigning for their release.

The detention of Saberi, Lee and Ling on arbitrary charges demonstrates more than ever the importance of World Press Freedom Day, which we will be celebrating on 3 May. We appeal to the Iranian and North Korean authorities to free these three women without delay.

Saberi, Lee and Ling are professional journalists who are neither spies nor criminals. Through them, press freedom and the right to report the news freely are being taken hostage by Iran and North Korea.

More information about the Reporters Without Borders protests on behalf of Roxana Saberi:
http://www.rsf.org/article.php3?id_article=30949

NORTH KOREA - PRESS FREEDOM

No country in the world is as isolated as North Korea. The totalitarian regime uses strict control of the media to keep its people in ignorance. Listening to a foreign-based radio station can land you in a concentration camp.

Two US journalists working for Current TV are detained in Pyongyang while reporting on the plight of North Korean women on the border with China. The two women are facing up to 10 years forced labour for “hostile activities”. Thousands of North Koreans have been detained for listening to a foreign radio station, making phone calls abroad or publicly questioning the sole political party.

The security forces, particularly state security, are responsible for maintaining the country’s isolation at all costs. For several years there has been a rise in the number of those executed for having communicated with someone abroad. Kim Sung Chul has been held in custody since October 2006 after sending film abroad of a public execution. A North Korean TV journalist, Song Keum Chul, has reportedly been held in a camp since 1996 for challenging the official version of certain historical events.

North Korea is one of the hardest countries for the foreign media to cover. The authorities do grant press visas for cultural or sporting events or during the visits of foreign leaders but once there, reporters are closely watched by officials who take good care to prevent them talking to the people. Entire regions of the country are totally closed off to the international press.

It is also very difficult for the foreign press to freely report in the Chinese border provinces, where investigations into the plight of refugees and border smuggling are highly risky. “Chinese police raids and the presence of lots of infiltrated North Korean agents makes working on the border very complicated”, said one journalist working for an independent North Korean radio station based in Seoul in neighbouring South Korea.

North Korean media were silent about the stroke suffered by Kim Jong-il in 2008. But in April 2009, the day after the launch of a rocket, state media put out footage of jubilant crowds vaunting the glory of the space programme, and of course, the key role played by Kim Jong-il. No media was able to report the fact that the satellite that should have been launched by the rocket was not in fact put into orbit.

Kim Jong-il has direct control over the North Korean press, including The Workers Newspaper, the Korean Central News Agency and national television JoongAng Bang Song. Each journalist is indoctrinated so as to be able bear witness, without any mistakes, to the grandeur of the late president Kim Il-sung and his son. The press also has the duty of demonstrating the superiority of North Korean socialism over “bourgeois and imperialist corruption”. A typing error can prove an expensive mistake: several North Korean journalists have been sent to “revolutionisation” camps for a simple spelling mistake.

Independent North Korean radio stations, set up in South Korea and supported by Reporters Without Borders, put out programmes on human rights to counter the mind-numbing propaganda of the media in the North. Despite police checks on radios - each set is sealed so that it can only be tuned to the frequencies of official radios - a growing number of unrestricted radios are entering via the Chinese border.


SOUTH KOREA - PRESS FREEDOM

The conservative government has stepped up pressure on some TV channels that are seen as over critical and the authorities have also tightened control of the Internet, going so far as to arrest Internet users for their posts, even though the country is in the forefront of Internet access. While the opposition has condemned it as a return to the authoritarianism of the 1980s, it is more a case of government interventionism in media so as to limit criticism of its actions.

Police and the prosecutor’s office no longer hesitate to arrest journalists because of their reports. The prosecutor’s office harassed a team from public MBC television whose report on risks from imported Asian beef gave rise to major anti-government protests, holding one reporter for two days and making several attempts to search its premises.

Journalists and media workers’ unions reacted robustly in the face of “interventions” compromising their editorial independence. One particularly tough dispute took place at YTN television whose president was challenged for being close to the head of state. As a result four journalists were arrested and 20 others were sanctioned while a satirical news programme was taken off air.
South Korea is despite all this one of the very few Asian countries where there is real news pluralism. Although President Lee Myung-bak can rely on the support of the country’s three leading dailies which are conservative in outlook, there are also independent and pro-opposition media and large numbers of online publications.

South Korea, a country at the cutting edge of new technology and which has very active “Netizens” (Citizen Internet users), has been placed on Reporters Without Borders’ list of ‘countries under surveillance’. The government has in fact put in place the means to scrutinise online news content. Scores of Internet users, including the renowned blogger Minerva, have been arrested following complaints from the government or by individuals. Minerva, under his real name of Park Dae-sung, has been in prison since 7 January 2009, on the grounds that he affected “foreign exchange markets” and the “nation’s credibility” through his posts on the financial crisis in a discussion forum.

Under the national security law that bans all contact with North Korea, it is still impossible to view Pyongyang media and to publish any comments favourable to the Kim Jong-il regim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방인 2009.05.02 1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휴,,,,지금은 어린학생들앞에서 선생님도 잡혀가는 세상이니....

  2. 김박사 2009.05.02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자와 PD의 아내가 겪고 있는 일들이라고 해서
    촌지나 홍보비 받아먹는 양심없는 기자나
    연예관련 예능 PD, 드라마 PD 생각하고 글을 클릭해 본것은 나뿐일까?
    교양 PD를 모든 PD로 일반화시키지 말라...

  3. 2009.05.02 14: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가라미 2009.05.02 1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에 오류가 있지 않나요?
    조승호 기자가 연행된 뒤 조승호 기자의 아내가 말한 것이 적절하지 않는지요...

  5. 돋보기 2009.05.02 1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요, <시사저널>파업이 끝나고 <시사IN>이 창간된 뒤, 라고 해야 맞지 않을까요 누가보면 고기자님이 만든줄 알 것 같네요.

    투쟁기금이든, 무슨 기금이든, 번역이든 간에, 블로그독자에게 손벌리는 것 보다는 기자든 PD든 간에 좀 스스로 해결하길 바라는건 저 뿐인가 봅니다. '없어서는 안될 블로그'같은 건 없는데, 독설닷컴은 최근들어 블로그라기보다는 주인장이 따로 있는 커뮤니티 같아 보입니다. 그렇게 본다면 타인의 글을 인턴이든 게스트든 받아다가 소개해 주고 트래픽과 애드센스 수익은 고기자님께 가는게 좀 어처구니가 없기도 한데요.

    힘들지 않게 사는 사람이 어디있겠습니까. 정치 후원금 받는다, 서포터즈 모집한다, 이런 정치인들의 모습을 다른 이면에서 보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소식을 들려주고 독설로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해주던 독설닷컴은 어디가고, 이제는 몸집만 불어난 권력이 되어 가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잡혀간다는 이야기, 아무나 다 잡아가지는 않으니 염려 놓으셔도 되고요, 좀 더 낮은 자세로 돌아볼 필요성을 느낍니다. 맘에 들지 않으시면 이 글을 삭제 하셔도 좋습니다.

    • Favicon of https://poisontongue.sisain.co.kr BlogIcon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2009.05.04 14: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트래픽과 애드센스 블로거뉴스 광고 수익이 생기는 것을 되돌려 드리고 싶어서, 밥사고 술사겠다는 것입니다. 몇백원 몇천원 (간혹 다음 메인에 오르면 몇 만원)을 일일이 따져서 드릴 수 없어서...

      우려하시는 바, 신경써서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