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임수빈 전 부장검사에게 공개 사과드립니다

달콤 살벌한 독설 | 2009.01.20 02:09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이 글은 '독설닷컴'이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장이었던
임수빈 전 부장검사에게 드리는 공개사과입니다.

임수빈 전 부장검사님은
<PD수첩> '광우병편' 수사를 맡았던 분으로
'독설닷컴'은 여러 차례
형사2부의 <PD수첩> 수사를 비난했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12월
임수빈 전 부장검사님은
사표로서 <PD수첩> 수사의 부당함을 알렸습니다.
이에 '독설닷컴'은 공개 사과합니다.







최근 4대 권력기관장(국정원장 검찰총장 경찰청장 국세청장) 인사가 있었습니다.
4대 권력기관장 중 검찰총장만 유일하게 유임했습니다.
검찰은 자랑스러울까요?
저는 오히려 수치스러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인사는 4대 권력기관 중 검찰이 가장 '권력의 충견'이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총장이 유임함으로써, 역설적으로 검찰의 자존심은 땅에 떨어졌습니다.

그, 며칠전 검찰 간부 인사 결과가 신문지상에 보도되었습니다.
저는 그때 임수빈이라는 이름을 기억했습니다.
그가 눈 딱 감고 <PD수첩> '광우병편'을 제작한 PD들을 잡아 넣었다면,
아마 그도 영전할 수 있었을 것입니다.

나름대로 엘리트코스를 밟고 있었던 그가
검찰 조직에서 승승장구하고 있었든 그가
눈 딱 감고 PD 몇 명만 잡아 넣었다면
그는 승진을 하고, 이명박 정부 내내 떵떵 거리고 살 수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이를 거부하고 가시밭길을 택했습니다.
검찰복을 벗은 것입니다.
자신이 사표가 의미하는 것이 '무언의 항명'이라는 것을,
검찰 조직에 누를 끼친다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았을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양심을 지켰습니다.

임수빈 전 부장검사님의 고뇌를 모르고 '독설닷컴'은 마음껏 PD수첩 수사를 힐난했습니다.
- 검찰의 <PD수첩> 수사는 정지민 받아쓰기인가? (7월31일)

- "검찰의 왜곡과 오역이 <PD수첩>보다 더 심했다" (8월1일)

- 검찰의 <PD수첩> 헛다리 수사, "여기가 아닌가벼~~~ (8월7일)
돌이켜보니, 정말 무지막지하게 임 전 부장검사님을 비난했습니다.

이에 대해서 공개 사과드립니다.
이 사과가 때늦은 사과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진심을 담아 사과드리고 싶습니다.
임 전 부장검사님은 정말 정의로운 결정을 내리셨습니다.

이번에 영전한 검찰 간부들을 보고 씁쓸한 기분이 들으셨을 겁니다.
그러나 우리의 인생은 깁니다.
임 전 부장검사님의 의로운 마음을 우리가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세상이 알고 있습니다.
반드시 훗날 보답받을 것입니다.

아드님이 법을 공부하는 학생이라고 들었습니다.
임 전 부장검사님은 실천으로 '법적 정의'가 무엇인지 보여주셨습니다.
아드님에게 임 전 부장검사님은 최고의 스승으로 기억될 것입니다.
임 전 부장님은 세상을 버림으로써 세상을 얻으셨습니다.
임 전 부장검사님의 무운과 건안을 기원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cangmin BlogIcon 창너머 2009.01.20 0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세상을 꿈꾸는 사람들로서
    그래서 더더욱 싸움에 지쳐 있는 사람들로서
    공개사과를 하시는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이런 모습들이 또한 제2, 제3의 임수빈 검사가
    고뇌와 침묵에 파묻히지 않고 고결한 결단을
    내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 믿어마지 않습니다.

    독설닷컴! 고맙습니다.

  2. 흠.. 2009.01.20 0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조직에 속해 있으면 위치가 어디건 다수의 압력이나 자기보다 높은 곳의 압력에 의해 움직일 수도 있는 법이죠..그 안에 들어가서 내막을 들춰보지 않는 이상 무작정 사람 하나 뽑아서 비판하는 건 잘못된 방법이라고 봅니다.

  3. Favicon of http://myusalife.com BlogIcon 샴페인 2009.01.20 08: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수빈 검사님이나 독설닷컴이나 저에게는 다 감동입니다.

    고맙습니다.

  4. Favicon of http://abysmal.tistory.com/ BlogIcon 대따오/불면증 2009.01.20 1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수빈 전 부장검사님이 얼마나 외압으로 힘들었을까요?
    그 고뇌...

    역시.. 아무리 세상이 암흑이어도 빛으로 빛나는 사람은 있나봅니다..

  5. ㅠㅠ 2009.01.20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이런분들 덕에 희망이 있지요?
    샴페인님 말씀에 동감합니다..

  6. g 2009.01.20 2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하고 싶은 솔로들의 모임,남자친구,여자친구 만들기,
    원하면 다 해드릴수 있어요!!!부담없이 만남해드릴께요
    섹★파★는★ 이★곳★에★서...(이벤트 진행중..)
    ☞주소: http://sextime.co7.kr
    핸드폰번호는 기본으로 드립니다!!!출장 올나잇 다해드립니다 선불아님
    변태는 사절이에요!!! 지역은 상관 없습니다

  7. 최 종근 2009.02.03 11: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울한 현실에 이런분이 계신다는게 저에게 희망을 주네요.
    임 수빈 검사.. 아니 변호사님 감사하고 존경합니다.

  8. 김명인 2009.04.13 16: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내 좋은 일 많으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독설닷컴. 읽을수록 답답하고, 눈물이 납니 다. 이리 날선 비판이 시원시원하게 가슴을 가르는데 한편한편 읽을 때마다 더 숨이 가빠지는 이유는 무얼까요? 좋은 글 감사드리며...

  9. 금갑 2010.01.21 12: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사회가 아직도 망하지 않고 있는 것은
    이런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