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MB의 '돌관정신'과 YTN의 '돌발정신'

YTN 지키미 게시판 | 2008.10.14 16:05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YTN 노종면 노조위원장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기업가 정신을 한 마디로 요약하는 말은 ‘돌관정신(突貫精神)’이다. 현대건설을 경영하면서 그는 공사 마감 날짜를 정해놓고 장비와 인원을 집중 투입해 기어이 공기를 맞추는 ‘공기역산 돌관공사’의 전통을 만들었다. 핑계를 대는 부하 직원에게 “해보기나 했어?”라고 질타하는 것은 정 전 회장의 전매특허였다.



정 전 회장을 멘토로 섬기며 샐러리맨 신화를 이뤄낸 이명박 대통령 역시 ‘돌관정신’으로 똘똘 무장한 현대맨이었다. 불도저식 리더십으로 청계천 복원을 이뤄낸 그는 대통령이 된 이후에는 ‘고소영 강부자’ 내각이라는 비난 여론을 뚫고, 쇠고기 수입 협상을 다시 하라는 ‘100만 촛불’을 돌파하고 ‘제2 외환위기’가 올 수 있다는 경고를 무시하면서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걷고 있다. 



그런데 이 ‘돌관정신’에는 문제점이 하나 있다. 목적이 합당한 것일 때는 문제가 생길 여지가 적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후유증을, 혹은 후유증을 넘어서는 강한 역풍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목적이 합당한 지 따질 줄 아는 최소한의 윤리의식이 없는 사람이 이 ‘돌관정신’으로 무장하면 지극히 위험해질 수 있다.



이명박 대통령의 빗나간 ‘돌관정신’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는 바로 ‘방송 장악’이다. 자신을 비판해야 할 세력을 자신의 품안에 끌어들여서 입을 막아보겠다는, 잡을 수 없는 신기루를 잡아보겠다며 그는 '방송 장악'을 위한 갖갖 일을 벌이고 있다. 이 대통령이 ‘방송 장악’의 '파일럿 프로그램'으로 만들어 본 것이 바로 YTN 낙하산 사장 임명이었다. 대통령 후보 시절 자신의 언론특보를 지낸 구본홍씨를 사장으로 선임되게 한 것이다. 





‘방송 장악’을 향한 불타는 집념, 이명박 대통령의 ‘돌관정신’을 막는 것은 YTN 기자들의 ‘돌발정신’이다. ‘돌발정신’은 무엇인가? YTN의 대표 프로그램 ‘돌발영상’의 제작 마인드다. 돌발적으로 벌어진 사건을 무심히 흘려보내지 않고 이를 환기하는 보도를 함으로써 사건 뒤에 숨은 진실을 간파해내는 것이 바로 ‘돌발정신’이다. 사소한 실수를 찾아내는 것이 아니라 그 실수 뒤의 속셈을 보여주는 것, 그것이 바로 돌발영상의 매력이었다.  



YTN 기자들의 ‘돌발정신’을 확인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사례로 임종인 전 의원의 막말편을 꼽을 수 있다. 돌발영상팀은 상임위 배정에 불만을 품은 임 전 의원이 막말을 쏟아내는 과정을 여과 없이 내보냈다. 이 막말편은 임 전 의원의 이미지에 결정적인 타격을 주었다. 나중에 이 막말편에 대해 임장혁 돌발영상 팀장은 “평소 임종인 전 의원을 소신 있는 국회의원이라 생각하고 호감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그가 막말을 하는 장면이 찍혀 온 이상 만들지 않을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임종인 전 의원도 이를 수긍했다. 방송 직후에는 강하게 항의하고 소송을 걸기도 했지만, 그는 나중에 YTN 촛불문화제에 참석해 기자들을 위해 지지발언을 했다. 그는 “나에게 보여주었던 냉정한 보도 태도를 유지해야 한다. 나를 강하게 비판했던 YTN의 올곧은 기자 정신을 지켜주고 싶다”라고 지지발언을 한 이유를 밝혔다.



‘돌발정신’, 이것은 YTN 노조의 힘을 이해할 수 있는 키워드다. YTN 노조가 90일여 동안 낙하산 사장 퇴진 운동을 이어가자 많은 언론계 관계자들이 묻는다. YTN 노조가 어떻게 해서 이렇게 강할 수 있느냐는 것이다. 애초 YTN 노조는 약체노조로 꼽혔다. KBS에 비해서는 규모가 너무 작고 MBC에 비해서는 노선이 선명하지 않다는 것이었다. 처음 낙하산 사장 퇴진운동을 벌일 때 언론계 관계자 열 명 중의 아홉 명은 ‘저러다 말 것이다’라며 눈여겨보지 않았다.



나는 아니라고 봤다. ‘저러다 말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본 열 명 중의 한 명에 속한 셈이다. 이유는 두 가지였다. 하나는 그들이 순진했다는 것이고 둘은 YTN에 대해서 자긍심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이었다. 이러면 쥐약이다. 순진한 사람들이 자신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서 얼마나 강해질 수 있는지 나는 ‘시사저널 파업’을 통해서 익히 경험했다.



내 예상이 맞았다. YTN 노조의 규모는 대략 KBS의 10분의 1정도 된다. 그런데 사안이 있을 때 KBS 사원행동이 모이는 사람 숫자의 두 배가 모인다. 산술적으로 계산하면 YTN 노조는 KBS에 비해 20배의 전투력을 가진 셈이다.



그 막강한 전투력은 ‘돌발정신’에서 나왔다고 할 수 있다. 그들은 자신 앞에 놓인 팩트에 합당한 반응을 했을 뿐이다. 정권에 협력한 낙하산 사장이 내려와서 YTN 뉴스의 공정성을 지키기 위해 반대했고, 날치기 주총으로 선임된 사장을 인정할 수 없었기에 그가 한 인사를 받아들일 수 없었고, 그 인사를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해서 내린 징계를 받아들일 수 없어서 단식 농성을 벌였다. 그렇게 상식적인 반응을 하나하나 쌓아가다보니 어느덧 파업 목전에 이르게 된 것이다.



‘돌관정신’이라는 이명박의 창과 ‘돌발정신’이라는 YTN의 방패, 둘 중 최종 승자는 누가 될까? 그 답은 이미 오래 전에 조선일보 사주가 내주었던 것 같다. 그는 말했다. “김영삼은 5년이지만 조선일보는 영원하다”라고. 그렇다. 이명박은 5년이지만 YTN은 영원하다. 이명박은 이기고도 이기지 못할 것이고, YTN은 지고도 지지 않을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창숙 2008.10.14 15: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심으로 존경합니다. Go for it, YTN!

  2. 학이불사 2008.10.14 15: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있습니다. 계속 그 마음 잃지 않고 올바른 언론으로 자리잡아 주시길 바랍니다.

  3. 미네르바 2008.10.14 16: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황우석 사태때 YTN에 얼마나 실망했는지 모릅니다.
    하지만 지금 YTN 노조분들의 순수하고도 열정적인 돌발정신을 높이 칭송합니다.
    기운내십시오.

  4. 연습생 2008.10.14 2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내세용~~

  5. yhanes 2008.10.15 0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명박은 이기고도 이기지 못 할 것이고 YTN 노조는 지고도 지지 않을 것이다 라는 말에 담긴 뜻은 이해하지만 YTN 노조는 반드시 이길 겁니다. YTN 노조는 물론이고 우리 모두 포기하지 말고 싸웠으면 합니다. 아자아자!!

  6. 어퓨굿맨 2008.10.15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그릇이라...
    우리나라에서 자칭 우파라하는 작자들만큼 제 밥그릇을 넘어 남의 밥그릇까지 탐내는 작자들이 또 있을까.
    게다가 더 문제는 머리까지 나쁘다는 것이지. 머리나쁘고 밥그릇에 환장하는 게 사람이냐. 돼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