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대통령 라디오 정례연설에 대한 'MBC의 굴욕'

위기의 기자들, PD들 | 2008.10.12 20:09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10월13일 월요일 아침 7시15분
이명박 대통령의 라디오 정례연설
<안녕하십니까, 대통령입니다>가
방송될 예정입니다.


이 정례연설에 대한
방송사들의 태도에서
홈페이지를 기준으로 판단해보면
MBC가 가장 굴욕적이었습니다.





다음주 월요일(10월13일)부터 논란이 일었던 이명박 대통령의 라디오 정례연설 〈안녕하십니까, 대통령입니다〉가 방송될 예정입니다. 각 방송사 라디오 편성표에 의하면, KBS는 아침 7시15분부터 23분까지 <금융 위기 관련 대통령 현안 연설>이라는 제목으로 방송할 예정이고 MBC는 7시부터 7시20분까지 <이명박 대통령 라디오 노변담화>라는 제목으로 방송할 예정입니다(SBS는 인터넷 편성표에 관련 내용이 업데이트 되어있지 않았습니다.)



대통령의 라디오 정례연설과 관련해서 방송사 내에서 가장 논란이 컸던 곳은 MBC 라디오였습니다. 다음은 <PD저널>의 ‘'MBC, MB정례연설 편성 내부 반발’ 기사 일부입니다.



라디오 PD들은 10일 긴급회의를 열어 정례연설과 관련해 PD들의 의견을 모았다. 이 자리에서 PD들은 정례연설이 방송되는 것에 대해 강하게 문제제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디오본부의 한 PD는 “단 1분이라도 대통령 연설이 정례화되고 매주 나가게 된다면 그것은 방송 사영화나 마찬가지”라며 “이는 정권의 나팔수가 되라고 먼저 얘기하는 것에 다름 아니”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관련기사 : http://www.pdjournal.com/news/articleView.html?idxno=18178)



그런데...


홈페이지에 나타난 대통령 라디오 정례연설 편성 안내는 MBC가 가장 굴욕적이었습니다. 일단 SBS는 홈페이지에 이를 반영하지 않은 상황이고 KBS는 편성표에 <금융 위기 관련 대통령 현안 연설>이라고 간단하게 표기한 상황입니다. MBC는 라디오 메인 페이지에 ‘이명박 대통령 라디오 노변담화’라고 배너를 만들어서 광고하고 있고, 클릭해서 들어가면 ‘라디오 플러스, 다양한 라디오 콘텐츠들을 만나보세요~ 라디오의 또 다른 매력을 느끼실 수 있답니다’라고 안내하는 페이지에서 ‘대문짝만하게’ 이명박 대통령의 라디오 정례연설을 광고하고 있습니다.


(관련 사이트 : http://www.imbc.com/broad/radio/fm/fm_report/1715466_3753.html)




글쎄...


‘승리의 마봉춘’이라는 별명이 무색한 편집이 아닐 수 없습니다. 대통령 정례연설에서 라디오의 또 다른 매력을 느껴보라니... 청취자를 약올리는 것도 아니고... 이건 좀 심한 것 같습니니다.



엄밀히 말하면 ‘라디오 노변담화’라는 표현도 틀린 표현입니다. ‘노변담화’는 ‘화롯가에 둘러앉아서 서로 한가롭게 주고받는 이야기’를 뜻합니다. 청와대에서 대통령 정례연설을 ‘노변담화’ 형식으로 한다고 주장할 수는 있지만 정권 홍보를 위한 일방적인 내용을 전달하면서 방송사가 ‘노변담화’라고 표현해주는 것은 문제가 있는 것 같습니다. KBS처럼 ‘대통령 현안 연설’이라고 하는 것이 더 적절한 표현일 것 같습니다.  



어제 KBS 라디오 MD(master director)로 일하고 있는 친구를 만났습니다. 라디오 PD 중에서 정규 프로그램을 맡는 것이 아니라 긴급방송이나 시보를 맡는 PD를 MD라고 부릅니다(정확한 개념은 아닐 수 있습니다). “내 손으로 땡박연설을 방송하고 싶지는 않은데...”라며 걱정을 하고 있었습니다. 아마 보도국에서 청와대에서 녹음해 준 테입을 틀 것이므로 친구가 손을 더럽히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친구는 라디오 정례연설 방송 여부가 제대로 된 토론 없이 너무 일방적으로 결정되었다며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청와대는 대통령의 라디오 정례연설의 방송 여부는 방송사 자율에 맡기겠다고 했습니다. 청와대의 요구를 자율적으로 무시할 방송사가 있을까요? ‘알아서 기라’는 것이겠지요. 차라리 ‘경제 상황이 시급해 방송사에 간곡히 부탁했다’라고 하면 방송사들이 체면이라도 살릴 수 있었을 것 같습니다. 방송장악을 제대로 했는지 확인하고 싶었을까요? ‘방송사들의 굴욕’을 즐기고 싶었을까요? 씁쓸합니다.



저는 대통령의 라디오 정례연설이 성공적으로 안착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좋지않은 발성과 빈번한 말실수는 기술적 보완과 재녹음 등을 통해 보완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기득권자 위주의 사고방식을 하는 대통령의 철학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그것이 여실히 드러나서 화를 자초할 가능성이 큽니다. 궁금하네요. 월요일 대통령 라디오 정례연설을 주의 깊게 들어보려고 합니다. 조금 삐딱하게 기대고 앉아서 말입니다.        


<보강> 오늘 확인했는데, SBS도 이명박 라디오 정례연설을 중계하기로 했다고 합니다.
지난 금요일까지도 하지 않는다고 했었는데...
SBS의 '눈치 작전'이 돋보입니다. ㅋㅋ
묻어가는 작전이 성공한 듯.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협이오빠 2008.10.12 00: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엠비씨 구성원들의 수준을 알 수 있는 그런 기회는 되겠네요
    알아서 기는 넘들이 몇 분이나 되는지 정도는 알 수 있겠지요

  2. Favicon of http://blog.daum.net/jkkang BlogIcon 진구 2008.10.12 0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화 처음 부분을,
    "안녕하십니까, 방송위원회 의장과 ytn/아리랑 낙하산 사장 임명으로 공공언론의 '공공의적'
    이된 대한민국 대통령 이명박입니다" 라고 시작하면 딱 일듯하네요! ^^

  3. 알바비 2008.10.12 1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bc 라디오는 편성에 있어 이명박 라디오 정례연설 〈안녕하십니까, 대통령입니다〉의 바로 다음 시간대에 노종면(ytn노조위원장)의 '언론자유를 말하다'라는 프로그램을 방송하면 그나마 굴욕에 대한 만회가 되지 않을까 싶어요...(시청률도 괜찮을것 같네 ㅋㅋ)

  4. cretois 2008.10.12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도 시도했었지. 아마 방송국 내부 반발로 무산되었던 것 같은데...그때는 왜 성사되지 않았고, 지금은 어떻게 가능한 건지 비교기사가 필요하지 않을까요? 솔직히 난 방송국이고 기자들이고 별로 믿음이 가진 않아요. 웬만해선 밥줄걸고 싸우지 않을테니까...엠비씨? 지금 목줄이 탈걸...ㅋㅋㅋ
    엠비의 방송이 오히려 논란을 불러 일으키거나 반대세력을 자극할 가능성이 크다는데에 물론 동감임
    그러고보니 엠비씨, 하는 꼴로 봐선, 엠비의 커뮤니케이션? 엠비의 코퍼레이션? 엠비의 코미디? 결국 뭐든 되겠지. 하지만 엠비의 카운터파트너, 엠비의 정복자가 되기는 어려울 듯

    • 초롱 2008.10.12 18: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무현시절에는 두 번 방송사에서 먼저 제안을 했는데, 한번은 부담스러워서 안됐고 또 한번은 대통령이 직접 원고를 써야 하는데 매주 직접 원고를 쓸 엄두가 안나 고사했다고 들었습니다.

  5. 2008.10.12 19: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6. 보라공 2008.10.12 20: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금 오마이뉴스 기사 봤는데 노조의 반발로 방송 안한다고 하네요
    SBS는 민영방송이라 일찍이 하지 않겠다고 결정했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