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인문학에 빠진 이학수 전 삼성그룹 부회장

위기의 기자들, PD들/삼성을 쏜 난장이들 | 2008.10.27 17:12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이학수 전 삼성 부회장이
(구조조정본부 전략기획실장)

국방부가 불온서적으로 선정한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의 저자이자
대표적인 좌파학자인
신영복 전 성공회대 교수로부터
인문학 강의를 수강하고 있다. 


둘의 만남이 갖는 '부조화'가 흥미롭다.
   



이학수 전 삼성 부회장(왼쪽)과 신영복 전 성공회대 교수(오른쪽)


<시사IN>과 이학수 전 삼성 구조조정본부 전략기획실장(부회장)은 ‘악연 중의 악연’으로 얽혀 있다.
<시사IN> 기자들은 <시사저널>에 있을 당시, ‘2인자 이학수의 힘 너무 세졌다’라는 3쪽 자리 기사를 금창태 사장이 기자들 몰래 인쇄소에서 빼낸 것에 항의하다, 6개월 동안 파업하고 끝내 결별선언을 하고 나와 <시사IN>을 창간했다.
이후 <시사IN>은 전 삼성 법무실장, 김용철 변호사의 '삼성 비자금 양심선언' 특종을 터뜨려, 삼성특검이 만들어지게 했고 끝내, 이 전 부회장도 이건희 회장과 함께 물러나게 되었다.
그에 대한 답례로 삼성은 창간 1년이 넘도록 <시사IN>에 광고를 주지 않고 있다.



나는 <시사IN>과 이학수 전 부회장의 ‘악연’이 ‘인연’이 될 수 있는 때가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기회가 된다면, <시사IN>에서 이 전 부회장을 인터뷰할 수도 있고,
김용철 변호사와 대담을 시킬 수 있다고 본다.
나는 이때를 위해 그때 삭제된 기사를 아직도 지니고 다닌다.
그 기사를 보여준다면 아마 이 전 부회장도 ‘허허’ 웃고 말 것이다.
그리고 ‘그런 시절이 있었죠’하고 말 것이다.
이생의 악연은 이생에서 푸는 것이 서로를 위해서 좋을 것이다.



시사저널 당시, 우리는 삼성기사 삭제 사건에 항의해 6개월 동안 파업했다.



꾸준히 이 전 부회장의 동향을 살피고 있던 나의 레이더망에 이 전 부회장의 근황이 포착되었다.
그런데 그의 근황이 놀라웠다.



최근 그는 부부 동반으로 한 인문학자의 강의를 수강하고 있다.
(토론식 수업이라 ‘수강한다’는 표현보다는 ‘참여한다’고 표현하는 것이 더 적절할 것이다)
그런데 그 인문학자가 바로 대표적인 좌파 학자로 꼽히는 신영복 전 성공회대 교수다.
신영복 전 교수가 쓴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은 얼마 전 국방부가 선정한 23권의 ‘불온서적’ 리스트에 오르는 영예를 안기도 했다.



삼성 이학수 전 부회장이, 좌파 학자 신영복 전 교수에게 인문학 강의를 듣는다?
놀라웠다.
‘이학수라는 사람이 역시 간단하지 않은 사람이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자본주의의 첨병, 삼성 구조조정본부 책임자였던 이 전 부회장이 좌파교수로부터 인문학 강의를 듣는다는 그 부조화를 보면서,
나는 나의 꿈도 헛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도 자신이 걸어온 길을 되새겨 보고 싶을 것이다.
그때 <시사IN>을 통해 자신의 삶을 반추한다면 진정한 회고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이 전 부회장이 신 전 교수의 강의를 듣게 된 데에는 둘의 남다른 인연도 작용했다.
이 전 부회장은 신 전 교수와 같은 경남 밀양 출신이다.
부산상고 후배이기도 하다.
이 전 부회장은 지난 2006년 여름 신 전 교수의 정년 퇴임식에도 참여했었다.



퇴임식장에서 이 전 부회장은 “신 선배는 고향(경남 밀양) 선배이자 고등학교(부산상고) 선배시다. 대학 1학년 때 신 선배가 하 숙집에 자주 찾아와 둘이서 좋은 얘기를 나눴다. 당시 마음속으로 참 좋은 선배라고 생각했는데, 삼성에 입사한 이후 지방에 근무할 때 신 선배가 불행한 일(통혁당 사건으로 구속수감)을 당한 사실을 알고 마음이 너무 아팠다. 20년 넘게 수감생활을 한 신 선배가 이후 훌륭한 사회지도자로 다시 제자리를 찾는 것을 보면서 '역시 선배'라고 생각했다. 신 선배가 앞으로 20년,30년 넘게 우리 사회에 좋은 씨앗을 뿌리고 수확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었다.



이학수 전 부회장이 신영복 전 교수의 인문학 강의를 끝까지 수강하기 바란다.
그리고 자신의 이야기를 <시사IN>에 풀어낼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반분절주의자 2008.10.06 13: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중에 신영복 선생님이 인혁당 사건으로 구속수감됐다는 얘기가 나오는데 인혁당이 아니라 통혁당입니다..

  2. Favicon of http://blog.oneclick.com BlogIcon 아라2.0 2008.10.06 1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 신영복선생님을 정말 존경하는데 이번 인문학 수업은 어떤 수업인지 궁굼합니다~ㅎ 성공회대 학부 수업인가요?

  3. 난알아요 2008.10.06 1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기자님, 이학수씨와 장하준 교수님이 만나서 신자유주의에 대해서 토론하는것은 어떨까요????? 세계화를 통해서 더많은 이득을 취하려는 삼성부회장과 정부의 시장개입에 적극적인 학자의 논쟁!!!! 이런기사한번 보고싶네요.

  4. 야알 2008.10.06 2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옥으로부터의사색>은 안타깝게도 불온서적에 선정되는 영예를 못누렸는데요;;

  5. Favicon of http://geodaran.com BlogIcon 커서 2008.10.07 1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부자들은 자기하고싶은대로 다 하면서 존경도 받고싶어한다는 게 문제인 거 같습니다. 부자들이 버르장머리가 없어요. 여기에 대해 한생각을 해봐야겠다는... 이 글을 보고 별 관련 없어보이는 이 생각이 갑자기 왜 떠오른건지.

  6. 뭥미 2008.10.07 15: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기자님 요즘 마이 평화롭습니까?
    이 글은... 참 뭐라고 씨부려야될지 모르겠지만...최소한 타이틀만이라도 수정해서 올리는게 그나마 에피소드정도로 이해될듯.

  7. 타키온 2008.10.28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고기자님은 마음도 넓으십니다. 끝까지 선의를 보이시는...^^
    저는 이학수씨의 신영복 교수 강의 수강이 별로 대단치 않다고 보는 사람입니다.
    그만큼 신영복은 지배세력에 위협이 되지 않는, 누가 들어도 별 부담없이 자기 수준에서 '만족'을 얻을 수 있게 소비되는 존재라는 겁니다. 그냥 물 처럼...

    그런 분도 필요하겠지만....별로 탐탁치 않네요.
    결론적으로 신영복 같은 분은 사회의 변혁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합니다.
    변화가 되기 전과 된 후...어떤 위안이나 변명거리로 소비될 뿐이겠지요.


    (시사인 기사도 봤습니다. 진중권이 이학수의 스승이 된다면...ㅎㅎ
    만약 정말로 그런 상황이 오면 조금 더 생각해 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