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9/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조선일보의 국정원 쉴드가 어설픈 까닭

조중동 몸살 프로젝트/조선일보 칼럼 첨삭 지도 | 2013.04.24 11:27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조선일보가 국정원 구하기에 나섰다. 오늘 자 조선일보에 '大選여론 조작 목적이면 330위 사이트 골랐겠나'라는 칼럼을 쓴 김창균 부국장이 대선 여론조작 국정원 요원 쉴드치기 위해 펼친 논리는 왜 네이버같은 포털이 아니라 방문자 적은 사이트에서 댓글 달겠냐는 것. 그걸 1면에 배치하는 조선일보의 패기. 참 애쓴다.



무리수를 둔 칼럼을 1면에 배치한 무리수를 둔 조선일보 데스크의 뇌구조가 궁금하다. 국정원 심리전단에는 수십 명의 요원이 속해 있다. 그 중 1-2명이 '오늘의 유머' 사이트에서 댓글로 대선 여론 공작을 벌였다면 나머지 요원들은 어디서 여론 공작을 했는지 궁금해해야 정상 아닐까? 그래서 다른 사이트에 나타난 여론 조작 흔적을 찾아보는 것이 순서 아닐까?



김 부국장이 국정원 요원이 대선 여론조작을 위해서 포털이 아니라 왜 330위(하루 6만 명 방문) 사이트에 댓글을 달았겠느냐는 논리를 폈는데... 거꾸로 생각하면 국정원이 330위 사이트까지 깨알같이 챙긴 것이다(포털은 총선 때도 관리했다는 기사가 경향신문 등에 나왔다 - 아래 참조). 


김 부국장의 논리대로 라면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은 취재 가치가 없다. '국정원이 왜 유명인이 아닌 일반인을 사찰하겠나?'라고 칼럼으로 일갈하면 끝이다. 이 사안은 국정원이 단 하나의 잘못만 범했어도 '대선 개입'으로 의심해야 할 사건이다. 그런데 국정원도 부끄러워서 내밀지 않는 어설픈 논리로 알리바이를 주려는 것은 우습다. 기자의 예의는 취재원을 믿어주는 것이 아니라 의심해주는 것이다.


(김창균 부국장이 이 기사까지 읽고 칼럼을 썼으면 좋았을 것 같다. 김 부국장의 희망과 다르게 국정원은 총선 때도 댓글을 통한 여론조작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4·11총선 때도 포털에 댓글” 국정원 수사 확대 


국가정보원이 지난 대통령선거뿐만 아니라 4·11 국회의원 총선 때도 인터넷 포털사이트에 댓글을 다는 방법으로 정치와 선거에 개입했다는 주장이 제기됨에 따라 검찰 수사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야권 관계자는 23일 "2011년 말 대북심리전단을 심리정보국으로 확대 개편한 뒤 심리정보국 직원들이 미사리 카페촌이나 개인 주택, PC방 등에서 지침을 받고 일(댓글 달기)했다는 제보가 많았다"고 주장했다.


경향신문 기사 원문 :

“4·11총선 때도 포털에 댓글” 국정원 수사 확대 


http://media.daum.net/issue/438/newsview?issueId=438&newsid=20130424060611175




그리고 김 부국장의 주장은 전제가 잘못되어 있다. 김 부국장이 논거로 삼은 수사결과는 권은희 전 강남서 수사과장이 밝혔듯이 경찰 수뇌부의 부당한 간섭에 의해서 왜곡된 수사결과다. 권 전 과장의 말대로 제대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 불안전한 수사결과를 바탕으로 국정원을 비호하느라 애쓰는 모습이 참 안 쓰럽다. 



국정원 여론조사는 국정조사나 특검을 통해 수사범위를 확대해야 한다. 기존 대선 십알단과 국정원의 연관관계를 규명해야 한다(이미 윤정훈 목사는 국정원 요원을 만났다는 것을 밝힌 바 있다). 십알단과 국정원 댓글 여론조작은 수법이 일치한다. 십알단과 공조했는지 금전적인 지원을 했는지 밝혀내야 한다. 이를 위해서는 국정조사나 특검이 필요하다.



조선일보 김창균 칼럼 원문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3/04/24/2013042400215.html 



주> 재미난 댓글들 소개합니다. 


이병욱 : 

"빈집털이범에게 '금품 획득이 목적이면 못사는 집 털었겠나. 부잣집을 털지 않았으므로 괜춘'이라며 옹호해줄 기세."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승용 2013.04.24 1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이승용 2013.04.24 1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3. 2013.04.28 2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건 무슨 논리지..'하면서 조선일보보고 뿜었습니다 ㅋㅋ
    정작 중요한건 밝혀진게 오유밖에 없다는거. 330위에 그런 활동을 했다면 다른 사이트는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는 않았겠죠. ㅋㅋ 좃선일보가 제 무덤을 팝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