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주> KBS <추적60분> 팀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보도자료에 당사자 반론이 충분히 포함되지 않았으므로 
문제의 간부를 '데스크'로 바꿨습니다.)


 ‘추적60분’ 제작진이 
조현오 동영상 사태와 관련하여 분노하는 이유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의 부적절한 언사가 연일 톱 뉴스를 장식하고 있다. KBS 9시 뉴스의 특종보도를 통해 알려진 이 사건에 대해 국민들의 분노가 높아지고 조 청장 내정자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마저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우리 ‘추적60분’ 제작진은 일련의 사건에 가려진 데스크의 언행에 대해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도대체 데스크는 ‘추적60분’을 뭘로 보는가? ‘추적60분’ 제작진은 이미 6월 말, 익명의 제보자를 통해 문제가 되고 있는 조현오 내정자의 강연 동영상을 입수하고 강연 전체 내용을 인지했다. 이후 지난 8월 8일 조청장 내정사실이 알려지자마자 제작진은 8월 18일 방송을 예정으로 본격적인 취재에 돌입했지만 결국 이는 좌초되었다. 이에 우리는 조현오 동영상 사건의 내막을 공개한다.

 -6월 하순, ‘추적 60분’ 심인보 기자가 익명의 제보자 통해서 동영상 입수

 -6월 하순, 일부 ‘추적60분’ 팀원들이 관련 내용 공유 및 논의, 당시는 조청장 내정자가 서울청장이었기에 취재 여부 결정하지 못하고 일단 보류

 -7월, 파업으로 인해 논의 잠정 중단

 -8월 8일경,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

 -이후 ‘추적 60분’ 팀원 전체 회의 등을 통해 아이템에 대한 논의 재개
 
 -취재를 통해 노무현 전 대통령 차명계좌 보유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
 
 -8월 12일, ‘추적60분’ 전체 팀원 회의 통해 8월 18일 방송예정으로 아이템 추진 결정
 
 -8월 13일 오전, 데스크에게 아이템 보고

 -8월 13일, ‘추적 60분’팀의 보고 이후 데스크가 사회팀에 동영상 존재 사실 통보, 사회팀이 동영상 존재 여부를 처음 인지하고 취재 시작

 -8월 13일 보고 이후 수차례 데스크가 ‘추적60분’ 제작진 호출하여 논쟁
당시 데스크의 주요 발언은 다음과 같다.
 
 <차명계좌 부분은 만약 방송한다면 실제 차명계좌가 있는지 여부를 밝히는 것이어야 한다.  그것이 아니라면 방송하기 부적합하다. 천안함 유족 비하 발언에 대해서는 아이템 가치가 없다고 생각한다. 이유는 조 청장 내정자의 문제제기(유족들의 슬픔을 동물에 비유하며 언론이 여과없이 보도하는 것은 문제라는 발언)가 공영방송의 제작 가이드 라인에 비추어 보면 일면 타당한 부분도 있다. 따라서 이는 ‘추적60분’이 보도할 내용이 아니라고 판단한다. 만약 ‘추적60분’이 아닌 다른 보도를 통해 이 사실이 알려져 파장이 커질 경우 자신이 책임을 지겠다>


-이때 ‘추적60분’ 제작진은 여러 채널로 취재를 해본 결과, 차명계좌 존재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이며 청문회 이후에 동영상을 공개한다면 시의성이 떨어진다며 크게 반발. 하지만 데스크 자신은 차명계좌가 있다는 이야기도 소문으로 들었다며 계속해서 아이템이 될 수 없다고 발언

 -8월 13일 오후, 데스크는 계속해서 다음 주 방송에 부적절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다가 오후 늦게부터는 만약 방송한다면 동영상을 9시 뉴스에 넘겨서 방송해야 한다고 말함. 이에 제작진이 반발

 -8월 13일 오후, 조현오 청장 내정자가 급히 기자실을 찾아 자신이 해명해야 할 일이 생겼다는 취지의 발언함

 -당일 저녁 6-7시경, 보도국 사회팀에서 문제의 동영상 입수했고 당일 뉴스 제작키로 결정

 -당일 9시 뉴스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의 차명계좌 부분만 축소해서 보도

 -8월 14일, ‘추적60분’ 제작팀이 축소보도에 대한 문제제기를 하며 동영상 전체의 문제 발언 공개를 포함한 취재를 통해 8월 18일 방송 여부 논의

 -8월 14일 9시 뉴스에서 천안함 유족 관련 발언 추가 보도

 

 결국 8월 18일 특종보도를 준비 중이던 ‘추적60분’ 제작진에게는 데스크에 의해 아이템이 엎어지는 KBS 사상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우리는 이번 사태를 통해서 데스크가 심대하게 제작진의 자율성을 침해하고 있으며 심지어 자신의 편향된 논리로 일부 특정 정파에 유리한 데스킹을 행사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 또한 ‘추적60분’이 조현오 동영상을 공개하기 적합하지 않다는 논리는 ‘추적 60분’을 비롯한 탐사취재 프로그램에 대한 무지와 지극히 편향된 의식이 반영된 것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 결국 이러한 논리는 ‘추적 60분’의 특종을 막는 사태를 가져왔고 ‘추적60분’의 프로그램 경쟁력에도 심대한 악영향을 끼쳤고 앞으로도 끼칠 것이다. 뿐만 아니라 이번 사태는 사측에서 일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기자 피디 협업 및, ‘추적60분’의 보도본부 이관이 결국은 통제강화를 위한 것이었다는 것을 만천하에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생각한다. 이에 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보도위원회를 즉각 소집하여 사건의 정확한 실체를 밝히고 필
요하다면 데스크를 비롯한 책임자들의 문책을 실시하라.

 -제작자율성 침해를 막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라

위 요구조건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추적60분’ 제작진의 분노가 얼마나 큰 것인지 행동으로 보여줄 수밖에 없을 것이다.


시사제작국 <추적60분> 제작 PD, 기자 일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8.16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등장하는 데스크가 도대체 어떤 분인지 궁금하네요

  2. jm 2010.08.17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영상 공개 부탁

  3. 기막힌 현실 2010.08.17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비에스 어찌하오리오 ㅠ

  4. 실종 2010.08.17 2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D는 특종을 할수 없는겨. 피디는 특종은 순순히 기자들 손에 넘기던지, 저널리즘따위는 개념조차 모르고 정치적으로 성장한 보도국 출신 데스크에 의해서 쓰레기통에 버려지던지 둘중에 하나지. 세상 참 더러워졌다. 피디 저널리즘의 실종을 보게 되다니!

  5. 사랑 2010.08.18 15: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 읽어보니 별거 아닌것인데 언론에서 과대포장한 것 같다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 강연 전문 아래를 클릭해 주세요..

    전문 http://news.hankooki.com/lpage/society/201008/h2010081602315921950.ht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