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다음은 MBC 노조의 보도자료입니다.
급히 원문 그대로 올립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보도자료가 오기 전에 이와 관련해 제보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도저히 믿기지가 않아서 올리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마감날이라 확인할 짬도 없고 해서...

그런데 제가 들은 그대로가 사실이었네요.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죠?
앞으로 시사IN에도 경찰이 마감 원고 보자고 덤빌까 겁나네요.





‘사찰’도 모자라 생방송 대본까지
사전 검열하겠다는 것인가


지난 6월 28일 오후 6시 라디오 프로그램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 생방송 진행을 앞두고 사상 초유의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졌다. MBC를 담당하는 서울 경찰청 정보 2분실 박 모 경위가 생방송 스튜디오에 무단으로 들어와 당시 서울 양천경찰서 고문 파문과 관련해 전화 인터뷰가 예정돼 있던 채수창 강북경찰서장의 인터뷰 질문지를 요구한 것이다. 경찰이 생방송 스튜디오에 무단으로 침입해 담당 PD에게 인터뷰 대본까지 제출하라고 요구한 일은 군사독재 시절에도 없었다. 소위 ‘출입 기관원’을 파견해 방송사를 제 집 드나들듯 하며 각종 정보를 캐고, 보이지 않는 압력을 행사해 온 권력기관의 ‘사찰’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이런 잘못된 관행을 뿌리 뽑아도 모자랄 판에 외부인 출입이 엄격히 금지돼 있는 생방송 스튜디오에 들어와 인터뷰 대본까지 내 놓으라고 요구하다니, 이는 언론 자유에 대한 중대한 침해이자 방송의 독립성을 현저하게 위협하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도발이다.


<사건 개요>


- 발생일시 : 2010년 6월 28일(월) 오후 6시
- 장소 : 서울 MBC 본사 라디오 본부 5 스튜디오
- 경찰 신분 : 서울 경찰청 정보 2분실 박 모 경위 (MBC 담당이라고 함)
- 개요
라디오 생방송 프로그램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 팀은 최근 서울 양천 경찰서에서 벌어진 고문 사건과 관련해 현 경찰 수뇌부의 실적주의를 비판한 채수창 강북 경찰서장을 이날 전화 인터뷰하기로 예정.
생방송 시작 10분전, 오후 5시 55분쯤 박 경위로부터 프로그램 담당 김 모 PD의 자리로 전화가 걸려옴. 박 경위는 자신의 신분을 밝히며 이날 방송에 “채수창 서장이 출연하느냐”고 물었고, “그렇다”는 대답에 “언제 나오느냐?”며 재차 질문. 이에 김 PD는 “도대체 왜 그러시느냐, 지금 생방송 준비로 정신이 없다”며 “핸드폰 번호를 주면 방송 후 연락하겠다”고 말한 뒤 전화를 끊음. 그 뒤 담당 부장에게 상황을 보고하고 생방송 진행을 위해 5스튜디오로 향함.
이후 김 PD가 5스튜디오 부조에 도착하니 박 경위가 이미 도착해 서 있었음. 박 경위는 “채수창 전 서장 인터뷰 대본을 보러왔다”며 질문지 제출을 요구. 김 PD는 “인터뷰 질문지는 우리 심의실에서도 미리 보는 경우가 없다”며 분명히 거절 의사를 표한 뒤 담당부장에게 전화로 상황을 알리고 이후 부장이 스튜디오에 도착함. 담당부장은 박 경위에게 생방송 스튜디오는 외부인 출입 금지 구역임을 밝히고 나갈 것을 요구 밖으로 내보냄.
  
<이후 상황>


이 사건이 알려지면서 7월 9일(금요일) 라디오 PD들이 긴급 간담회를 열고 대응책을 논의하자 서울 경찰청 정보 관리부장과 박 경위 등이 경찰 입장을 설명하기 위해 MBC를 방문, 라디오 본부장과 면담.
이 자리에서 서경주 라디오 본부장은 “언론기관에 들어와 생방송 질문지를 보자고 한 것은 중대하고 엄중한 사건이다. 총리실 민간인 사찰 사건에 비견될 만한 일이다. 회피하거나 무마하려고 하면 사안이 악화될 것이다. 서울 경찰청장이 공개적,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고 말함.
경찰은 “스튜디오까지 간 것은 잘못된 일이다. 사과한다. 하지만 사찰이나 사전 검열은 아니다. 그저 알고 싶은 내용이 있어 찾아갔으나 무리한 점이 있다.”고 경찰입장을 설명한 뒤 돌아감.


MBC 라디오 PD들의 요구


- 이번 사건의 총 책임자인 서울 경찰청장은 국민 앞에 그 진상을 낱낱이 밝히고 공개 사과하라.
- 이번 일은 일개 경찰 기관원의 독자적인 판단에 따라 이뤄질 수 없다.
  누가 이번 사건을 지시했는지 철저히 조사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자를 문책하라. 
- 경찰은 물론 권력기관의 방송사 ‘사찰’ 관행을 뿌리 뽑을 수 있는 근본적인 재발 방지 대책을 조속히    마련하라.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묘묘 2010.07.09 16: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웰컴 백 1980

  2. 참내 2010.07.09 16: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 막가라 막가. 막가는 종착역은 낭떨어지 밖에 없다

  3. 이런 2010.07.09 16: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해도해도 너무 하는군요
    세상이 갈수록 거꾸로 가네요

  4. 캐드 2010.07.09 1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일까지 일일히 쥐박이가 시키지는 않았을것이고...그 밑에서 미리 알아서 기는놈...몸통을 찾아서 조져야 한다. 공직에 있다면 당연히 옷을 벗기고 빵에 보내야만 한다.

  5. 참나 2010.07.09 17: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사람 때문에 세상이 난리니 원. 대단하다.

  6. 석이 2010.07.09 17: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거까지 MB가 시키지는 않았을거고,,,,
    알고는 있을텐데,, 걍 놔두는 것

  7. pred1224 2010.07.09 1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무슨 황당환시추에이션 나라가미쳐서 거꾸로 간다

  8. 동그라미 2010.07.09 17: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라가 어디로 가는건가요? 황망 그자체입니다그려 지금이 21세기가 맞는지가
    몹시도 궁금합니다.인간들이 어떨게 저리도 저질스러울스가 있을까?
    말이안나오네요. 나라가 엉망으로 변하는데는 사람하나가 잘못으로 나라의
    수장으로 않더니 나라꼴이 말이 아닙니다.
    정말 이 나라는 지금 어디를 항해 가고 있나요?

  9. 공안이라는 말 2010.07.09 1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다시 등장하는구나. 그래 화염병으로 맞서주마...

    • 2010.07.10 1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개의 화염병보다 열명의 손을 잡고 투표장으로 가는 것이 나을듯 싶군요.;;;;;

  10. 이명박 = 경제대통령 2010.07.09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BK동영상 배포되어 진짜 사장인 MB인걸 알면서도 부동산값 올릴거라고 대선 때 뽑아준 내 고딩 동창을 비롯한 MB뽑은 사람들. *잡고 반성해라...

  11. 이상한 2010.07.09 17: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라가 되어 버렸다....

  12. 뭥미 2010.07.09 1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라가....진화는 못할망정 점점 퇴화되는것 같네요. 수박씨발라먹을....

  13. harmony 2010.07.09 2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윗선의 뜻대로 움직이는건지, 아님 과잉충성인건지...시대를 역행하는 어이없는 행태에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치가 떨립니다. 이러다 인터넷댓글 일일히 뒤져 안티성향국민 모두 사찰하는거 아닌지...어이없네요.

  14. 루시퍼 2010.07.10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라가 원시시대로 가려나..점점 이상한 나라로 가고있네요..

    참 기사 볼때마다 씁쓸합니다..

  15. metasequoia 2010.10.21 0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어찌 이런일이..정말...심하네...녹먹는것들이

  16. 2012.03.09 16: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