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해고된 MBC 노조 이근행 위원장

마봉춘 지키미 게시판 | 2010.06.14 15:01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빛과 어둠에 대하여


 그러니까 어린 날, 꼭 이맘때였습니다.
들일 나간 부모님은 사방(四方)이 캄캄해지도록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아마 당신들은, 손에 잡은 연장 끝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만 일하자, 분명 그러셨을 것입니다.


 예닐곱 살 저는 서둘러 남포등에 불을 켜 툇마루 기둥에 걸었습니다. 어둠이 무서워서였기 때문이겠지요. 그리곤 마루 끝에 서서, 마당과 울타리, 또 그 너머 골목 쪽을 두렵게 바라보았습니다. 등(燈)빛이 어디까지 이르렀는지 분명하지 않지만, 제 기억으로는 마당도 채 밝히지 못했습니다. 


 어둠은, 스무 발작도 안 되는 마당 끝에 짐승처럼 산처럼 웅크리고 있었고, 제가 건 등(燈)은 고작 작은 빛의 동심원을 기둥 주위에 그리고 있을 뿐이었습니다. 빛은 어둠에 갇혀 있었고, 아이는 또 빛에 갇혀 있었습니다. 저는 그 빛 밖으로, 그 어둠속으로 한 발작도 나가지 못했습니다. 그렇게 빛과 어둠의 경계는, 넘기 힘든 공포(恐怖)의 선(線)이었습니다.


 나이가 들면서 등(燈)빛 밖으로 조금씩 발을 내밀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알게 되었습니다. 빛과 어둠의 구별이라는 게 사실은 아주 작은 차이이며, 그 경계를 넘는 것 또한 한 순간의 두려움일 뿐이라는 걸 말입니다.
 빛 속에서 보는 어둠, 어둠 속에서 보는 빛. 빛도 하나의 어둠이고, 어둠도 또 하나 빛의 세계입니다. 부모님은 어두운 밭이랑을 오가며, 칠흑(漆黑)속에서 한 참을 더 일하고 돌아오셨습니다.


 조합위원장인 제가 결국 해고(解雇)라는 상황을 맞게 되었습니다. 다 괜찮습니다. 그러니 너무 염려치 않으셨으면 합니다. 조합에 짐이 되는 것도 원치 않습니다. 담담하게 생각하고, 당당하게 나아가고자 합니다. 


 어둡지 않습니다. 시간이 흘러 제가 어린 시절을 결코 상처로 기억하지 않듯, 이 시절의 많은 것들도 훗날 행복하게 추억하리라 믿습니다. 감사합니다. 


   2010.6.10   이근행 올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 2010.06.14 1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내세요~~~!!!정의는 언제가 이깁니다.

  2. ani21 2010.06.14 1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

  3. 물탱크 2010.06.14 18: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라 할말이 없네요..mbc뉴스가 월드컵으로 도배질을 해대는 이마당에도 이근행위원장때문에 참겠습니다.

  4. 조인트와 큰집 2010.06.15 2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내시길 바랍니다. 이근행 위원장.

    13일 mbc 9시뉴스를 보고 절망했습니다.
    총 36분의 뉴스 중 30분을 월드컵 축구로 도배한 mbc. 일반뉴스는 달랑 6분. 그것도 뉴스의 맨 끝 배치.

    이럴려고 mbc가 파업을 한 것인가하는 생각마저 들었습니다.
    더 이상 mbc를 지지하고 걱정하는 사람들을 실망시키지 않았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