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각본 없는 코미디'였던 조전혁콘서트 후기

이명박 정권 하자보수팀/'서울광장' 탈환 작전 | 2010. 5. 20. 11:35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대형 무대에 걸맞지 않은 초미니 콘서트였다. 5월13일 저녁 청계광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교육 살리기-희망 나눔 콘서트’는 거창한 이름과 어울리지 않게 겨우 25분 만에 끝났다. 조전혁 한나라당 의원의 개회사 겸 인사말과 정두언 의원의 축가 두 곡, 그리고 조전혁대책위원회 이제교 위원장의 폐회사 겸 경과 설명으로 끝이 났다.

콘서트에 출연할 예정이었던 애프터스쿨·M4(김원준 배기성 최재훈 이세준)·박혜경·남궁옥분·김세환 등 가수들과 윤형빈·송준근 등 개그맨들은 행사 직전 ‘정치 행사라 참여할 수 없다’며 불참을 통보했다. 사회를 보기로 한 개그맨 심현섭·박준형도 나타나지 않았다. 실세 정두언 의원이 기획하고 보수의 간판 스타로 떠오르는 조전혁 의원을 후원하는 콘서트를 연예인들이 완벽하게 보이콧한 것이다.

행사 사회를 보기로 한 개그맨 심현섭씨마저 언론에 “가면 안 되는 행사라 생각해서 가지 않았다. 행사 취지를 제대로 알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연예인을 태운 듯한 밴 승합차 한 대가 행사장 주변에 대기하고 있다가 시작 무렵 홀연히 사라졌다. 인기 그룹 애프터스쿨을 보려고 기다렸던 노인 ‘어버이부대’도 헛걸음을 해야 했다.

‘조전혁 콘서트’는 연예인들의 사회 참여에 신기원을 열었다. 무엇을 하는 것뿐만 아니라 무엇을 하지 않는 것으로도 의사 표현을 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불참한 연예인은 대부분 ‘전교조를 공격하는 행사에 정치적으로 이용당하지 말라’는 팬들의 충고를 받아들였다. 연예인의 집단 불참은 권력보다 국민이 무섭다는 것을 보여준 일대 ‘사건’이었다.

조전혁 의원은 허탈한 표정으로 객석에 혼자 앉아 있었다. 행사 성격을 연예인들에게 제대로 설명했느냐고 묻자 그는 “행사 중간에 올라가서 딱 2분 발언하려고 했다. 그게 정치적인 건가? 그게 정치적이면 숨쉬는 것도 정치적인 것이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조 의원이 들고 있는 메모지에는 ‘웹자보’에는 없던 출연자 명단이 있었다. 캔·원미연·노라조 같은 가수와 정종철 등 개그맨이 있었는데, 이들 역시 오지 않았다.



전교조 교사 명단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가 법원으로부터 강제 이행 명령을 받고 1억5000만원의 벌과금을 부과받은 조 의원을 후원하기 위해 행사를 주최한 조전혁대책위원회에서 제작한 웹자보에는 이번 행사 성격이 ‘전교조의 교육 파행을 막고 올바른 교육문화 정착을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행사’라고 되어 있었다. 그러나 행사장에는 정작 행사 주최를 알리는 표시가 없었다. 콘서트에 ‘주어’가 없었던 셈이다. 

행사는 시작 전부터 파장 분위기였다. 적막강산이었다. 리허설도 하지 않아 이유를 물으니 관계자가 “뭐 하러 하나? 다 깨진 판에. 안 한다”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관계자가 여고생 4명을 데리고 와 조 의원 옆에 앉혔다. 조 의원이 “미안해요. 오늘 가수들 다 안 나온데요”라고 말하자, 여고생들은 심드렁하게 대답했다. “근데 아저씨는 누구세요? 저희 지나가다 잠깐 앉았는데….”

값비싼 대가를 치르고 깨달음을 얻은 조 의원은 씁쓸한 표정으로 “우리나라 민주주의 수준이 이것밖에 안 되나 하는 생각이 든다. 연예인이 정치적 행사에 참석할 수 있는 자유를 보장해야 한다. 그렇게 못한다면 우리는 민주주의를 잘못 운영하는 것이다. 김제동씨 같은 사람도 자유롭게 방송을 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무대에 오른 유일한 ‘가수’는 정두언 의원이었다. 최근 4집 앨범을 낸 정 의원은 가수협회에 등록한 가수다. 정 의원은 “무명 중견가수 정두언입니다. 4집까지 냈는데 히트곡이 없어요. 근데 저한테는 왜 악플이 안 달리는 거죠?”라고 너스레를 떤 뒤, 타이틀 곡 ‘희망’을 들려주었다. 힘없는 박수가 뒤따랐다. 

조전혁대책위원회 이제교 위원장은 행사가 무산된 것에 대해 “우리 조 의원을 지지하는 국민들이 얼마나 많은데…. 누리꾼들이 한 일이 아니다. 아직 누구인지 밝히지는 못하지만 조금 더 조사해 민형사상의 책임을 물을 것이다. 특정 세력이 행사를 무산시켰지만 아직 밝힐 수는 없다”라고 엄포를 놓았지만, 공허한 메아리처럼 들렸다.

시간이 흐르자 오라는 연예인은 오지 않고 한나라당 의원들만 모여들었다. 이두아·김양석 의원을 비롯해 진수희·전여옥·나경원 의원이 차례로 들어왔다. 행사 주최 측에서 “이것으로 행사를 끝내겠습니다”라는 말이 끝나자마자 정몽준 대표가 입장했다. ‘각본 없는 코미디’였다.

조전혁 의원을 비롯해 한나라당 의원들에게 가장 뼈아픈 사실은 연예인들에게 왕따를 당했다는 소식이 정치면뿐만 아니라 연예면에도 실렸다는 것이다. 연예인 덕을 보려다 연예인 때문에 더 큰 해를 입은 것이다. 한 트위터 이용자(@tosan_)는 이런 행사가 무산된 것이 역으로 희망의 증거라며, 진정한 ‘희망 나눔 콘서트’라고 비꼬기도 했다. 조전혁 콘서트 무산은 좌우로 나뉜 대한민국의 또 다른 이면이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천재소년 2010.05.20 1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ㄷㅋㄷ 재밌습니다...ㅋㅋㅋ

  2. lallalal18 2010.05.20 14: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잼 있게 잘 읽었어요.....ㅋㅋㅋ

  3. 아이고교수님~ 2010.05.20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전혁대책위원회 위원장 이름은 이제교가 아니라 이재교 입니당~~

  4. 맹태 2010.05.20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연예인들의 불참에 대해 배후세력 운운하는 모습이....불안불안 하군요.
    또 어떤 말을 할지?? 행사를 무산시킨 '특정세력'이 있다는 것도...어떻게 보면 연예인들을 무시하는 것 같기도 하네요

  5. 개콘피디 2010.05.20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보다 더 재미있을 수 없다.

  6. 김준택 2010.05.21 1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스로 인정하는 군요 김제동은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제 사회본것으로 방송계에서 퇴출당했다는것을...

  7. ddd 2010.05.21 1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에도 배후세력 운운하는걸 보니 아직 정신 못차린게 확실하네요.

  8. 행복맘 2010.05.21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혁? 이제 니 원대로 됐냐? 국민들이 니 이름 알아줬으니 니가 설치값은 했구나.

  9. 자클린 2010.05.21 19: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 어쩜 생각하는게 철저하게 지들위주노??

  10. 참여할 자유??? 2010.05.21 2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애초에 왜 제대로된 설명을 하고 출연해달라고는 안했을까? 본인들이 생각했던 무대가 아니니 참여하지 않을 자유를 행사할것인데 참여하면 자유인거고 참유 안하는건 강제인건가?

  11. 프리 2010.05.22 0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재미난일이 ㅍㅎㅎㅎㅎㅎㅎㅎ

  12. 노란손수건 2010.05.22 07: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업자득이지요... 저기 사진속 등장인물들 말년이 저럴 겁니다

  13. ABC 2010.05.22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혁아 참여하지 않는것도 민주주의 이다.
    시궁창쥐들이 정치를 하니...사람이 않보이지.

  14. 피려니 2010.05.22 1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쾌!상쾌!! 명쾌!!!
    조져진혁 봤지?
    국민이 아직도 물로보이냐???

  15. 싸리 2010.05.22 12: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그냥 주겨 줍니당" 아이고 고셔라~~~~ㅎㅎㅎㅎ

  16. 바른생각 2010.05.23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권력만보이고 민심은 보지 못하는 의원.

  17. 달나라 2010.05.23 16: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투표하러간다! ^^

  18. 싸움닭 2010.05.24 08: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심은천심....기고만장의국민무시...차떼기....부패의온상....귀족...안하무인....
    그런거 밖에는없는 딴나라당....그중에..조전혁...다른게뭐있나...?

  19. 지나가던놈 2010.06.05 2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후세력을 전교조로 넘기고 있던데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