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9/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백만년만의 연극 리뷰, '대학살의 신'

B급 좌판 위원회/연극이 끝나고 | 2010.04.07 08:17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어제 백만년만에 연극을 한 편 보았습니다. 
그래서 백만년만에 연극리뷰를 올립니다. 
대상 작품은 '대학살의 신' 


<아트(Art)>의 작가 야스미나 레쟈가 쓴 <대학살의 신>은 
2009년 토니상 최우수연극상 연출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박지일 김세동 서주희 오지혜 등 짱짱하고 깐깐한 배우들이 출연한다.
대학로예술극장에서 4월6일부터 5월5일까지.






줄거리는 간단하다. 
한 아이가 공원에서 막대기로 다른 아이의 얼굴을 내리쳤다. 
다른 아이는 이빨 두 개가 부러졌다. 
연극은 이 일을 사과하러 온 때린 아이 부모와 맞은 아이 부모가 
협상하고 어긋나고 다투고 화해하고 이해하고 오해하고  
과시하고 밝혀지고 모독하고 모독당하는 이야기다. 


이 모든 일이 맞은 아이 부모의 집 거실에서 일어난다. 
외부로 연결되는 것은 전화를 주고 받을 때 뿐이다. 
어찌보면 단순하기 그지없다. 
캐릭터도 전형적이다. 
속물 변호사와 알콜중독자 부인 
마마보이 공처가와 허영에 들뜬 사모님.  


미니멀리즘 연극이라고 할 수 있을까? 
무대장치 음향효과 등을 최소화했다. 
스토리도 간소하다. 
이제 관객을 홀릴 수 있는 것은 배우의 입 뿐이다. 
그런데 그것을 해낸다. 





관객이 캐낼 것은 배우의 입 뿐이다. 
입만 바라보면서 '몰입'할 수밖에 없다. 
어느 정도의 몰입이 이뤄졌을 때 이 연극은 진가를 발휘한다. 
모든 사건은 입에서 비롯되고 입으로 커지고 입으로 뒤틀리고 입으로 해소된다. 


주인공들이 입방정을 떠는 동안 
속물성이 나약함이 허영이 무절제함이 드러난다. 
어디서 본 듯한, 느낀 듯한....
그렇게 툭툭 건드린다. 
그러다가 나도 저러지 않나 하는 부끄러움이 밀려들 때쯤 연극은 최고조로 향한다. 


바둑이 장기보다 수가 많은 것은 룰이 단순하기 때문이다. 
단순함 속에는 복잡함이 숨어있다. 
<대학살의 신>은 바로 그 점을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전형적이었던 주인공이 시시각각 다른 모습을 보여주며 입체적으로 변하고 
말다툼은 폭로전을 거쳐 몸다툼이 된다. 


점점 긴장이 고조된다. 
그러나 그 길을 여유롭게 간다. 
조금 고조시키는가 하면 힘을 빼주고 늘어졌다 하면 긴장시킨다. 
몸과 마음을 교묘히 홀린다. 


첫 회 공연인데도 배우들의 하모니가 좋았다. 
몇 번 공연이 오른 뒤에는 더 절묘해질 것이다. 
주인공들은 캐릭터를 자신의 링으로, 자신의 클리세 안으로 끌어들였다. 
캐릭터와 이질감이 없다. 


이 연극을 보면서 스토리를 마구마구 꼬아대는 
우연적인 에피소드를 남발하는 '막장드라마'를 떠올렸다.
억지로 개연성을 만들어내는 개연성없는 막장드라마와 달리
이 연극은 개연성 없는 것에서 개연성을 찾아낸다. 
그래서 위대하다. 


<대학살의 신>은 
'막장드라마'에 지친 눈과 귀를 씻어줄 진정한 '막 장난 연극'이다. 
결혼당한 사람들에게 좋다. 
특히 아이를 상전으로 모시는 부부에게 더욱 좋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약쟁이 2010.04.07 13: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봤었는데 웃다가 시간가는줄몰랐어요.ㅋ 다른 코믹극에서는 볼수없었던
    유치하면서도 정말재미있는 연극이였어요.ㅋㅋㅋ

  3. 시소 2010.04.07 13: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홍보물이 꽤 인상적이어서 다음주에 보러갈려고 예매해뒀어요.
    "지친 눈과 귀를 씻어줄 진정한 '막 장난 연극'" 이라니... 후기를 보니 더 궁금하고 더 기대되네요. ^-^

  4. 나디아 2010.04.07 1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추천 한표 날려요^^

  5. 츄~ 2010.04.07 13: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를 읽고나니 더욱 보고 싶어지네요~
    추천들어갑니다.. 저도 빨리 보러 가야겠어요!

  6. 보험아줌마 2010.04.07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못봤는데... 리뷰만 봐도 기대만땅입니다!!

  7. 기대기대 2010.04.07 1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보러갑니당ㅋㅋ 남녀노소 상관없이 재밌다던데 기대되네요~~

  8. 오호라 2010.04.07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잼있딴 얘기 들었는데.. 여기서 또 리뷰를 보니..믿음이 가네요..
    음~ 이번주 보러가야지~

  9. so 2010.04.07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살의 신' 공연리뷰를 읽고 당장 보고싶은 마음입니다. 신시에서 하는 공연을 많이 봤는데 이번에도 역시 기대됩니다. 이번 주말에 꼭 보러가서 기분전환하려고요~빨리 주말이 왔음좋겠네요^^*

  10. yy 2010.04.07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보지 않았는데, 소문으로는 엄청 재밌다고 하네요~ 조만간 보러갈 예정입니다! 완전 기대돼요 +ㅁ+

  11. 후훗.. 2010.04.07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보러가려고 들어와봤더니 리뷰가 너무 좋아서 더 기대되네요~ㅎ

  12. hj 2010.04.07 13: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첫공연보고 엄청 웃고 너무 재밌었습니다~ 강추에요!!^^

  13. 도도 2010.04.07 1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주에 볼건데 너무 기대돼요.기사보고 엄청 기다렸던 작품이라서.화이팅!!!

  14. 오동나무 2010.04.07 1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이상 이었습니다!! 다들 연극배우 셔서 그런지 연기 정말 최고입니다. 보는 내내 즐거웠어요. 제가 아이를 낳은 부모였다면 더 많이 공감이 되었겠지요 추천 눌러요 크하하!! 한가지 아쉬운건 무대전환이 없다는건데요 연극은 원래 무대전환이 없으니까요~~ 전 재밌게 봤습니다 ㅎㅎ

  15. 초롱이 2010.04.07 14: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왕~ 기대된다. 꼭 보러 가야 쥐^^

  16. 지찬 2010.04.07 14: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예전에 볼 기회를 놓쳤었는데... 잘 됐따.

  17. 2010.04.07 14: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담주에 보러가욤. 기대만발~

  18. 소금쟁이 2010.04.07 14: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지혜 좋아욤... 호호 근데 기대글들이 많이 올라왔네용

  19. 봄햇살 2010.04.07 1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연한 봄기운에 공연하나 보고팠는데... 잼나 봅니다. 연극 보며 같이 웃겠습니다

  20. 소리없이 2010.04.07 14: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웃음 가득한 공연였음. 모처럼 다 잊고 신나게 웃었답니다

  21. 2010.07.12 19: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