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평온한 바다는 유능한 뱃사공을 만들어주지 않는다 (출근길 덕담)

트위터 실험실/출근길 덕담 | 2010.02.27 12:59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기분 좋게 출근하자'는 취지로
제 트위터(@dogsul)로 시작한 '직장인을 위한 출근길 덕담'에
많은 트윗 친구분들이 함께 해 주셨습니다.

생각보다 반응이 좋았습니다.
"지금 내게 꼭 필요한 말이었다"
"읽고 있으니 그냥 눈물이 났다"...
더 많은 네티즌들과 함께 하기 위해서 갈무리해서 올립니다.



@dogsul: 출근길 덕담, 제가 먼저 시작하겠습니다. 간디의 말입니다. "아무도 나에게 상처를 줄 수 없다. 왜냐하면 나는 누구에게도 상처받지 않기로 다짐했기 때문이다."

@mystous: 상사에게 깨질때 내가 아닌 일이 깨진다고 생각하면 마음이 안상한다. 일은 다시 하면 되는 것이니깐 일과 나를 동일시 하여 소중한 나를 상처입게 하지 말자.

@xingxingchina: 도덕경 한마디 "타인을 아는 자는 지혜롭다하지만 자신을 하는 자는 현명하다고 이야기한다. 타인을 이기는 자는 힘있다 하지만 자신을 이기는 자는 강하다고 이야기한다" (知人者智,自知者明;勝人者有力,自勝者強)

@Plan2F: 하루에 3시간 10년을 투자하면 그 분야의 전문가가 되고, 30년을 투자하면 일생의 꿈을 이룬다 - 말콤 글래드웰 & Plan2F

@Razorblue1: 아니면 말구 -영화감독 박찬욱 가훈-

@kiminuk: "평온한 바다는 결코 유능한 뱃사람을 만들어 주지 않는다." 해양국가 영국 속담인데요 힘들때 슬쩍 되세겨보는 글귀네요

@nurison: “만일 그대가 커다란 재능의 소유자라면 부지런함이 그 재능을 더욱 키워 주리라. 만일 그대가 뒤지는 재능의 소유자라면 부지런함이 그 결점을 보완해 주리라.” -영국 화가 레이놀즈의 말

@PowerOfHabit: 걱정 근심이 많은 분들께 드립니다. "걱정은 내일의 근심을 덜어주는 것이 아니라 오늘의 힘을 앗아간다" -코리 탠붐-

@yuran_kim 실패할 때마다 자신에게 물어보세요. 모든 어려움, 고난, 힘든 시기에 저는 ‘이 고난이 나에게 무엇을 가르쳐주려고 왔을까?’ 라고 물어요 - 오프라 윈프리, 스탠포드 졸업 축사 중

@mjisoo: 인생은 반복된 생활이다. 좋은 일을 반복하면 좋은 인생을, 나쁜 일을 반복하면 불행한 인생을 보내는 것이다. -W.NL. 영안

@sQuam09: "무엇인가 간절히 원하는 사람에게는 희망이 결코 등을 돌리지 않는다."

@s1hur: "당신이 익숙한 것과 결별할 수 있을 때, 삶은 당신에게 새로운 가능성으로 화답해줄 것이다." 파울로 코엘료.

@sasinamu: 청춘이란 인생의 어느 기간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마음의 상태를 말한다. -중략- 세월이 주름을 늘게 하지만 열정을 가진 마음을 시들게 하지는 못한다. -마무엘 울만

@inmooo: 나태함보다 무서운 건 '차선'을 선택하는 것이다. 생각과 행동의 최대 적인 '차선'. 최대한 쥐어짜고 최대한 치열해야 한다.

@wangsungoh: 괴테의 말입니다. "모든 일은 쉬워지기 전에는 어렵다" 지금 하고 있는 일들이 어렵다 생각 되어도 그 일이 쉬워지기 전에는 어렵기에, 우리모두 하고있는 일이 쉬워지도록 합시다.

@jungyeha: 당신은 당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괜찮은 사람이다 당신을 바라보고 있는 사람들을 기억하라 - 몽테뉴

@iota92: 비평가의 말에 신경쓰지마라. 비평가를 기념하는 조각상은 세워진 적이 없다는 것을 기억하라^^

@earth502: "밤이 깊을수록 별은 더욱 빛난다" 이것은 밤하늘의 이야기이면서 동시에 어둔 밤을 걸어가는 수많은 사람들을 위한 이야기입니다. - 신영복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