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노회찬 한명숙 유시민 단일화해도 오세훈에게 진다

미리 보는 2010년 지방선거 | 2009. 12. 28. 15:40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지난 주 시사IN에서 2010년 지방선거 서울시장 가상대결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  
6개월 전 실시한 조사와 똑같은 방식으로 조사했는데,
결과는 야권의 참패였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시사IN 120호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먼저 지난 6월 결과입니다.
오세훈 33.8% - 한명숙 43.8% - 노회찬 15.6%
오세훈 38.2% - 유시민 45.9% - 노회찬 10.8%


다음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입니다.
오세훈 53.0% - 한명숙 26.8% - 노회찬 13.3%
오세훈 55.6% - 유시민 24.3% - 노회찬 12.7%


그리고 야권 단일후보와의 가상대결 결과입니다.
오세훈 52.3% - 한명숙(노회찬과 단일화) 34.6%
오세훈 54.7% - 노회찬(한명숙과 단일화) 30.8%
오세훈 52.6% - 유시민(노회찬과 단일화) 32.7%
오세훈 55.3% - 노회찬(유시민과 단일화) 29.4% 

(서울지역 만 20세 이상 남녀 1000명 / 12월18일 / 구조화된 질문지를 통한 전화자동응답조사 / 95% 신뢰수준 +- 3.1% / 조사기관 - 리얼미터)


참고로 야권 단일후보는 한나라당 원희룡 의원과이 가상대결에서 다 지는 것으로 나왔습니다. 
지방선거를 6개월 앞둔 시점에 이런 수치가 나온다는 것은 민주당을 포함한 야당에게는 충격적인 결과입니다. 
(지난 6월 조사 결과는 노무현 대통령 서거 국면에 실시된 것으로 '노무현 효과'가 반영된 것입니다.)  


이 결과는 무엇을 말하는 것일까요? 
참고로 서울지역 정당 지지도는 한나라당이 47.9% 민주당 21.8%였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서거 6개월 만에 '도로 민주당'이 된 형국입니다.
노 대통령 서거로 인해 생긴 'MB정부 심판' 여론을 잘 승화시키지 못한 민주당이 반대급부를 잃자 곧바로 중원을 다시 빼앗긴 형국입니다. 


 
서울시장 선거는 지방선거의 '기둥선거' 역할을 합니다.
역대 선거결과를 보면 서울시장 선거에서 힘을 쓰지 못하는 정당은 전국 선거에서도 힘을 쓰지 못합니다.
그만큼 서울시자 선거가 중요한데, 야당은 지금 전혀 힘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진보신당 노회찬 대표는 두 번의 조사에서 12~15%의 고정 지지자를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습니다. 서울시장 선거의 '상수' 반열에 올라섰다고 볼 수 있습니다. 앞으로 단일화 논의 때 반드시 고려해야 할 후보가 된 것입니다.)  



아마 2월 설연휴 기간까지 역동성을 만들어내지 못한다면
이런 판세가 선거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현재로서 유일한 흥행카드는 '단일화'인데 한명숙-유시민-노회찬 세 후보가 단일화 되어야 힘을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2002년 노무현-정몽준 단일화와 같은...


그러나 아직 각 당 후보도 결정되지 않은 시점이라 단일화 논의는 좀 성급한 감이 없지 않습니다.
하지만 단일화는 내년 지방선거를 풀어가는 중요한 화두입니다.
아마  진행된다면 '오픈 프라이머리' 방식으로 진행될 것 같은데, 과연 가능할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2009.12.28 16: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서울은 그럼 둘 중의 하나는 한나라당이란 말인가? 정말로....
    믿을 수 없군....

  2. 마른하늘 2009.12.28 18: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상했던대로입니다. 두가지 요인으로 압축됩니다.

    첫째, 오세훈은 이미 여러 개발사업들을 줄기차게 벌여 놓았습니다. 그 개발사업에 이권이 걸려 있는 주민들은 이념과 본인의 신념과 상관없이 개발사업이 지속되어야 집값이 오릅니다.

    둘째, 부동산이 DTI규제로 중산층의 투자대비 자산가치가 줄어들고 있습니다. 민주당이나 민노당이 하락한 부동산을 회복시켜줄것이라고 믿지 않습니다.

    이념도 신념도 내주머니 사정을 따라가지 못합니다. MB는 싫지만 되도않는 재개발 공약에 표를 던진 지난 총선과 같은 심리상태입니다.

    '심판'은 지속적이지 못한 단발적인 심리입니다. 노대통령의 죽음에 한나라당과 MB를 이미 실컷 욕했고 국화꽃도 바쳤으며 이미 많이 잊었습니다. 그보다 애들 학원비 낼 돈이 생길 구멍을 찾습니다.

    민주당과 민노당에 대안은 없습니다. 거품이든 폭탄이든 당장 내 집값을 올려줄 한나라당을 찍을 겁니다.

  3. 독설님! 2009.12.28 18: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거는 설문조사가 아닙니다. 예측하는 건 좋지만, 한정된 표본으로 조사한 설문으로 분석을 대신하려는 안이함은 이제 좀 버려주십시오. 교묘한 통계/착시 조작으로 확산시킨 대세론이 어떤 인물을 어떤 자리에 앉혀놨는지... 잊으셨습니까? 이따위 설문...
    언론의 객관성도 좋고 감정배제도 좋고 관전평도 불편부당의 아무나 이겨라 나는 쓴다주의(이거라도 어딥니까마는...)도 좋고 다 좋습니다만, 이 현실을 견디는 사람들의 마음을 좀 헤아려주세요. 정말 괴로워서 미칠 지경이거든요. 그런 사람들 앞에서 이긴다, 진다... 그런 말이 함부로 나오시나요...

  4. 크게봐 2009.12.28 20: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마했는데 정말 충격적이군요.
    현재 유시민 전 장관이 연대하면 백프로 이긴다고 노래를 부르고 다니는데...
    이거 장난이 아닙니다.

    서울과 경기도 사람들은 부동산에 너무 심하게 물려있어서 어떤 처방도 통하질 않는 상황입니다. 거품이 터져서 몰락해봐야 정신차리겠지요.

  5. 독설댓글 2009.12.28 2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문조사의 결과와 투표는 분명한 오차가 존재 합니다.
    이명박 정부 박형준 수석이 얘기 했듯이 여론조사와 여당의
    득표율은 기본 -12%라고 합니다. 원인은 설문 응답자가
    설문과 다른 투표양상을 보인다는 것입니다.
    이는 그동안 이명박 정부에서 보여준 검찰을 통한 여론 길들이기의
    결과로 소신에 반하는 응답을 한다는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오새훈이 야당단일 후보를 12%이상 이기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야 박빙이라는 것입니다.그러므로
    단일화는 민주 회복의 도그마이고 단일화 시너지는 야권 승리의 젯트 엔진 입니다.
    또한 자만과 방심은 야권후보 사퇴서 입니다.

  6. 반MB심판을승화?? 2009.12.29 0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인 파악이 잘못된것 같습니다.
    6개월 전은 서거정국과 미디어법 파동이라는 영향으로 인한 거품이 있는 것이고
    그 이후 반MB 심판여론을 승화못시켜서?

    제 생각엔 경제 상황을 그래도 나아지게 만들 한나라당으로 돌아선거 같습니다.
    (거품이 빠진거죠)

    민주당의 태도는 아리송하죠. 미디어법 장외투쟁 선언했다가 다시 국회들어가고
    (사실 애당초 장외투쟁 선언이 무리였다고 봅니다.
    그런 상황에서 이명박은 중도실용 친서민을 걸었으니깐요.)

  7. en 2009.12.29 06: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방선거(서울시장 포함해)에서 야권이 승리할지 못할지와는 직접상관 없습니다만.
    현재 민주당 등 야권 반 이명박, 친 노무현 김대중 등등 말고 뭐 하는게 있습니까?
    신문을 봐도 노다지 "이 파문 저 파문" 파문만 있고. 구체적으로 정책 쟁점을 부각시키지도 못하고 그런 능력도 없는 것 같습니다.
    경기도 김삼곤 교육감 무상 급식과 전교조 교사 징계문제로 힘들게 싸우고 있는데
    민주당 쪽에서 전혀 힘을 주지 못하구요. 급식문제 이명박과 한나라 당과 대비해 중요한 정책 쟁점이 될 수 있는데 다루지 못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무상급식에 반대를 하는 것인지...

  8. minge 2010.03.16 10: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요?
    이건.
    내 주위엔 MB지지하는 사람 하나토!!! 없는데
    언론에선 MB지지율이 올라가는 것과 같은 건가요?

  9. 서울사람 2010.05.20 01: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니미... 결국엔 오세훈이 당선될거야... 아마 우린 안될거야

  10. 사차소녀 2010.05.21 0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저 설문조사 100%신뢰가 안간다. 이젠..
    왜 신문사마다 그렇게 차이가 나는지..특히 조중동/
    그리고.. 오세훈후보 왜이렇게. 토론할 때 웃는게.. 야비해보였는지..모 나의 주관적인 생각이지만/그리고 자신이 서울시장으로 일했었다고 너무 취조하듯 "이거아십니까?" "저거 아십니까?"등의.. 말은 정말 오세훈시장의 이미지를 더 깎아놓은 질문들이었다... 얼마나... 한명숙 후보를 깎아내릴 께 없음.. 그런 질문을 했을까..또 얼마나 깍아내리고 싶었음.. 검찰에까지 노무현대통령과 같은 이유로 불려가게 했을까.. 깨끗한DNA가진 사람을.. 더러운 손으로 조작당하게 할 순 없다.

  11. l 2010.06.01 0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말로 믿을 수 없는 설문조사네요
    유시민과 노회찬 단일화의 지지율 32.7%와
    오세훈의 52.6% 을 비교해보죠

    설문조사 인구는 1000명이고
    95% 신뢰도가 된다면 알파/2는 0.025가 됩니다
    그렇다면 여기서 두 지지율을 비교하는 z test의 결과값이

    -1.96과 1.96 사이에 들어가야 신빙성이 있는 설문조사가 되죠

    그러나 z test 결과는 8.93으로 나옵니다
    1.96과 상당히 먼 거리죠

    이렇게 겉보기엔 믿을 수 있을 법한 설문조사를
    조금만 자세히 본다면, 큰 오점을 찾을 수 있죠,
    통계의 기초만 아셔도 푸실 수 있는 수학문제 입니다

    결과적으로,95% 신뢰도로 두 지지율 사이엔 차이가 없다, 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