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뉴욕타임스의 4대강 사업 비판기사 원문

독설닷컴 Inernational/독설닷컴 특파원 | 2009.12.16 12:35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12월1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가 이명박정부의 4대강 사업에 비판적인 기사를 대서특필했습니다.  
이 기사는 12월14일일자 A섹션 6면 톱 기사로 나갔습니다. 
내용은 대략 이렇습니다.
“4대강사업이 반대의 바다를 만났다. 192억불의 예산이 들어가는 한국 정부의 야심찬 4대강 정비사업이 환경의 재앙을 몰고 올 것이라는 우려속에 강한 반대에 부딛쳤다”라고 보도했습니다. 


그런데 이 기사 인용보도가 국내언론에도 실렸었는데,
포털 뉴스검색에서는 잘 검색이 안된다고  
민주당 김진애 의원이 트위터에 올렸더군요. 
아주 검색에서 사라진 것은 아니고,
검색어를 바꿔서 검색해보니 검색은 되더군요.  



그러나 4대강 사업에 대한 해외언론의 시각을 알 수 있는 좋은 기사가 
잘 볼 수 있게 배치되지 않고 국내 언론에도 간과되는 것 같아 

뉴욕타임스에서 원문 기사를 긁어왔습니다. 


(곧 번역본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Ambitious Rivers Project Meets a Sea of Opposition

CHOE SANG-HUN

Published: December 13, 2009



NAJU, South Korea — Last month, on a gravelly embankment of the Youngsan River here, President Lee Myung-bak broke ground on a $19.2 billion public works project to remake the country’s four longest rivers, an ambitious and controversial undertaking that has spurred a national debate over what constitutes green development.

Choi Han-gon, 55, a farmer, looked at a billboard that showed a new weir to built on the Youngsan River as part of President Lee Myung-bak’s controversial “Four Major Rivers Restoration Project.”

Yoon Hyo-chang, an engineer with Daerim Industrial Co., explained that President Lee Myung-bak’s “Four Major Rivers Restoration Project” would create a new river front complex in Yeoju, a town on the Han River south of Seoul.

The project will remake the country’s four longest rivers.

Mr. Lee says the project will generate thousands of jobs, improve water supply and quality, and prevent flooding, while providing a model for environmentally sound development.

But critics call it a political boondoggle, say it will be an environmental disaster and have sued to stop it. More South Koreans oppose the project than support it. And opponents charge that it is simply a repackaging of Mr. Lee’s earlier dream of linking the Han and Nakdong Rivers to create a “Grand Korean Waterway” across the nation, a proposal he abandoned in the face of widespread opposition.

Meanwhile engineers have already begun work to rebuild the Han, Nakdong, Kum and Youngsan Rivers, work that is likely to make Mr. Lee famous or infamous long after his five-year term ends in 2013 and could even determine who succeeds him.

“If they build a weir here, I fear it will trap the water and make the river more polluted than it is now,” said Choi Han-gon, 55, a farmer here who admits to conflicted feelings about the project. Gazing at a government billboard depicting the futuristic waterfront town promised to rise here within two years, he added, “I can also see why everyone will love it once it’s done.”

Mr. Lee, a former chief executive of the Hyundai construction company who is nicknamed the Bulldozer for his penchant for colossal engineering schemes, aims at nothing less than rethinking the ecology and economy of the rivers, some of which were heavily polluted during the country’s rapid industrialization. For three years, workers will dredge river bottoms and build dikes, reservoirs and hydroelectric power stations.

When the work is done, the government says, the rivers will “come alive” with tourists, sailboats and water sports enthusiasts. Sixteen futuristic-looking weirs will straddle the rivers, creating pristine lakes bordered by wetland parks. A 1,050-mile network of bike trails will run along the rivers.

Mr. Lee has engaged in this sort of development before, overcoming similar opposition and ultimately reaping a political fortune. As mayor of Seoul, in 2005, he silenced protests from urban shop owners and peeled back asphalt to reveal a long-forgotten, sewage-filled stream. He cleaned it and let it run again through downtown Seoul by pumping in water from the Han River.

Today, the four-mile Cheonggyecheon River is the capital’s most visible landmark. Its popularity helped win him the presidency in 2007.

Now, with an eye to his legacy, Mr. Lee is determined to repeat that success, this time on a national scale.

He wants the work done fast, in time for the 2012 parliamentary and presidential elections. Although he is constitutionally barred from seeking re-election, his governing Grand National Party bills the river project as the centerpiece of a Green New Deal, a strategy of economic growth through eco-friendly projects.

“As with the restoration of Cheonggyecheon, our efforts to save the four major rivers will generate greater benefits than we can even imagine now,” Mr. Lee told 2,000 guests at the groundbreaking ceremony on the Youngsan River.

The political opposition, however, calls it “quick-fix window-dressing” ahead of the 2012 elections. More than 400 environmental and other civic groups filed a joint lawsuit last month to stop the project. They argue that dredging river bottoms will disrupt the ecosystem and the new dams will create catch basins, worsening pollution and flooding.

“He just broke ground for an environmental catastrophe,” said Woo Sang-ho, spokesman of the main opposition Democratic Party. In Parliament, the opposition is trying to block further financing for the project, while Mr. Lee’s party, the majority, is determined to push it through.

After his decision to allow American beef imports last year was met with huge street protests, Mr. Lee’s approval ratings have begun to bounce back amid signs of economic recovery. Now he is courting a new generation of affluent Koreans who want a greener environment in their neighborhoods, a bet that paid off handsomely in Seoul.

That he chose this southwestern town for the official start of the four rivers project was no accident. The Youngsan River is one of the country’s most polluted, and many in the province support Mr. Lee’s efforts.

But the surrounding Cholla region is a traditional stronghold of the opposition, posing a dilemma for local politicians. At the groundbreaking event, the provincial governor and the mayor of Kwangju, the region’s main city — both members of the Democratic Party — praised the project.

Some of the project’s most avid supporters are those who live near the rivers.

“I have great expectations,” said Choi Hyun-ho, 61, a farmer in Yeoju, a Han River town south of Seoul. “Land prices here have risen 40 percent in the past two years.”

But some locals fear the loss of their traditional way of life.

“Those trucks and bulldozers are slashing the rivers around the country to build a personal monument for an engineering president and his friends: greedy developers and construction companies,” said Kim Jae-sun, 46, a farmer on the Youngsan River. “I don’t foresee any tourists coming here, just garbage from upstream piling up at the new dam, right in front of my village.”

Mr. Kim joined dozens of environmental activists who protested at Mr. Lee’s ceremony.

“You can’t improve water quality by building more dams,” said Park Mi-kyong, a local environmental activist who led the demonstration. “It’s best to let the river flow its natural course.”

Lee Yong-soo, 77, who lives in Mokpo, a town farther downstream, expressed nostalgia for 30 years ago when the water was so clean that children dived for clams and fishing boats sailed up the Youngsan to sell anchovies and skate fish to inland villages. But then the riverbed rose with layers of toxic silt. So he was willing to give the president the benefit of the doubt.

“He cleaned up that ditch in Seoul, didn’t he?” he said. “If he can clean up this river, everyone will applaud hi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앙녀 2009.12.16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거 하자고 미디어법을 통과시킨게 한나라당 아닙니까? ㅋㅋ
    그 야욕을 그대로..보여주는데요.....새삼 놀랄일도 아니군요~

    이제 몇달 남았습니까? 기자님....
    3년 남았나요? 정확히 알려 주세요~

  2. 2009.12.16 1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년전에 뉴욕타임즈 읽었을때도 한국 기사는 다 저 기자가 썼는데 지금도 그런가 보네요. 4대강 사업 지지자들이 깨끗한 환경을 원하는 젊고 풍요로운 세대들이라고 했는데, 청계천 프레임을 별 생각 없이 그냥 갖다 쓰는게 아닌가 싶네요.

  3. 2009.12.16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도시랍 2009.12.16 1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e said. “If he can clean up this river, everyone will applaud him.”

    ㅎㅎㅎ

  5. ㅠ.ㅜ 2009.12.16 1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고고..이것 뿐이면 다행이게요?
    뇌물로 4억씩아니 낼름 받아 먹은 한나라당 최고위원 공성진 기사는
    어디 쨩박혀 있는지...
    찾아 볼 수가 없습니다.
    어제일자로 소환된 거 맞는지 알고 싶을 따름인데...

  6. 허니몬 2009.12.16 1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독한 언론 통제의 시대 속으로 들어가고 있습니다. 국가의 수장이라는 양반부터가 자신에게 불리한 이야기나 기사들을 통제하면서 자신에게 좋은 의견들로만 호도를 하고 있습니다.... ㅡ_-);;

  7. 2009.12.16 1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8. 인턴 돌발댓글 2009.12.16 14: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로 진실한 기사는
    블로그나 댓글에서 찾아야 하는 시대가 올듯...

    오프라인에서는 다시 대자보의 시대가...

  9. 햇살쨍쨍 2009.12.16 14: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상훈(최상헌?)씨 기사는 별로 비판적이지도 않는데 안나오는가요?
    뭐 저 사진이 잠시나마 뉴욕타임즈 첫 화면 머리에 떴다는게 의미가 있다면 있겠지요.
    '해외언론' 시각을 보기에는 좀 무리입니다.

  10. 팰콘 2009.12.16 17: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스컴이 스스로 비판을 했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11. 한국언론의 외신감상법 2009.12.16 18: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뉴욕타임즈에서 기사 봤습니다. 정확히 말하면 뉴욕타임즈에서 근무하는 최상훈 기자의 글이죠. 여기서 한가지 국내 언론의 외신 인용에 대해 문제 제기를 하고 싶습니다. 일단 최상훈 기자 정말 대단한 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순수 국내파 출신에 노근리 미군 학살 특종 보도로 유명한 분이죠
    김선일 씨 참사 때에는 AP뉴스 기자로 있다가 청문회에도 불려나가고
    그 이후에 뉴욕타임즈에서 일하시죠

    그런데 포털 1면에 뜨는 뉴욕 타임즈 "한국 관련"기사는 최상훈 기자의 글이 90퍼센트
    이상입니다 한국 언론은 다시 대필하고 -뉴욕타임즈에 이렇게 실렸다더라 이런 식으로-

    결국 이런 도식이겠죠

    국내 이슈=>최상훈 기자 취재 보도=>뉴욕 타임즈 기사 화=>국내 언론 뉴욕 타임즈에 한국 보도라며 인용

    이런 식으로 한국인이 쓴 기사가 외신으로 본의아니게
    둔갑해 세계적인 뉴욕타임즈에 이렇게 실렸다
    요런식으로 이해되기 마련입니다.이게 가장 큰 문제이고요

    두 번째 국내 언론에서 제대로 검증하지도 않고 무분별하게 외신 인용하는 게 두번째죠

    과거 조선일보가 어떻게 외신을 제 멋대로 곡학아세
    하는지 통신사인 연합뉴스가 외신을 어떻게 오역해
    전 언론에서 오역 그대로 보도했는지 아주 다양하죠

    한 가지더 최근 미국 경제 관련 폴 크루그먼 인용은
    이제 도가 지나친 듯 하네요

    정말 재밌는 거는 동아일보에서 정부 재정 확대,
    일자리 창출,의료 보험 확대 등을 주장하는
    속칭 빨갱이 기질이 농후한 크루그먼의 칼럼을
    고정 번역해서 오피니언 면에 올리고 있다는 점이죠
    동아일보는 이념적 성향을 떠나서 노벨상 수상한
    유명인이 더 중요한 가치는 모르겠지만요
    마치 동아일보에서 진중권씨 칼럼을 읽는 느낌이더군요


    4대강에서 시작해 다소 멀리왔는데
    요지는 국내 언론 미국에서 써내는 기사 맹신하고
    받아쓰는데서 벗어나 적어도 비판적인 안목이
    필요하지 않을까요
    기자들 영어 공부도 좀 열심히 하고요

  12. SungMin11 2009.12.16 2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상훈 기자님 정말 대단하시단 생각밖엔 안듭니다.
    NY Times (IHT)에 뜨는 거의 모든 한국 기사들은 정말 최상훈 기자님 손을 거치더군요.
    매일 뉴욕타임즈 베껴대다시피하던 조중동은 이번엔 침묵을 지키는군요.
    안타깝습니다..

  13. 진실 2009.12.17 0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나마 한국사정에 능한 원어민 언론인들이 없는게 다행이라는 생각입니다. 광우병 선동 촛불시위 같은것들이 대서특필되지 않았고 상당히 온화하게 필터링을 타서 외신으로 나갔으니까요. 모두 외신으로 나가는 한국발 기사들을 한국인이나 한국계 기자들이 한국에 최대한 안좋은 인상이 만들어지지 않도록 충분히 필터링을 해서 내보내니까요.

    그러나 사정을 잘아는 사람들이 많은 일본이나 중국의 경우 이런게 매우 힘들지요. 그 차이입니다.

  14. 진실 2009.12.17 0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상훈이라는 기자 성향 문제 같아 보입니다.
    미국에서 한국의 4대강 사업에 대해서 말하는 것으로 보기는 힘듭니다. 그리고 내용을 잘 읽어보면 4대강 사업이 잘못되었다고 말하는 흐름의 기사도 아닙니다.

    환경단체 반대단체들 인터뷰 하면 당연히 반대논리만 말하겠지요. 그건 상식입니다.

    뉴욕 타임즈 기자 성향 차이라고 보아집니다.

    뉴욕 타임즈 동경 지국 기자 일본계 캐나다인 노리미쓰 오니시가 공정하지 못한 기사를 쓰다가 비난만 받던 과거가 있다는 사실을 아시는지 모르는지.

    왜 이전의 비즈니스 위크지 문일환이라는 사람이 한국기업들 억지로 일본 기업들이랑 대비시키면서 미화시키는 자뻑기사 뿌리다가 온라인판 읽는 원어민들이 그사람 쓰는 방식에 대해 비판을 많이 해서 요즘은 자중하더군요,. 외신기자도 쓰는 인간들 성향이고 무지하면 무지한 기사들이 나갑니다. 우리나라 언론과 똑같습니다.


    골드만 삭스 코리아도 한국인 연구원이 프로젝트 팀장이면 가끔씩 지나치게 민족주의적인 시각이 내재된 경제 보고서가 나갑니다.

    그래서 반드시 한국관련 연구 프로젝트가 나오면 프로젝트 팀장이 누군지부터 유심히 봐야 하지요. 좀 고무적이고 자극적인 보고서는 영락없는 연구진행자가 한국인 연구원인 경우가 대부분이지요.

    하긴 우리나라 사람이 아니면 한국을 객관적으로 제 3자의 눈으로 볼수 있는 원어민들이 취재 기획을 해야 하는데 한국을 잘알며 그럴수 있는 외국언론인들이 없습니다.

    일본이나 중국이 대상이라면 그런 사람들이 있는데 말이지요.

  15. 공성진 기사는 2009.12.17 11: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www.sisapress.com/news/articleView.html?idxno=50839

    12월9일 이후 없네요. 검색해도 잘 안나오는

  16. 기자님대단 2009.12.20 0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젠 국내언론에 믿을게별로없는현실이 슬픕니다
    나중에 복구관리하려면 얼마나 세금이 들어갈지 서글플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