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선덕여왕> 미실로 본 '수퍼 악역'의 조건

TV, 깊숙히 들여다보기 | 2009.11.14 09:08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우리가 사랑했던 미실이 죽었습니다.
미실의 죽음을 안타깝게 바라보다 드라마 속 '수퍼 악역'에 대해서 생각해 보았습니다. 
존재감이 큰 악역을 통해 드라마는 이야기가 풍부해지고 깊이가 생깁니다.

시청자들이 주인공만큼 혹은 주인공 이상으로 사랑했던 악역 그 이상의 악역,
그 '수퍼 악역'의 조건에는 무엇이 있는지, 
역대 최고 '수퍼 악역'에는 누가 있는지 헤아려 보았습니다. 

 
1> 드라마 '수퍼 악역'의 10대 조건


매력이 있다.

카리스마가 있다. 리더십이 있다. 결단력이 있다. 실행력이 있다.

철두철미하다. 무리 중에서 가장 머리가 좋다.

정보력이 있다. 그래서 순발력이 있다.

사람의 마음을 읽을 줄 안다.

충성을 이끌어낼 줄 안다. 뭔가 부족한 사람을 거두어 쓴다.

비열함을 설명하는 언어를 가지고 있다. 방법에 구애를 받지 않는다.

주인공을 질투하지 않는다. 질투하더라도 표내지 않는다.

신분의 한계를 가지고 있다. 자수성가형 인물이다.

죽는다. 사람들이 안타까워한다.


(그냥 토달지 않고 요점만 나열해 보았습니다.
다른 특징을 지적하시고 싶으시면 댓글로 메모 부탁드립니다.)




2> 드라마 속 역대 최고 '수퍼 악역'


<선덕여왕> 미실(고현정)

<하얀거탑> 장준혁(김명민)  

<이산 정조> 정순왕후(김여진)

<대장금> 최상궁(견미리) 

<태조왕건> 궁예(김영철)



이 정도를 꼽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늘려서 10대 악역을 꼽으라면 
<에덴의 동쪽> 신태환(조민기) <주몽> 원후(견미리) <해신> 자미부인(채시라) <여인천하> 경빈박씨(도지원) <종합병원> 독사(오욱철) 등을 꼽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줄여서 '빅3'를 꼽으라면
<선덕여왕> 미실과 <하얀거탑> 장준혁 <태조왕건> 궁예를 꼽을 수 있구요.


(여러분 생각은 어떠신지요?
자신만의 랭킹을 함 매겨보시면 어떠실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삶의여백 2009.11.14 0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슈퍼악역에 대한 간단명료한 분석 잘 봤습니다. ^&^
    그런데 '슈퍼악역'이 드라마에서는 인기상승의 주요인으로 톡톡히 한 몫을 하며 긍정적 이미지를 형성하지만, 현실에서도 그럴까요?
    현실에서도 '슈퍼악역'의 죽음을 안타까와할지...

  2. 아마도 2009.11.14 1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에서는 수퍼 악역이지만 현실에서는 저 정도 인물들이면 아마도 악역은 아니지 않을까 싶어요. 에효...적어도 합리성은 보장하니까요. 다른 캐릭터들은 모르겠지만 미실이 현실에 있었다면...썩 그리 악역은 아니지 않나 싶네요. 적어도 신라를 자기 자신보다는 연모하는 인물이니까요..ㅠㅠ현실에서는 참...

  3. 팰콘 2009.11.14 11: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시대가 바뀌면서 악역의 이미지도 바뀌는 것 같아요~!

  4. 냐옹 2009.11.14 11: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실이나 궁예 둘 다 반대측으로 입장에서 볼때 악역이지, 그들의 입장에서 서술했을땐 훌륭한 주인공이지 않을까요?
    사람들에게 공감받는 수퍼악역은 그 사람의 입장에서 봤을때도 훌륭한 주인공인 경우일겁니다.

  5. 2009.11.14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에 하얀거탑> 장준혁과장은 악역이라기보다는 피해자에 가깝다고 생각하는데요. 다시봐도 찡한게 참 좋데요.

  6. sang2loveu 2009.11.15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빅3 저도 동감이에요ㅋㅋ 그 중에서 미실이랑 장준혁은 완전 매력적인 캐릭인것 같아요^^

  7. helen 2009.11.15 01: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그러네요.. 살았을땐 수퍼악역.. 죽으면 "영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