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김대중 전 대통령 영결식이 있던 날,
엄숙한 분위기의 영결식이 진행되는 순간에,
광화문광장에서는 아이들이 바닥분수 주변에서 신나게 물놀이를 즐기고 있었다고 합니다.
한 대학생이 이 모습을 보고 '광장'에 대해 화두를 던져왔습니다.
한번 읽어보시죠.

국장일에 아이들이 분수에서 물놀이를 하는 것을 나무랄 수는 없습니다.
조금 '당황'스러운 일이기는 하지만, 아이들이니까요.
그런데 아이들의 분수놀이를 유도한 오세훈 시장의 조치는
'황당'한 것이죠.
전직 대통령에 대한 '무례'에 한 치의 어긋남도 없었던 듯.






“이곳은 ‘광장’이 아니라 ‘공원’이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결식 그리고 광장

글 - 선우의성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열린 지난 23일 오후 2시. 서울광장은 김 전 대통령을 추모하기 위해 몰려든 수많은 시민들로 인해 인산인해를 이뤘다. 때마침 대형 전광판에서는 김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중계되고 있었고, 시민들은 광장에 모여 김 전 대통령을 추모하였다. 오늘 서울광장에는 머리가 희끗한 노인에서부터 부모님 손을 잡고 걸어 온 유치원생 아이까지 모두 한마음으로 이곳을 찾았다. 손자와 함께 서울광장을 찾은 김 모 씨(60)는 “적어도 오늘 만큼은 서울광장이 시민들의 광장으로서 제 역할을 다하는 것 같아 가슴이 벅차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광장 한쪽에선 참여연대가 ‘광장을 열자, 조례를 바꾸자’는 주제로 서울광장의 사용 권리를 되찾기 위한 주민조례개정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었다. 참여연대의 주장을 진지하게 듣던 시민 중 상당수가 서명운동에 동참 하였다. 영결식 당일 서울광장에선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이 적혀 있는 메모를 발견할 수 있었다. 한 시민은 “언론악법 날치기당 한나라당 28원, 편파, 왜곡 언론 조선일보 18원” 이라는 메모를 서울광장 바닥에 적어 놓았다. 이렇듯 이날 서울광장에서는 다양한 시민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결식 그리고 광화문광장

서울광장을 조금 벗어나 광화문광장으로 가는 길은 서울광장에서 들리는 목소리가 작아지는
만큼에 비례하여 전혀 다른 분위기를 풍기고 있었다. 광화문광장의 입구에서 1인 시위를 하고 있는 한 시민은 “지금 이시각 한쪽에서는 김 전 대통령을 추모하고 다양한 의견을 나누기 위해 많은 시민들이 광장으로 모여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미심장한 한 마디를 던졌다.

“이곳은 ‘광장’이 아니라 ‘공원’이다.”

김 전 대통령의 영결식이 진행되던 시각 광화문광장을 찾은 시민들의 표정은 서울광장의 그것과는 전혀 다른 것이었다. 자신의 아이들과 광화문광장을 찾은 시민 박 모 씨(34)는 “오랜만에 쉬는날을 맞이하여 가족들과 나들이를 나왔다”고 밝혔다.

발가벗은 아이는 무엇이 그리 기쁜지 연신 웃어대며 “아빠~”를 부르고 있었다. 이런 아이를 보는 부모의 얼굴에는 행복과 웃음 가득했다. 이곳은 할아버지와 손자, 부모와 자식 등 여러 세대가 뒤섞인 풍경을 보여주었다. 이날 이곳에는 서울광장 만큼은 아니지만 많은 시민들이 있었다. 그러나 이곳에서 다양한 대화는 찾아볼 수 없었다.



광화문 광장은 ‘광장’인가 ‘공원’인가?

현재 광화문광장에서는 ‘광화문광장 준공기념 특별사진전 유럽의 광장’이 열리고 있다. 유럽의 광장 중 ‘역사적으로 지역 공동체에 기여했는지 여부’와 ‘광장의 관리 상태’ 등을 심사하여 60개를 선택하고 사진으로 전시하고 있다. 오늘 낮 사진전을 둘러보던 한 아이는 아버지에게 “유럽에도 광화문광장이 있어?”라고 물었다. 아이의 아버지는 “광화문광장과 유럽의 광장은 겉으로 보기에 비슷할지 모른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전혀 다른 광장이란다.”하고 대답했다.

지난 3일 광화문광장에서 ‘광화문광장 조례’에 관한 규탄대회를 하던 10여명이 연행되는 사건이 있었다. 이는 “광화문광장을 어떻게 사용할 것인가”를 서울시와 경찰이 결정하는 것을 의미한다. 광장은 단순히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가 아니라, 그곳에 모인 사람들이 의사소통을 나누는 공간이다. 유럽의 광장들은 시민들이 모여 의사소통을 나누는 공간으로 기능하였고, 수많은 역사를 만들어 냈다. 이렇듯 광장은 ‘만드는 공간’이다. 그러나 이날의 광화문광장에 모인 사람들은 무언가를 ‘소비’하고 있었다. 1인시위자의 말대로 이곳은 광장보다는 공원이라는 이름이 더 어울려 보였다.

광화문광장이 자신들의 기준으로 유럽의 광장을 선정하여 전시를 한다고 해도, 한 아버지의 말처럼 광화문광장과 유럽의 광장은 전혀 다른 광장인 것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결식 날에 광화문광장에서 들린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달갑지만은 않은 이유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파르르 2009.08.28 0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꽃으로 치장을 해놓은것을 보니..
    시위자체를 차단하려고
    잔머리 무지 굴리고 있더군요..

  2. 자유 2009.08.28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 어린자녀를 두고 먼길 가신 상갓집에 가서 천진난만 떠드는 아이들을 보면 안스럽기가 그지 없습니다. 가끔 그런 일이 있지요.. 옛날처럼 국상에 많은 사람들이 상복을 입고 한양으로 모여드는 사획적 분위기가 이제는 아니라는 게 참 아이러니하고 다행이라고 해얄지... 여하튼 광장은 자유로운 곳이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자기의 주장을 강요하지 않고 설득하는 분위기가 만연한....

  3. 나참;;; 2009.08.28 1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살한것도 아니고 천수누릴만큼 누리다 간 인간때문에 대한민국 모든사람이 슬퍼하면서 뭐 질질싸야된다는 소리는 대체;;;;;서울광장과 광화문광장의 상반된모습이 아니라 서울광장과 그곳을 제외한 대한민국 전 국토의 상반된 모습이라는 말이 더 어울릴듯..

    • water-hanmogum 2009.08.28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당신의 의견도 의견이니 존중하지만 인간이 뭡니까?나이로 보나 국가의 어르신이었던 분한테 인간이라는 호칭을 쓰는 당신의 인격은 대접받을만한지 묻고 싶습니다.수준이 의심스럽군요 한마디로 유치원생만도 못하다고나 할까?이럴때 쓰는말이있죠..'본디 배운게 없는사람'쯧쯧쯧 기분나쁘세요?당신도 다른사람 기분나쁘게 한거 갚아 주는겁니다.

  4. 군단위미인 2009.08.28 13: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서울광장에서만 다양한 소리를 듣고 광화문광장에서는 다양한대화를 듣지 못했다고 하시나요 그건 아주 개인적인 느낌 아닐까요 진정한 자유로운 곳이 어떤곳인지 한번더 생각하게 만듭니다. 자기랑 같은 소리를 내는 사람만 옳다는 그것또한 웃깁니다. 다른 소리를 내는 사람도 서로서로 인정해야하지않을까요

  5. SP 2009.09.01 0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goraphobia 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