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기자, 여행감독 1호, 재미로재미연구소 소장.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2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Statistics Graph

'선덕여왕', 이젠 '제왕학'에 주목해서 보자

TV, 깊숙히 들여다보기 | 2009. 8. 19. 23:37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이번주 <선덕여왕> 어떠셨어요? 저는 아주 재밌게 보았습니다.
소녀 덕만의 성장기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권력투쟁을 시작했는데,
<선덕여왕> 시즌2라 부를 수 있을 것 같더군요.

권력투쟁과 관련해서 시즌1에서 돋보였던 것은
미실세력 내부 권력투쟁을 그려냈다는 것이었습니다.
세종라인과 병부령라인의 내부갈등을 그려내 권력의 속성을 잘 보여주었죠.

시즌1과 관련해 트위터로,
<선덕여왕>을 정치적으로 해석해 보는 사람들은
크게 '박근혜를 미실로 보는 사람'과 '박근혜를 덕만으로 보는 사람'으로 나뉜다고 할 수 있는데, 
박근혜는 미실과 가까울까요? 덕만과 가까울까요?
라고 물어보았습니다.

그랬더니 @odeng7 이라는 트위터분이.  
'박근혜는 덕만인 척하는 미실아닐까요? 덕만이고픈 미실이거나...' 라고
재미있는 답을 주셨더군요.

<선덕여왕>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위상을 설명하자면, '진흥대제' 정도로 비유할 수 있지 않을까요?
김대중 전 대통령을 '진흥대제'에 비유한다면 무력한 민주당은 '진평왕'에 비유할 수 있을 것 같네요.
이런 식으로 보면 드라마가 더 재미있어질지 재미없어질지 모르겠지만...어쨌든...

이번주에는 제왕학의 현실주의와 이상주의를 잘 결합시켰는데,
"정치인에게는 선비와 같은 문제의식과 장사꾼과 같은 현실감각이 필요하다" 말하시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생전 말씀이 떠오르네요.

이 말을 했더니 @pajeoN 님이
"선비와 같은 현실감각과 장사꾼과 같은 문제의식을 가진 이들이 대부분이란게 슬프군요"
라고 답문을 주시더군요.




시즌2에서는 덕만세력도 진용을 짜야 하는데, 어떻게 짜일지 궁금합니다. 
주몽처럼 드림팀' 스타일로 짜일지 아니면 '미실라인'처럼 '투트랙'으로 짜일지
아마 유신라인과 비담라인이 나뉠 것 같은데...
'덕만 라인'에도 내부갈등을,
권력투쟁이 아닌 노선투쟁 방식으로 그려준다면 드라마의 짜임새가 더해질 것 같습니다.

책사가 등장할지도 궁금하네요. 
<대장금>이나 <주몽>을 보면 주인공라인에는 따로 책사가 없이 리더가 책사를 겸임하곤 했죠. 
정신적 스승에게 영감을 받아서 난제를 해결하고...

이번주에 <선덕여왕> 기사 함 써보려다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로 급히 광주분향소에 내려왔는데
이생각 저생각이 나서 한번 써봤습니다.




다음뷰에서 '마이뷰(http://v.daum.net/my)' 서비스를 시작했네요.
독설닷컴 마니마니 구독해 주세요.
그리고 독설닷컴 트위터(http://twitter.com/dogsul) following 도 부탁드립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임현철 2009.08.19 23: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삼국유사 등을 뒤적이고 있었는데 이런 글이 나오는군요.
    통일을 바라 보는 시각이 필요한 시점이겠죠?

  2. 검투사 2009.08.19 2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인시대>가 끝난 뒤, 아니 <세종대왕>에서 한비가 죽은 뒤 더 이상 사극을 안 보게 되더군요. 하도 이상하게 진행되는 것이 싫어서리...

  3. 2009.08.20 2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전 박근헤는 미실도 덕만도 아니고, 설원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조금했습니다. 분명 행동대장인데 자꾸 헛발질만하고 욕은 욕대로 먹고,그러다가 나중엔 혼자 숨고.

  4. d 2009.08.21 02: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정체성이 같다는 이유로 그녀를 그녀들과 비교한다는 건 좀 웃깁니다..--;; 대한민국이 골품제로 왕위를 계승하는 것도 아닌데, 전직 대통령의 혈통이 정통성의 근거가 될수 있는건 아니니까. 본인의 궤적이 자질 평가의 단초가 되야 겠지. 그의 자질은 글쎄.. 평생 보고배운 치고빠지기 정치술수와 그 포장법의 달인?? 정도일까? ㅋㅋ 근데 문제는 어리석은 백성들의 무의식 속 왕정혈통관, 또 그걸 부추기는 정치모리배들이겠지.. 그러고 보면, 덕만이고 싶은 미실이라기 보다는 덕만의 탈로 포장한 사이비 미실 정도나 돨까? 사실 글중 미실이야 자기가 머리지, 수첩공주는 아니니 미스박을 미실과 견준다는 건 쫌....

  5. 덕만 미실보다 2009.08.21 12: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하종에 가까운 거 같은데 ;;; 아니면 세종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