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고재열 기자입니다.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페이스북 페이지는 facebook.com/kojaeyoul '믿지마 연애상담' https://story.kakao.com/ch/dogsuldotcom/app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6월21일 일요일 저녁 6시30분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콘서트 '다시, 바람이 분다(가제)'가 열립니다.
'독설닷컴'은 이 공연의 후원 블로그입니다.

연세대학교 총학생회가 주최하는 이 공연의
총연출자는 2002년 '바람이 분다'는 공연을 기획했던 탁현민씨입니다.
'386의 부활'을 외치는 '바람이 분다'는 당시 열린우리당 대통령 후보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큰 힘이 되었습니다.

'다시, 바람이 분다'는 공연 이름을 정한 것은, 
이제 새로운 세대, 다음 세대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를 계기로 
우리 사회의 중심에 서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붙인 이름이라고 합니다. 

탁현민씨가 공연을 기획하며 쓴 글을 게재합니다. 
(이 글은 <오마이뉴스>에도 실린 글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공연의 막을 올리며

글 : 탁현민 (한양대학교 겸임교수)


노무현 전 대통령의 노제가 끝나고, 슬픔보다 혹은 절망보다 더 힘들었던 것은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다는 생각 때문이었다. 그저 이렇게 국으로 앉아 있다가 결국 다시 일상으로 슬금슬금 돌아가는 것 밖에는 할 수 있는 것이 없을 것이라는 예감. 서늘하지만 분명한 예감에 더욱 절망스러웠다. 그리고 절망의 반은 내 자신을 향해 있었다. 그가 대통령이 되고부터, 비록 완벽하지는 못했지만 이쯤 되면 우리가 꿈꾸던 세상에 근접한 것 아니겠는가 믿었었다. 아니 적어도 뒤로 가지는 않을 것이라 확신했었다. 그러나 이제, 역사는 얼마든지 뒤로 갈 수 있다는 뼈아픈 현실이 나를 때린다.

당혹스러움이 슬픔으로, 슬픔이 절망으로, 절망이 더 깊은 절망으로 환치될 무렵, 나는 어렴풋한 기억을 하나 떠올렸다. 그가 대통령으로 당선되기 전 문화예술계의 몇몇 선배들과 함께 만들었던 공연, 2002년 5월 25일 열렸던 공연 '바람이 분다'가 떠올랐다.

이제야 고백하지만 그날의 공연 '바람이 분다'는 분명하게 말하자면 '민주주의의 바람이 분다'였고 '정치개혁의 바람이 분다'였으며 '노무현의 바람이 분다'이기도 했던 공연이었다. 연세대학교 노천극장과 부산대학교 대운동장에서 2만여 명의 관객과 함께했던 이 공연은 공연이라기보다는 정치집회와 같았고, 정치집회이기보다는 그 시대 희망의 아이콘이던 '노무현'이라는 인물에게 바치는 헌사이기도 했다. 

낡은 VHS 테이프로 남은 그날의 공연은 흥겨웠다. 그때는 누구도 7년 후에 있을 비극을 상상하지 못했을 것이다. 정치개혁의 강한 의지, 새로운 미래와 희망의 내일을 만들겠다는,  '노무현'을 대통령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로 가득했던 공연장이었다. 테이프 속에서는 '문성근'이 환하게 웃으며 공연을 진행하고 있었고, 십년 만에 다시 모였다는 '노찾사' 멤버들이 지난 노래들을 힘차게 부르고 있었고, '정태춘'이 노무현 뿐 아니라 그 다음도 생각해야 한다고 이야기하고 있었다.

'강산에와 크라잉넛과 YB(윤도현밴드)'도 지금보다 훨씬 젊은 모습으로 그들의 노래를 관객과 나누고 있었다. 이따금 비춰지는 객석에서는 '명계남'이 안티조선 서명을 받으며 객석을 누비고 있었고 흥미롭게도 당시만 하더라도 무명이었던 김제동이 공연의 오프닝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었다.

무명이었던 김제동씨는 2002년 '바람이 분다' 공연에서 사회를 보았었다.

'바람이 분다'는 그런 공연이었다. 뜻을 같이했던 공연기획자들이 쌈짓돈을 갹출하고, 가수들이 무료로 동참하고, 공연장에 온 관객들이 모금을 통해 공연비용을 마련했던, 정당과 단체의 도움을 거절하고 오로지 그 세대 새로운 대통령, 새로운 시대정신을 요구하는 대중에 의한 대중문화공연이었다. 386세대를 중심으로 1980년대를 거쳐 1990년대를 지켜온 그 세대들이 다시 한 번 민주주의 역사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내자는 의지로 만들어낸 자리였다.

그날의 공연을 정태춘은 "침묵과 퇴행의 1990년대를 넘어, 새로운 10년을 준비하는 문화행동"이라 규정했고, 노찾사는 "들을 노래, 부를 노래 하나 없는 1980년대 세대들을 위로하고, 부르는 것만으로도 목이 메던 노래들을 미래의 희망인 아이들과 합창하는 자리"가 되기를 소망했다. 하지만 무엇보다 그날의 공연은, 대선후보 노무현과 이 땅의 민주주의 세력이 새로운 시대와 미래를 열어가겠다는 강렬한 소망의 자리였다. 그렇게 그날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는 바람이 불었다. 새로운 바람이 불었다. 노란 바람이, 환희와 기대에 찬 바람이 불었다.

7년이 지난 오늘, 낡은 테이프나 뒤적거리는 나를 본다. 세상이 바뀌었다고 믿었던 모자란 나를 본다. 아무것도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며 참담하게 앉아있는 나를 본다. 하지만 2002년 5월과 6월 그날의 나는 이렇지 않았었다. 희망을 이야기했고, 다시, 시작을 이야기했고, 아름다운 미래를 그렸다. 그리고 그것이 '나' 하나만은 아니었다. 그날 모였던 2만 관객이, 그래서 결국 노무현을 대통령으로 만들었던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만들었다. 그래서 이제 절망 속에서도 끝내 포기할 수 없는 희망을 다시 찾아야 한다. 다시 바람을 만들어야 한다. 

2009년 6월 21일 6시 30분 그를 대통령으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던 바로 그 자리, 연세대 노천극장에서 정확하게 7년 전의 그날, 그 장소에서 이제 새로운 세대 386과 그 다음 세대의 뜨거운 연대와 미래세대, 아름다운 세대를 위한 공연을 기획한다. '다시 바람이 분다'다. 청년, 학생들과 대중문화인들 그리고 우리 시대의 지성들이 한자리에 모여 이제 거대한 바람을 만들려고 한다. 적지 않은 가수들이 이미 동참을 약속했고, 정파에 상관없이 각 대학의 총학생회와 학생들이 기획단으로 움직이기 시작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을 추모하며 동시에 오늘 우리의 미래에 대해 선언하고 뜨겁게 연대할 수 있는 자리다. 이제 더 이상 좌절하지 말자. 절망하지 말자. 새로운 바람을 만들어 그 바람을 타고 날자. 훨훨 날아가자.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 콘서트




6월21일 6시30분
연세대학교 노천극장

1981년, 잘 나가던 세무변호사 노무현은 바보가 되기로 했습니다.
'부림사건' 변론을 계기로 그는 인권변호사로 거듭납니다.
노동자들을 변호하다 실형을 살기도 하지만
21년 뒤, 그는 당당하게 대한민국 대통령이 됩니다.

'바보 노무현' 그의 치열했던 삶이,
혹은 비극적인 그의 죽음이
'88만원 세대'에게 말하는 바가 무엇인지,
그 답을 찾기 위해 준비한 공연입니다.

그 고민을 함께 할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환영합니다.
(무료공연)


주최 : 연세대학교 총학생회


추모공연에 함께할
문화예술인, 기획자, 자원봉사자, 그리고 후원자를 찾습니다.
함께하시고 싶은 분들은
노무현 대통령 추모 공연기획단 '다시 바람이 분다' 기획단으로 연락 바랍니다.
hoonz.kim@gmail.com

'후원 블로그'로 함께 하실 분은
관련 포스팅을 하시고 트랙백 걸어주시기 바랍니다.
저에게 이메일 주소 보내주시면 소식 계속 전해드리겠습니다. .
gosisain@gmail.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백월 2009.06.11 0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동영상 보니 마음이 짠하네요..전 몸이 안좋아서 콘서트에 참석은 못하지만 맘속으로 응원할게요 ^^

  3. 고슴도치 2009.06.11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참석은 못하지만 멀리서 응원합니다.

    마음이 다시 한번 짠해 오네요

  4. 써니 2009.06.11 0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시대의 진정했던 위인.
    제일 따뜻했던 우리나라의 대통령.. 뜨거운가슴 ,따뜻했던 마음..

  5. 고맙습니다. 2009.06.11 08: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마워요.
    힘내서 젊은 청년들에게 희망이 있는
    진정 나라를 사랑하는 분이 이나라의 지도자가 될 수 있도록
    깨어있는 사람이 많아지도록....
    학자 그리고 선생님들이 많이 나서 주셔요.
    고맙습니다.

  6. 우수 2009.06.11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발 헛바람 불지마라.

  7. 겨울동아 2009.06.11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한 일이네요~힘내세요! 열심히 응원 하겠습니다

  8. 궁물정치 2009.06.11 1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무현 팔아서 신당 차리려는 궁물세력들 난무하겠구나.
    그런 궁물 정치는 비토층을 키우겠지.
    그럼 훼손될것이고.

  9. 너나들이 2009.06.11 2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가보고 싶네요. ^^
    진주에서도 노무현 기록관을 건립하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어요.
    하지만 쉽지는 않겠죠.

  10. jisusun 2009.06.12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날 뵐게요~

  11. 이내... 2009.06.12 14: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날 뵐게요~

  12. 무현 사랑 2009.06.12 1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원 게좌를 열어 주세요..노무현정신은 독박이 아님 힘겹게 혼자 들기 없기..

  13. 소나기 2009.06.12 1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 후원계좌를 알려주삼~~ 작은힘이라두 보태구 싶구. 눈물이 날만큼 고맙습니다

  14. 2009.06.13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5. Cosmas 2009.06.14 0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러분들 정말 고생이 참 많으십니다 저는 멀리 조국을 떠나있거든요 제 마음 다하여 여러분들을 성원합니다 꼭 좋은 공연되시고 정말로 커다란 바람불어 조국의 멋진 미래를 기다립니다

  16. 연세대 총학생회 2009.06.14 17: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세대 총학생회 www.yonsei365plus.com에 오시면 자세한 내용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17. 2009.06.16 13: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18. 데일리쥬 2009.06.16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극 환영합니다. 그분을 만나러 가는 상상을 하니 넘 좋습니다.
    시원한 바람이 불어올겁니다.

  19. 무현애정 2009.06.19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감사드립니다..(괜히 제가 다 감사하네요...)뜻깊은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비록 멀리있어서 가긴 힘드나...멀리에서나마 성원하겠습니다..

  20. 아기엄마 2009.06.19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감사합니다... 그분을 잊지 못할 껍니다.
    그리운 바보, 그분도 꼭 함께 하실껍니다. 우리 가슴에 맺힌 눈물을 닦아주실 바람으로...

  21. 하하하 2010.04.22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김제동씨가 저때 사회보고 또 추모제때 사회본거 보면 참
    운명이라고 할까요...
    직접적으로 친분은 없었다지만 정말 마음이 많이 쓰였을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