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고재열 기자입니다.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페이스북 페이지는 facebook.com/kojaeyoul '믿지마 연애상담' https://story.kakao.com/ch/dogsuldotcom/app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장자연 리스트 핵심은 '언론사주' 포함 여부다

조중동 몸살 프로젝트/장자연리스트 진실게임 | 2009.03.18 16:52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유족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른바 '장자연리스트'를 발표한 KBS 보도국이 
많은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그것이 언론의 숙명인 것 같습니다.
'악역을 맡은 자의 비애'....

어찌되었건 방아쇠가 당겨진 지금
'장자연리스트'를 
연예계의 잘못된 관행을 고칠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입니다.


고 장자연씨.



언론사 일선 기자들로부터
오늘 각사 정보고고에 올라온 '장자연리스트' 관련 내용을 취합해 보았습니다.

일단, '장자연리스트'의 성격은
유서라기 보다는 소송을 대비한 공증문서인 것으로 보입니다.
기획사를 옮기는 과정에서 현 소속사에 대해서 문제를 제기하기 위해 작성한 것으로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여기서 술자리에 부른 사람으로 언급되는 사람은 크게 세 종류입니다.

하나는 일선 드라마 PD와 제작자 등 현업인들입니다.
다음은 광고주들입니다.
마지막은 언론사 경영진입니다.

저는 여기서 앞의 두 부류와 마지막 부류는 분리해서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앞의 두 부류는 업무연관성이 있기 때문에 부를 수 있는 '최소한의 개연성'은 있지만,
마지막 부류는 그런 개연성이 전혀 없기 때문입니다.
사장단이 취재하는 언론사는 없으니까요.

이제, 관건은 어느 언론사가 이 언론사 경영진에 대한 이야기를 구체적으로 밝히느냐, 하는 것입니다.
기자들이 시사IN에 이런 정보를 흘려준 것은 시사IN을 일종의 '특종 피난처'로 생각하고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시사IN에 숙제를 미룰 수도 있겠지만, 어디서 나서주면 좋겠네요. 

용기있는 언론사가 있다면, 내일 아침에 과감히 문제제기를 하겠죠. 
아니면 스포츠신문이 평소 애용하는 방식인 '어디어디는 이를 부인했다' 형식으로 까발리거나...
동업자 심리가 발동되어 그냥 덮어줄까요?

언론사주가 술자리에 불렀다는 것은, 결코 간과할 수 없는 중요한 문제입니다. 
이에 대해 정면으로 문제제기하는 언론사가 나오기를 바랍니다.  

그런 언론사가 없더라도, 기사가 나지 않더라도
유추할 수 있는 방법은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서 함구하는 언론사가 있다면, 의심의 여지가 생길 것입니다. 

과연 누가 언론사주의 목에 방울을 달 수 있을까요?


주> 개그맨 서세원씨가 고 장자연씨의 전 매니저를 병문안 하고나서 기자회견을 막았다는 내용의 보도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한 시사IN 주진우 기자의 설명을 첨부합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혹시 잘못된 기사가 보이면 이 글을 댓글로 달아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관건은, 서세원씨가 유씨에게 '기자회견을 취소하라, 혹은 신중하게 하라'라고 한 것은 <시사IN> 주진우기자에게 독점 인터뷰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기자회견이 갖는 위험성 때문에 준비를 철저히 하라고 조언하기 위해서였다는 것입니다. 그와 관련해서 본인이 아픈 경험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랬을 것입니다(당시 서세원씨 입장을 적극적으로 들어준 사람이 주진우 기자였습니다).

'단독인터뷰'라고 표현한 것은 타언론사와 전혀 인터뷰를 하지 않고 <시사IN>과만 했다는 의미보다, 아무래도 기사 호흡인 긴 시사주간지와 인터뷰를 일대일로 해서 허심탄회하게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는 의미로 이해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서세원씨가 왜 나섰느냐, 하는 부분인데,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의 일을 비롯해 서씨가 사회적 문제제기 과정에서 막후 역할을 한 경우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더구나 본인이 유사한 일을 겪었기 때문에, 그리고 주진우 기자의 취재에 도움도 줄 수 있다는 생각에, 이번에 더 적극적으로 나선 것 같습니다.

참고로 주기자는 장자연리스트 관련 언론보도가 시작되기 전부터 이 사건을 취재하고 있었고, 리스트 존재를 파악하고 있었습니다. 유씨와의 인터뷰도 KBS 보도가 나오기 전부터 다른 루트를 통해서 진행되고 있었던 것이었습니다. 좀더 신중을 기하기 위해 저번주에 기사를 내지 않았는데, 다른 언론에 기사화 되서 이번주에 추가 취재를 한 것입니다.

제 생각에는 기사 취재 과정이나 인터뷰 진행 과정에 큰 무리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몇몇 오해의 여지가 있었던 것 같은데, 사실관계를 파악하신다면 충분히 이해가 되실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3월18일 개그맨 서세원씨가 고 장자연씨의 전 매니저 유 아무개씨를 병문안했다는 사실이 언론의 주요 이슈로 부각됐다. “기자회견하지 말고 숨어…. 보호해주겠다”라든지 “서세원, 유모씨에 ‘막아줄 테니 입 다물어라” 하는 자극적 제목을 단 의혹 제기기사들이다.

과연 서세원씨는 왜 민감한 시기에 유씨가 머무르는 병원에 갔을까? 그날 병실에서는 무슨 일이 있었을까? <시사IN>은누구보다도 그 까닭을 상세히 알 수 있는 위치에 있었다. 각 언론이 보도한 ‘서세원씨가 병실을 방문할 때 동행한 신원을 알 수없는 남성’이 바로 <시사IN> 기자였기 때문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이날 밤 서세원씨와 유씨의 만남은<시사IN>과의 독점 인터뷰였다. 말을 가장 많이 한 사람은 기자와 유씨였다. 가장 많이 나온 단어는 ‘주진우기자’였다. 그러나 이튿날 언론에 주 기자는 ‘신원 미상의 남자’로 둔갑했다.

며칠째 고 장자연씨 사건이 온갖언론의 머리기사를 장식하고 있다. 사건의 내막을 알 만한 고 장자연씨의 전 매니저 유 아무개씨 병실 앞에는 취재진 수십명이 밤을새워가며 진을 치고 있다. 사건의 실체에 가장 가까이 있는 유씨를 인터뷰하고 싶은 것은 기자라면 당연한 일이다.<시사IN>도 어떻게든 유씨를 만나려는 시도를 여러 차례 했다. 그 결과 3월18일 새벽 어렵사리 유씨를 독점인터뷰할 기회를 잡았다.

유씨와 인터뷰하기 위해 백방으로 수소문하던 과정에서 기자는 3월17일 밤 서세원씨를만났다. 서씨는 “사실 요즘 유씨의 심경이 걱정된다. 신앙인으로서 어떠한 일이 있어도 자살만은 안 된다고 말해줄 참이다. 만나게되면 유씨를 위해 기도해주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렇게 해서 기자는 서씨와 함께 유씨를 단독 인터뷰할 기회를 잡았다. 서씨가연예계 선배이기 때문에 유씨가 서세원씨의 조언을 귀담아 들을 것이라고 판단했고, 이 과정이 독점 취재에 도움이 되리라는 기자의욕심도 작용했다. 

기자가 서세원씨와 함께 서울 송파구 가락동에 있는 유씨의 병원을 찾은 시각은 3월18일0시20분께였다. 병실에 들어서자 유씨는 A4 용지에 기자회견문을 쓰고 있었다. 때마침 두 장째에 2번 문답을 정리하고 있었다.유씨가 정리할 내용은 10개도 넘었다. 일단 내용을 훑어보니 기자회견에서 밝힌다는 내용이 너무 장황했다. 더구나 기자회견문에는그의 복잡한 주관적 심경이 그대로 드러났다. 문장의 앞뒤가 맞지 않고, 도무지 무슨 말인지도 알 수 없었다.

먼저기자가 밀착 인터뷰를 요청하고 유씨를 다음과 같은 말로 설득했다. “이럴 때일수록 진실만이 힘을 가진다. 만에 하나라도 감정적추측이 섞여 있거나 사실을 증명할 수 없다면 유 사장의 말이 신뢰를 얻을 수 없다. 증명할 수 있는 확실한 사실만을 중심으로이야기를 털어놓아달라.” 서세원씨 역시 유씨가 감정을 가라앉히고 이럴 때일수록 침착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설득했다. 문밖에서내막도 모른 채 이 과정에서 드문드문 새어나오는 우리의 인터뷰 추진 대화를 듣던 다른 언론사 기자들에게는 이 일이 ‘서세원씨가유씨의 기자회견을 막았다’로 둔갑했다. 인터뷰 당시 서세원씨는 “내 경험상 기자회견을 한다면 말을 많이 하지 않는 것이 좋다.이왕에 기자회견을 할 것이라면 변호사나 주위 사람들과 상의해서 신중하게 말해야 한다. 나도 있고 연예계에서도 유 사장을 걱정하는사람들이 많으니 다른 생각(자살)은 절대 하지 마라. 누가 괴롭히면 우리 연예계에서 보호해주겠다”라고 다독였다.

장자연 문건과 관련해 유씨는 “문건은 유족과 함께 태워버렸다”라고 했다. 서씨는 “유서를 태우고 안 태우고는 중요한 게 아니다.이미 KBS에서 리스트를 공개해 시중에 떠돌아다니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유씨가 “내가 KBS 기자에게 준 사실이없다”라는 말을 여러 차례 되풀이했다. 이런 대화 내용은 단편적으로 문밖의 기자들에게 새어나가 마치 서세원씨가 유씨에게 장자연리스트를 공개하지 말라고 막은 것처럼 와전됐다.

20여 분간 유씨가 <시사IN>에 마음을 터놓을 수있는 대화 분위기를 만들어준 뒤 서세원씨는 유씨를 위해 소리내 기도하고 자리를 떴다. 서씨는 “당신이 불교 신자지만 내가 교회를다니는 사람이니 기도를 하겠다. 그것이 내가 온 목적이다”라고 말했다. 서씨를 따라 불교 신자인 유씨도, 유씨의 동료 매니저도함께 기도했다. 다른 기자들은 이 과정에서 닫혀 있는 문에 귀를 대고 취재를 했다. 문 쪽에서 계속 기자들의 웅성거리는 소리가들렸다. 그 때문에 병실 안에서는 기자와 유씨가 주로 필담을 나누었다. 그런데도 일부 기자들은 목소리가 크게 흘러나온 부정확한조각들을 모아서 추측성 짜맞추기식으로 기사를 내보냈다. 

기도를 마친 후 서세원씨가 돌아가자, 기자는 비로소새벽 4시까지 병실에서 유씨와 단독 인터뷰를 진행할 수 있었다. 장자연의 자살 사건에 얽힌 의혹을 풀어줄 매니저 유씨와의 4시간단독인터뷰는 <시사IN> 홈페이지에 이어서 공개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검은 포플라 2009.03.17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유족들의 동의 없이 취재를 한것은 비난 받아 마땅한일..
    하지만 그녀를 죽음으로 몰고간 사람또한 벌을 받아 마땅한일..
    경찰이 인터뷰할때 공익이라고 하는것을 보니 또 한번 묻힐가능성을 시사하는
    대목같습니다.
    게다가 스폰서가 거대 기업이거나 국회의원이 연관되어 있다면 뭐...뻔한 일 이겠죠.

  3. 개18nom 2009.03.18 0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에 이 개같은 놈들 명단 공개할까? 아마도 난 안될 가능성이 많다고 본다.. 왜냐고? 한국이니까요.... 원래 법은 골때리기 적용되는 데가 한국이니까요? 인권 보호 많이 해 주세요.. 한국법 ....

  4. 정으으좌파 2009.03.18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사건은 유족의 동의 같은건 필요하지 않습니다..친고죄가 성립되는 사건이 아니니까요.. 거의 간접 살인사건이기때문에 가족이 원하든 원치않든 수사는 진행되어야하고, 그 과정에서 어쩔수없이 까발려지는것들은 이 사회가 감내해야할겁니다

  5. 지나다 2009.03.18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캐썅놈의 새퀴들 전부 공개해서 잡아다 수사해서 자지를 잘라야 한다.

  6. 빌어먹을 대한민국 2009.03.18 1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쓉새들 지네들 건은 죄지으면 공익이라서 숨기고
    벌레같은 서민들은 조지으면 공익이라서 까발기고.
    차라리 '빌어먹을 대한민국'이라면 좋겠다.
    '몸팔아 먹어야 하는' 소한민국이 아니라!!!!

  7. 죄송 2009.03.18 1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도 모르고 서세원 씨 나쁘게 오해해서 죄송. 누구든 이 사건에 총대 매는 사람 나의 영웅, 온 국민의 영웅! 서세원 씨, 이미지 씻으려면 발벗고 나서세요. 제가 열심히 응원할 겁니다. 모두 같은 마음일걸.

  8. 웃겨~~ 2009.03.18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째... 시사인 기자가 가 어쩌고 하는거.. 믿어지지가 않네.. 이상한 냄새가 나.
    시사인 은 서세원씨를 아주 많이 감싸고 있네.. 여기저기서.. 암튼.. 첨부글.. 영.. 짱나여.. 기분나뻐..

  9. 대들면한대맞고.. 2009.03.18 2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들면
    한..대 아니 몰매 맞는 이 세상
    민..심은 아니
    국..민 마음은 속만 타니.. 저 세상으로 간 장자연씨만 불쌍 하네.
    부디 샅샅히 밝혀내어 고인의 뜻 세상에 알려지길..

  10. 끝까지 2009.03.18 2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쁜 사람들 !!!
    지금이라도 사과를 하고, 처벌 받아야 됩니다.
    제발 더 이상 이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유가족들은 지금 얼마나 힘드실까요...참 안타깝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시사IN도 끝까지 사실을 보도해 주세요.
    계속 관심 갖겠습니다.

  11. 게릴라 2009.03.18 2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마이 김환 인턴기자는 아직도 의문이라는 식의 기사를 올렸던데... 과연 누구 말이 맞는 것일까요?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090663

    ...이런 점을 다 고려해도 서씨와 주 기자의 해명에 고개가 갸우뚱한 대목도 있다. 예를 들어 서씨의 측근은 병원에 가서 기도만 해줬을 뿐 단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http://www.mydaily.co.kr/news/read.html?newsid=200903181557561116). 그러나 당시 자리에 있던 주 기자의 글에는 서씨가 유씨를 적극 설득했다는 내용이 구체적인 멘트와 함께 들어있다.

    서씨는 유씨에게 기도를 해줬다고 했지만, 이날 서씨와 동행했던 한 인사는 "유씨가 '나는 불교신도'라면서 기도를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어느 한 쪽이 교묘하게 미화든 폄하든 하고 있는 것 같은데... 궁금하네요...

    • Favicon of http://poisontongue.sisain.co.kr BlogIcon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2009.03.18 2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씨의 측근이 한 말은 급히 상황을 해명하기 위해서 한 말이기 때문에, 크게 중요한 것 같지는 않네요. 유씨가 불교 신도이므로 함께 기도를 하지 않은 것도 당연한 것 같고요.

      관건은, 서세원씨가 유씨에게 '기자회견을 취소하라, 혹은 신중하게 하라'라고 한 것은 <시사IN> 주진우기자에게 독점 인터뷰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기자회견이 갖는 위험성 때문에 준비를 철저히 하라고 조언하기 위해서였다는 것입니다. 그와 관련해서 본인이 아픈 경험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그랬을 것입니다(당시 서세원씨 입장을 적극적으로 들어준 사람이 주진우 기자였습니다).

      '단독인터뷰'라고 표현한 것은 타언론사와 전혀 인터뷰를 하지 않고 <시사IN>과만 했다는 의미보다, 아무래도 기사 호흡인 긴 시사주간지와 인터뷰를 일대일로 해서 허심탄회하게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는 의미로 이해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서세원씨가 왜 나섰느냐, 하는 부분인데,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의 일을 비롯해 서씨가 사회적 문제제기 과정에서 막후 역할을 한 경우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더구나 본인이 유사한 일을 겪었기 때문에, 그리고 주진우 기자의 취재에 도움도 줄 수 있다는 생각에, 이번에 더 적극적으로 나선 것 같습니다.

      참고로 주기자는 장자연리스트 관련 언론보도가 시작되기 전부터 이 사건을 취재하고 있었고, 리스트 존재를 파악하고 있었습니다. 유씨와의 인터뷰도 KBS 보도가 나오기 전부터 다른 루트를 통해서 진행되고 있었던 것이었습니다. 좀더 신중을 기하기 위해 저번주에 기사를 내지 않았는데, 다른 언론에 기사화 되서 이번주에 추가 취재를 한 것입니다.

      제 생각에는 기사 취재 과정이나 인터뷰 진행 과정에 큰 무리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몇몇 오해의 여지가 있었던 것 같은데, 사실관계를 파악하신다면 충분히 이해가 되실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12. ... 2009.03.19 0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이해가 됩니다만..
    현장 기자들이 주기자를 못 봤던 건가요?
    주기자 얼굴 모르는 기자들이었나요?

  13. 곤잘레스 2009.03.20 0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좌익 신문사 사주라고 밝혀져도 당신이 설레발 치는지 한번 지켜 보것어

    • 좌익 신문사 사주? 2009.03.20 19: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주'의 의미를 아십니까?

    • 그런데요 2009.03.22 07: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무식해서 모르시는 건지 아니면 괜히 한 번 그래보시는 건지, 한겨레하고 경향에는 '사주'가 없다는 걸 모르시나요? 사주가 뭔지 정말 모르는 걸까요? ㅉㅉㅉ

  14. 곤잘레스2 2009.03.20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그럼 우익 신문사 사주에요?

  15. 체게바라 2009.03.21 12: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좌빨 우빨이 무슨 관계냐? 이곤잘레스야...이게 그런문제냐? 너몇살이야? 초딩이냐? 책좀 읽어라...

  16. 제임스정 2009.03.31 2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보기에는 막으려는 사람이 범인일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17. 허걱스~ 2009.04.15 1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들 다 읽다보니 왠지 서세원쪽 냄새가 좀 난다~

  18. 두문불출 2009.04.28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실은 밝혀진다....시간이 문제지만.

  19. google 2011.03.07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금융회사 사주도 포함됐다던데 명명백백히 밝혀야 합니다

  20. dwx 2017.11.27 2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1. dwx 2017.11.28 22: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