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고재열 기자입니다.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페이스북 페이지는 facebook.com/kojaeyoul '믿지마 연애상담' https://story.kakao.com/ch/dogsuldotcom/app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독설닷컴>에서는
사회적으로 알릴 필요가 있는 
토론회 행사 성명 등에 대한 보도자료를
블로고스피어에 포스팅하고 있습니다. 


관심 있는 블로거분들의 
활발한 취재 기대하겠습니다. 




(YTN 임시 이사회 상황 요약)

 

구본홍 관련 속보입니다.


오늘 구본홍이 또 일을 저질렀습니다.



구본홍은 오늘 YTN 임시이사회를 열어 억대 연봉의 이사 자리를 두개나 새로 만들었습니다.



임시 이사회는 오늘 그동안 없던 전무 자리를 추가하고


하나 밖에 없던(상무) 이사 자리를 쪼개

경영 담당 상무와 보도 담당 상무로 나눠놨습니다.


그 결과, 배석규 YTN미디어 상임고문을 YTN 전무에,


김사모 총무국장을 경영담당 상무에,


그리고 보도 담당 상무는 일단 공석으로 뒀다고 합니다.



다들 비상경영이라며 허리띠를 졸라매는 시국에
이사 자리를 두개나 억지로 만든 것도 웃기는 일이지만,
그 면면을 보면 구본홍을 구하기 위한 '낙하산 부대'로 밖에 볼 수 없습니다.

 

이에 대한 노조 입장은 아래 성명서로 대신합니다.

 

--------------------


[노조성명] 또 하나의 낙하산이 투하됐다 !

 

 
또 하나의 낙하산이 투하됐다.

 

그의 이름은 배석규 !

 

그는 지난 4, 5월 구본홍 내정설이 파다할 때 등장했던

이른바 '패키지설'의 주인공이다.

 

당시 패키지설은 정권이 구본홍을 사장으로,

배석규를 전무로 내려 앉힌다는 내용으로 돼 있었다.

 

패키지설이 구본홍 출근저지 124일만에,

설이 나돌기 시작한지 반년만에 현실이 되었다.

 

우리는 그가 구본홍의 고등학교 후배라는 점에서도

패거리즘의 극치를 본다.

 

배석규가 누구인가?

 

그는 낙하산이기 이전에

창사 이후 YTN의 PK실세로 군림하면서

10여년 전 YTN의 경영부실을 야기한 책임자 중 한명이고

사내 파벌주의를 조장해 조직을 분열시킨 인사로 꼽힌다.

 

더우기 YTN 미디어 전무로 재직할 때는

대표이사도 모르게 무단으로 자회사를 만들고

적자 상황임에도 휘트니스 회원권을 구매해 쓰는 등

투명 경영, 내실 경영과는 거리가 먼 인사로 평가된다.

(감사보고서를 통해 확인된 배석규 씨의 부당 경영 실태는 별도로 공개한다.)

 

이런 이유로 구본홍도 지난 7월 박경석 전 위원장과 협상을 했을 때

'배석규 배제' 약속을 했던 것이다.

 

그런데 이제와 배석규를 불러들였으니 구본홍이 급하긴 급했던 모양이다.

 

그러나 YTN 이사회에 대해서는 분노를 금할 수가 없다.

 

도대체 YTN 이사회는 무슨 생각으로 이처럼 부적절한 인사를

YTN 전무라는 막중한 자리에 앉히는가?

 

무슨 외압이 있어 구본홍에 이어 또 한번 낙하산 거수기로 전락하는가?

 

너나 없이 비상 경영을 외치고, 구본홍까지 우습지도 않은 비상 경영 구호를 내건 마당에

하나(상무)이던 이사 자리를 셋(전무, 경영 상무, 방송 상무)으로 늘려서 뭘 어쩌겠다는 것인가?

 

YTN 노조는 배석규를 '낙하산'으로 규정하고 총력 저지를 선언한다.

 

YTN 노조는 배석규 전무 선임을,

강철원, 문중선 투입으로 이어지던 구본홍 구하기가 여의치 않자 이뤄진

극약 처방이라고 규정한다.

 

YTN 노조는 그동안 구본홍이 전격 사퇴하고 배석규가 그 자리를 차지하는

이른바 '나가리 배판'을 우려해 왔다.

 

그러나 다행히도 배석규는 감히 고교 선배의 자리를 넘보지 못하고

구본홍을 구하겠다며 또 한명의 '떡봉이'를 자처했다.

 

한때 YTN을 호령하던 배석규가 사장도 아니고,

하물며 등기 이사도 아니고 계약직 집행 임원 자리를 탐하다니

그간 YTN이 그리도 그리웠던가, 아니면 갈 곳이 그리도 없었던가?

 

그는 내심 이번 사태에서 실력을 발휘해 후일을 도모하고자 하겠지만

머지 않아 땅을 치고 후회할 것이다.

 

YTN 노조는 구본홍과 배석규를 '패키지'로 날리고야 말 것이다.

 

구본홍의 출근 거부로 다소 맥이 빠졌던 투쟁 전선에

배석규의 등장으로 불이 붙게 됐다.

 

우리는 이 시점에 투쟁의 결의를 다시금 벼린다.

 

 

2008년 11월 18일

구본홍 출근저지 124일, 인사횡포 불복종 투쟁 84일째

 

전국언론노조 YTN 지부

 

[구본홍 최후의 공세 일지]

 

10. 24  강철원 보도국 긴급 투입

 

10. 25  강철원 보도국 운영지침 공지, 기자 성향 분류

 

10. 31  임금체불 7일만에 급여 지급

 

10. 31  업무방해 금지 가처분 신청

 

11.  3   미 대선 특보 편성 취소

 

11.  5   보복성, 협박성 사원 인사

 

11. 10   문중선 부장 '구원투수'로 보도국 전격 투입

 

11. 12   강철원, 홍상표 인사위원 투입

 

11. 13   강철원 부국장, 20층 폭언/폭력

 

11. 14   그래픽팀장 보직 박탈

 

11. 14   노종면 등 4명 추가 고소

 

11. 20   인사위 개최 (예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mylovemay/?_top_blogtop=go2myblog BlogIcon 실비단안개 2008.11.18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
    .


    많이 춥습니다.
    YTN 노조 힘 내시길요!()

  2. 난알아요 2008.11.18 18: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속을 뒤집어 놓네, 구가놈이!!!

  3. neo 2008.11.19 0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YTN 화이팅!!!

  4. Favicon of http://poisontongue.sisain.co.kr BlogIcon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2008.11.19 0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분들이 추천해주시고 믹스해주셨네요.
    이런 보도자료를 앞으로도 많이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20일날 YTN 촛불문화제에 뵙겠습니다.

  5. yhanes 2008.11.19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후의 발악에 장단을 맞춰줘야 하겠죠? 하나씩 날려버리기보다 패키지로 날려보내면 시간도 줄어들고 효율적이겠네요. 추운 날씨에 모두들 힘 내셨으면 합니다.

  6. Favicon of http://dexterstory.tistory.com BlogIcon 덱스터 2008.11.20 1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_-
    그런데 보도 담당 상무를 둔 다는 것은 보도자료를 검열하겠다는 뜻처럼 이해되는데, 잘못 이해한 것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