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고재열 기자입니다.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페이스북 페이지는 facebook.com/kojaeyoul '믿지마 연애상담' https://story.kakao.com/ch/dogsuldotcom/app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일베적 인식체계'에 대한 고찰

달콤 살벌한 독설/독설닷컴 칼럼 | 2014.09.24 10:26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일베적 인식체계'란 무엇인가? 

단식 농성 중인 세월호 유가족과 농성단 옆에서 ‘폭식 투쟁’을 한 일베(일간 베스트 이용자)가 화제다. 초상집에서 풍악을 울리는 것이나 마찬가지인 망나니짓이라고 비난하지만 그들의 개의치 않는다.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다는 반응이다. 왜일까? 그 이유를 생각해 보았다. 

'국민이 미개해서...'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정몽준 아들이 페이스북에 썼다 논란이 되었던 표현이다. 이후 KBS 보도국장, 홍대 겸임교수, MBC 전국부장... 등에서 이런 인식이 반복적으로 확인되었다. 그런 참사를 일으키거나 제대로 수습하지 못한 정부보다 그것에 항의하는 유가족과 국민들을 먼저 비난한다. 

이런 인식은 일베의 보편적 인식이라고 볼 수 있다. 간단히 요약하면, '왜 맨날 국가탓만 하느냐, 네가 못나서 당한 일이다.'라는 것이다. ‘국가가 모든 것을 책임질 수 없다. 개인이 각자도생해야 하는 것이다. 대통령만 욕하고 국가탓만 하는 것은 당신들이 못난 탓이다’라는 것이 이들의 인식이다. 

그들은 남의 슬픔을 공감하려 하지 않고, 그 슬픔과 선긋기를 한다. 이런 인식이 잘 이해가 되지 않을 것이다. 국가는 당연히 국민을 보호해야 하고, 보호하지 못했을 경우 사과해야 한다는 것이 일반의 상식이기 때문이다. 왜 그들은 최소한의 측은지심도 발휘하지 못하는지 의문일 것이다. 

이런 일베적 인식 체계는 이런 논리와도 맥락을 같이 한다. ‘너의 불행은 어쩔 수 없어. 나는 4년제 대학인데, 너는 아니잖아! 나는 남자인데, 너는 아니잖아! 우리 부모는 돈이 있는데, 너는 아니잖아! 왜 모든 것을 국가탓만 하니? 국가가 너까지 어떻게 다 보호하니?’ 그들은 국가의 의무를 묻지 않는다. 자신이 기득권의 범위 안에 있는 이상 국가는 제대로 작동하고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그들은 '국가의 의무 불이행'에 대해서는 관대하다. 왜냐하면 자신은 보호받는 범주 안에 있다고 생각하니까... 계속 보호받을 것이라 믿고... ‘국가는 나까지만 보호하면 되고 너를 보호하지 못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야.’라고 생각하는 그들은 국가가 저들까지 보호하면 자신들이 손해를 본다고 생각한다.

그들은 자신들이 누리는 특권에 대해서는 관대하다. 자신은 그럴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기득권이라는 거대한 담벼락 안에서 그들은 담장 밖의 사람을 조롱한다. 조롱을 넘어서 방어한다. 왜? 그들까지 이것을 다 누리려고 한다면 내가 누리는 것을 빼앗길 수 있다고 우려하기 때문이다. 

이런 일베적 인식 체계에서, 일베 안의 찌질이들이 이해가 가지 않을 것이다. 그들은 분명 ‘버리는 카드’인데 왜 국가에 대해서 요구하지 않고 국가에 요구하는 사람들을 욕하는 것일까? 그것은 그들의 처절한 ‘인정투쟁’으로 설명할 수 있을 것이다. ‘나는 그래도 4년제니까, 저기 2년제까지만 버리고 저까지는 살려주세요...’

그렇다면 이런 인식이 '그들'만의 문제일가? 우리 무의식 속의 '버리는 카드'에 대해서도 반성할 필요가 있다. 우리도 그런 인식과 비슷한 논리구조로 집단적 아픔을 외면하곤 한다. 그들을 어쩔 수 없이 '버리는 카드'라고 생각해 버리는 것이다. 

영화 <도희야>를 보면 '버리는 카드'가 무엇인지 알 수 있다. 딸을 폭행하는 아버지는 술꾼이지만 마을일에 적극적이어서 마을에 유용하다. 그래서 그의 의붓딸의 고통에 마을 사람들은 무심하고 '방관하는 공범'이 된다. 그 딸은 마을의 '버리는 카드'인 셈이다. 

원폭 피해자 마을 이야기를 다룬 일본 만화가 고노 후미요 <저녁뜸의 거리>에 보면 마을 사람이 이런 말을 하는 부분이 나온다. "사람들은 그냥 우리가 조용히 죽어주었으면 하고 바라는 것 같아..." 

구조와 개인의 문제에서... 자신의 기득권의 범주에 있거나, 그 범주에 들어갈 가능성이 있다고 생각하면... 혹은 구조를 통해 내 이익이 보장받거나 내 안전이 유지된다고 생각하면... 피해를 입는 개인에 대해서 '버리는 카드'로 치부하며 방관하는 자신을 변호한다. 

쌍용차가 한진중공업이 강정이 밀양이... 그 '버리는 카드'였던 셈이다. 정몽준 아들이나 KBS 보도국장이나 홍익대 교수나 일베의 인식은... 세월호도 '버리는 카드'로 여기자는 것이었다. 

이런 인식 체계는 가난한 5060 세대가 왜 새누리당에 경도되는지 그 까닭고 다소간 설명할 수 있을 것이다. 그들은 함께 소작농을 벗어나자고 말하는 진보 논객들의 외침보다 마름을 시켜주겠다는 보수 기득권층의 유혹에 더 혹한다. 

‘버리는 카드’는 과감히 버려버리고... 경기를 회복시키고... 부강한 나라를 만들어... 내 취업도 시켜주고, 내 승진도 시켜주고, 내가 결혼도 하고 집도 사게 해달라는 것이다. 이런 이기주의의 집합이 바로 일베다. 

그래서 그들은 당당히 단식 유가족 앞에서 햄버거를 물 수 있는 것이다. 
그렇게 괴물이 되었다.



주) 시사IN 367호에서 천관율 기자가 일베의 인식체계에 대해서 분석 기사를 썼습니다. 

보다 심도 깊은 이해를 원하시는 분들은 이 기사를 참고하시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ummingbird.tistory.com BlogIcon 벌새 2014.09.24 1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2. 2015.01.01 1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