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고재열 기자입니다.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페이스북 페이지는 facebook.com/kojaeyoul '믿지마 연애상담' https://story.kakao.com/ch/dogsuldotcom/app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추적60분 사태를 보는 29기 이하 PD 성명서

고봉순 지키미 게시판/깨어나라 고봉순 | 2011.01.13 16:48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불방 소동이 일었던 <추적 60분> '4대강편'과 관련해 
KBS 사측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징계 결정을 빌미로 
제작진을 징계하려고 하자 KBS 젊은 PD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아래는 29기 이하 PD들의 성명서입니다. 


  



부탁한다. 경고한다. 당장 멈추라.

    - 추적60분 사태를 보는 29기 이하 PD 성명서
 

치졸하다. 참으로 치졸하다. 이번엔 현수막이 이유다. 대상은 34기와 35기다. 뭐라 쓰였었는지 되새겨본다. ‘추적60분 불방. 책임자를 문책하라.’ 15자다. 당신들 눈에는 이 15자에 서린 분노가 보였을 리가 없다. 한자 한자에 감춘 후배들의 처절한 울음소리가 들렸을 리가 없다. 그저 생채기 생긴 알량한 권위만 있었나 보다. 그래서 망나니 칼춤을 추고 싶었을 게다. 그리고 칼끝은 막내들을 향했다. 어처구니가 없다. 그리고 딱하다. 한두명 골라 본을 보이려는 그 참을수 없는 비겁함이 바로 지금 당신들의 수준이다.
 
난장판이다. 국장이 자신의 손으로 현수막을 잡아 뜯었다. 부장은 인터뷰 횟수를 세어가며 후배의 프로그램을 미숙하다 몰아쳤다. 제작진 전원이 감사실도 다녀왔다. 우리가 당신들에게 들어야 할 질책은 이런 것이 아니다. 특종을 잡아오라고 꾸짖으라. 살아있는 권력의 허물을 왜 놓치냐고 매를 들라. 2주 연속 불방이라는 초유의 사태를 겪고도 당신들 그 누구도 책임지지 않았다. 최소한의 유감표명도 그 어떤 소통도 없었다. 오히려 승진해 자리를 찾아 떠나는 뒷모습을 보면 절망도 사치다.
 
수시로 불거지는 제작 자율성 침해에 분노도 지쳐간다. 제작과 보도를 막론하고 쑥대밭이라는 표현이 미안할 정도다. 현장에 있어야 할 PD/기자들에게 어느덧 성명서 쓰는 일이 일상이 되었다. 그래서 역으로 요청한다. 이제 대화합을 강조하지 말라. 징계의 칼춤은 계속 추시라. 조직내부의 깊은 상처와 불신의 간극은 더욱 키우시라. 기왕에 높이 든 승자의 축배를 맘껏 즐기시라. 그래야 우리도 털끝같은 기대를 저버릴수 있다. 그 축배가 독배의 다른 말임을 두눈 부릅뜨고 지켜 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특보께 권한다. 착각하지 마시라. 특보께선 한국방송공사라는 공공기업체의 수장으로 오는데는 성공하셨다. 하지만 공영방송 KBS의 수장으로 조직원들의 인정을 받고 있는지는 스스로에게 물어보시라. 지난 정권에서 사장으로 오려했다는 구구한 로비의혹이 제기되었을 때 특보를 엄호하던 사람들의 면면을 돌아보시라. 전직 노조위원장을 비롯한 그 누구를 언론인으로 생각할 수 있는지는 공영방송 특강의 저자이시니 더욱 잘 아실테다. 그저 한줌의 명예라도 소중히 하신다면 언론하는 후배들에게 권한을 돌려주고 사퇴하시라. 누누이 들었을 말이지만 진정으로 사퇴하시라.
 
한 시인이 말한다. 모두 병들었는데 아무도 아프지 않았다. 하지만 미련한 우리는 아프다. 길을 걷다가. 현장에서 인터뷰를 하다가. 뉴스를 보다가. 돌연 욕이 나오고 눈물이 흐를 정도로 우리는 병들었고 아프다. 추적 60분 제작진 몇몇의 인사위원회 회부 소식에 달린 한 선배의 절절한 댓글에 다시 가슴이 먹먹하다. ‘정말로 정말로 후배들에게 이러는 것 아닙니다.’ 부탁한다. 경고한다. 당장 멈추라.
 

2011년을 여는 1월에
 
29기 강윤기 기훈석 김경정 김상미 김세원 김영민 김자현 김진원 김홍범 박지영 이진희
     전인태 조성숙 염지선 오은일 이현정 정효영 허양재
 
30기 강민희 김광수 김대현 김무성 김민희 김승욱 김영숙 김한솔 김해룡 남진현 박덕선
     박석형 박성재 박정훈 백승철 양자영 양천호 이기연 이동은 이은형 이준화 이형일
     전수영 정경아 정범수 정희선 조민지 조지호 최수영 최형준
 
31기 강민승 고국진 김문식 김웅식 김자영 김종연 김효진 맹남주 박소율 송윤선 손광우
     신주호 신효정 심하원 염정원 오준석 우현경 윤성현 이경민 이나정 이동훈 이송은
     이승현 이지윤 이지희 이진희 이휘현 장소랑 정순아 정현진 차영훈 최승희 한상우
     함혜영 황국찬 황혜지
 
31기경력 강봉규 강승연 강지원 김명숙 이민정 이은미
 
32기 김미해 남상원 박진석 손자연 유재우 유지윤 장윤선 지우진 하종백
 
33기 김동휘 김영우 김윤정 김정하 김정현 김태두 박수정 박지은 박현진 유종선 윤민아
      이선희 이재훈 이태헌 장효선 전온누리 조영중 진정회 홍아람
 
34기 김근해 김민경 김민정 김범수 박민정 서승표 안상미 안지민 원승연 유정아 유혜진
      유호진 이명희 이윤정 이정미 임세준 정연희 정현재 조혜은 현재성 황초아
 
35기 김은비 손수희 심정애 안상은 이주영 이호 임종윤 최윤석
 
(기수별 가나다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