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고재열 기자입니다.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페이스북 페이지는 facebook.com/kojaeyoul '믿지마 연애상담' https://story.kakao.com/ch/dogsuldotcom/app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정치드라마 <대물>에 대한 정치인들의 시청소감

연예IN 연예人/연예인 vs 정치인 | 2010.10.18 08:33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정치드라마 <대물>이 시청률 대박을 터뜨렸습니다. 
현재 4회가 방영되었는데 시청률이 25%~30%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만듦새가 헐거움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시청률이 높은 것은 
현실정치에 대한 강한 불만이 투사되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런데 방영 4회만에 작가가 교체되고 메인PD도 바뀌는 등
<대물>이 내홍을 겪고 있습니다. 
과연 순항할 수 있을지, 아니면 배가 산으로 갈 지...
걱정되는 가운데, <대물>에 대한 실제 정치인들의 반응을 모아보았습니다. 

방영초기라 그런지 아직 보지 못한 정치인이 많았습니다. 
정치인 반응은 주로 트위터를 통해 모은 것입니다. 




최문순 의원(@moonsoonc) : 
죄송합니다. 아직 보지는 못했습니다. 오래 전부터 기획되어 온 작품으로 대박 드라마의 조건 중 하나인 전문직 여성의 성공 스토리-대장금, 선덕여왕, 굳세어라 금순아, 내이름은 김삼순 등- 맥락의 작품으로 보입니다. 
제가 보는 좋은 드라마의 3대 조건은 fantasy, detail, reality입니다. 이 작품은 detail 과 reality가 부족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 정치 드라마가 우리 정치를 보는 수준과 비슷할 가능성 즉 보수 언론이 만든 일반 대중 정서에만 의존할 가능성이 높음) 한 번 보겠습니다.  

이계안 전 의원(@withkal) : 
이미 희화화된 정치가 더욱 더 그렇게 될것이라는 예감이 첫째로 드는 느낌이었습니다. 둘째는 전혀 예상치 않았다고 하겠지만 특정인이 망외의 덕을 볼 수도 있다는 생각이었습니다. 그래서 방송, 특히 공중파의 공익성이 더 민감하게 다뤄져야한다는 문제의식이 들었습니다.


김진애 의원(@jk_space) :
'개천에서 용이 나는 꿈을 이루고 싶다! 의롭지 않은 사회를 바로잡고 싶다! 나의 아픔을 위해 싸워주는 사람이 그립다!' 열망으로 <대물>이 인기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시티홀> <제빵왕 김탁구>처럼 "이런 사람 어디 없나?' '노무현이 떠오른다' 등의 느낌입니다. 


심상정 전 의원(@sangjungsim) : 
대물은 직업상 저도 꼭 봐야하는 드라마였습니다. 하도 대물 관련 문자도 많이 받고해서 챙겨 보았습니다. 1편은 놓쳤는데. 나머지는 봤습니다. 진실.순수.열정까지는 좋았는데요. 글쎄 어디로 갈까요? 


전병헌 의원(@BHJun) :
지방 국감 때문에 지방에 있어서 어제는 대물을 못봤습니다. 국민과 밀착된 지도자 , 곁에서 흔히 접할 수있는 거리감 없는 친근한 정치를 바라는 마음들의 기대와 상상이 인기 비결 아닐까요? 


이낙연 의원(@nylee21) :
아직 대물을 못 보고 있습니다. 정치에 대한 항간의 인식과 드라마에서 벌어지는 일이 비슷하다는 게 인기비결의 하나일까요? 고현정씨의 인기와 연기도 한 몫 하는 것 같고요. 


송영길 인천시장과 안희정 충남도지사 
강승규, 전여옥, 전현희, 천정배 의원 
그리고 노회찬 진보신당 전 대표와 최재천 전 의원은 
아직 <대물>을 보지 못했다는 답을 보내왔습니다. 

이 정치인 분들께는 따로 부탁을 드렸습니다. 
<대물> 인기가 이상 과열인데, 
이는 국민들이 현실정치에서 채우지 못한 무언가를
드라마를 통해 해소하기 때문이 아니겠는가, 
그러니 함 주의깊게 봐주십사, 부탁드렸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왕... 2010.10.18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찍히 전여옥의원은 보면서 두근두근 꿈을 키워나갔을거 같은데... 야망의 세월과

    같은 결과는 제... 제발...

  2. 지나가다 2010.10.18 1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글과는 관련이 없는질문인데요 제가 트위터를 아직 사용안해서 그런데 나경원의원에게 질문 좀 해주세요..대전에서 지적장애가 있는 중학생이 성폭행을 당했는데 피의자16명이 불구속된 사건에 대해 장애인을 둔 부모로서 어떻게 생각하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