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고재열 기자입니다.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페이스북 페이지는 facebook.com/kojaeyoul '믿지마 연애상담' https://story.kakao.com/ch/dogsuldotcom/app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주> 보도자료 그대로 올립니다. 




<노무현재단> 보도자료
2010. 8. 15
[조현오 경찰청장 후보자 망언에 대한 긴급 공동기자회견 성명]
 
“故 노무현 대통령을 더 이상 모독하지 말라”

- 이명박 대통령은 조현오 서울경찰청장 즉각 파면해야

 

이 야만의 시대, 광기의 시대는 언제 끝나는가? 현 정권은 언제까지 전직 대통령 흠집내기에만 매달릴 것인가? 이번에는 법을 엄정하게 집행해야 할 경찰의 총수가 맹목적인 충성에 눈이 멀어 고인이 된 전직 대통령을 허위사실로 능멸하는 패륜적 행태를 공공연히 저질렀다.

 

조현오 경찰청장 후보자는 서울경찰청장으로 재직 중이던 지난 3월 31일, ‘기동부대 지휘요원 교육’ 강연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 “서거 전날 차명계좌가 발견되었다. 특검을 하려고 하니 권양숙 여사가 막아서 특검을 못했다”고 말했다.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일 뿐만 아니라, 현 정권과 검찰의 표적수사로 인해 이미 고인이 된 전직 대통령과 유족들의 명예를 정면으로 훼손하는 패륜적 망언이 아닐 수 없다.

 

그동안 현정부 인사들의 수많은 정치적 망언들이 있었으나, 이번 조현오 후보자의 망언은 도저히 묵과할 수도, 용서할 수도 없는 상식 이하의 발언이다. 이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무슨 의미가 있을지 심각한 환멸을 금할 수 없다.

 

조현오 후보자는 자신의 발언을 “기억나지 않는다”고 발뺌하다, 언론에 동영상이 공개되자 “내부적으로 한 이야기”라고 궤변을 늘어놨다. 1천여 명의 경찰지휘관 등을 대상으로 한 강연을 술자리 이야기쯤으로 치부한 것이다. 기가 막힐 뿐이다.

 

조현오 후보자의 말대로라면 일선경찰에게 시위진압 의지를 고취시키기 위해 허위사실로 전직 대통령을 파렴치범으로 몰아간 것이다. 광주항쟁을 진압하기 위해 광주시민을 폭도로 호도하고 공수부대를 투입했던 군사독재정권의 패륜적 행태와 하나도 다르지 않다.

 

우리는 죽어서도 능욕을 당하는 고 노무현 대통령을 생각하면 지금도 피눈물이 흐른다. 너무나 잔인하다. 우리 사회의 상식과 정의가 더 무너지기 전에, 국민들을 더 막장으로 몰아가기 전에 이 광란의 질주를 멈춰야 한다.

 

고인이 된 전직 대통령과 유족을 허위사실로 능멸했을 뿐만 아니라 지금도 일시적으로 위기를 모면하기 위한 거짓과 궤변에 급급한 사람이 15만 경찰의 총수가 되어서는 안된다. 경찰이 막가파식 범죄조직처럼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면, 제2의 용산참사나 양천경찰서 고문수사가 재연되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다. 국민들은 이같은 상황이 되는 것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청와대에 묻는다. 청와대는 조현오 후보자가 이같은 발언을 한 사실을 알고 있었는가? 알고 지명했다면, 이는 청와대가 조현오 후보자와 같은 인식이라는 뜻이고, 모르고 지명했다면, 이는 공직검증시스템이 전혀 작동되지 않고 있다는 뜻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지금 당장 조현오 후보자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

 

우리는 조현오 후보자의 망언에 대해 법적 대응을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며, 끝까지 응분의 책임을 물을 것이다.

 

2010. 8. 15

노무현재단·시민주권·청정회

 

※ 문의 : 안영배 <노무현재단> 사무처장 내정자 (011-783-5151)
 
[참조] 긴급 공동기자회견 주요 참석자

 

⦁ 일시 : 8월 15일(일) 오후 1시 30분

⦁ 장소 : 노무현재단 회의실(서울 마포구 합정동)

 

⦁ 주요 참석자

- 한명숙 전 국무총리, 이해찬 전 국무총리

-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 장하진 전 여성부 장관, 백종천 전 청와대 안보실장, 김세옥 전 청와대 경호실장,

- 이강철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전해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이백만 전 청와대 홍보수석, 윤승용 전 청와대 홍보수석, 천호선 전 청와대 홍보수석 겸 대변인

<국회의원>

- 민주당 이용섭 의원, 백원우 의원, 홍영표 의원, 이화영 전 의원, 김형주 전 의원, 유승희 전 의원

<자치 단체장>

- 김만수 부천시장, 김영배 성북구청장

<노무현재단 고문>

- 이기명 고문, 선진규 고문, 이해동 고문

<재단 상임운영위원>

- 강기석, 유시춘, 김인회, 윤일규

<참여정부 비서관·행정관 및 공기업 임원>

- 안영배, 정윤재, 김정섭, 고재순, 노혜경, 김현, 김동수, 박재호, 황창화, 임찬규, 소문상, 김경협, 김남수, 정경환, 한태선, 오상호, 양순필, 성재도, 오종식, 이성룡, 황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