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고재열 기자입니다.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페이스북 페이지는 facebook.com/kojaeyoul '믿지마 연애상담' https://story.kakao.com/ch/dogsuldotcom/app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트위터 집단지성으로 검증한 입소문난 어린이 콘텐츠

B급 좌판 위원회 | 2010.05.06 08:26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좋은 부모가 되기는 쉽지 않다. 맞벌이 부모는 특히 그렇다. 늘 그렇지만 시간이 문제다. 둘이 열심히 돈을 벌어서 그중 한 명은 가정을 돌보겠다고 마음먹어보지만 세상은 녹록지 않다. 돌아보면 아이는 이미 커 있기 십상이다. 

문제는 지금이다. 아이에게 중요한 건 바로 지금이다. 지금 필요한 답을 내놓아야 한다. 그러나 사회생활에 부대끼는 맞벌이 부부는 시간이 없다. 그래서 그 답을 돈에서 찾곤 한다. 그것이 답이 아닌 줄은 알지만 뾰족이 답을 구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정보력 때문이다. 맞벌이 부모는 정보에 약하다. 다들 입소문 듣고 다닌다는데 그 입소문이 안 들어온다. 그래서 돈에 의지하게 된다. 정보를 어떻게 구할 것인가? <시사IN>이 대신 품을 팔았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트위터를 활용해 입소문이 난 콘텐츠를 모아보았다. 

여기 모은 정보는 감히 ‘알짜 정보’라고 말할 수 있겠다. 좋은 어린이 콘텐츠를 모으기 위해 ‘집단지성’을 발휘했다. 전문가와 트위터들로부터 추천을 받고 다시 평판을 물어 검증했다. 팔로어 2만여 명이 ‘#forkids’라는 ‘해시태그’를 달아 정보를 모았다(트위터에서는 더 풍부한 정보를 볼 수 있다). 아이의 상상력을 닦고 조이고 기름칠하자. 




아이를 키우다보면, 특히 남자아이를 키우다보면 반드시 거치는 것들이 있다. 자동차(혹은 기차) 그리고 공룡과 로봇이 그것이다. 피할 수 없으면 즐기라고 했다. 이런 것들은 마음을 비우고, ‘인생을 한 번 더 산다’는 생각으로, ‘어릴 때 가지고 놀지 못했던 것을 지금 가지고 놀아본다’는 생각으로 임하는 것이 좋다. 


1945년 영국에서 탄생해 올해 65주년인 ‘토마스와 친구들’은 전 세계 미취학 아동들에게 선호도 1위인 캐릭터다. 오지랖 넓은 토마스가 친구들이 너무 많아서 돈이 꽤 든다. 게다가 나무로 만든 것, 플라스틱으로 만든 것, 불빛과 소리가 나는 것, 자동으로 움직이는 것 등 종류도 다양해 부모 허리가 휠 지경이다. 그래도 아이들이 좋아하는데 어쩌겠는가. 
 

이를 뮤지컬로 제작한 <토마스와 친구들2> ‘소도오 섬에 온 서커스’(어린이대공원 돔아트홀 5월16일까지)가 공연된다. 2009년 미국에서 초연된 것을 번안한 작품으로 브로드웨이 스태프 10명이 제작에 참여했다. 서커스가 배경이라 볼거리가 풍성한데 기차들이 표정을 짓고 말을 한다. 서울 공연 뒤에 전주·광주·성남·대구·고양 등지에서 공연한다.
 

공룡은 조금 ‘안습’이다. 공룡 모형을 성에 찰 만큼 보유하고 있는 자연사박물관이 수도권에는 없다. 고성 공룡박물관이 손꼽히는데 너무 멀다. 서대문 자연사박물관과 과천 국립과학관이 그나마 몇 점 전시하고 있다. ‘쥐라기공원’을 꿈꾸는 아이에게는 성에 차지 않겠지만 그런대로 알차다. 특히 서대문 자연사박물관의 공룡 미끄럼틀은 아이들에게 인기가 좋다.  


로봇은 <로봇아트와 놀이의 세계전>(성남아트센터 미술관, 5월24일까지)에서 ‘예술로 승화한 로봇’을 만날 수 있다. 실과 태엽을 이용해 움직이도록 만든 일본의 전통 모형 ‘가라쿠리’가 전시되는데 로봇의 원형이라 할 수 있다. 로봇 아트 전시회 <드림메이커:아트&토이전>(롯데갤러리, 6월8일까지)과 제7회 대한민국 로봇대전(부평 삼산월드체육관 컨벤션센터, 5월15~16일)도 ‘강추’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