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고재열 기자입니다.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페이스북 페이지는 facebook.com/kojaeyoul '믿지마 연애상담' https://story.kakao.com/ch/dogsuldotcom/app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비빔밥이 초밥보다 우수한 이유 (산케이 구로다 기자에게)

대한민국 논객 열전 | 2009.12.29 09:07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뉴욕타임스에 실린 비빔밥 광고.



산케이 구로다 기자님 안녕하십니까?
일전에 뵌 적이 있는데, 기억하시는지요?
2002년 대선 때 제가 찾아가 한국 대선에 대한 기자님의 견해를 들은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구로다 기자님이 보여준 조갑제 기자에 대한 존경심은 무척 인상적이었습니다.
다만 걱정이 되었던 것은 구로다 기자님이 한국을 보는 창이 조갑제라는 창에 너무나 국한되었다는 점이었습니다.
조갑제라는 창은 오히려 한국을 오해할 수 있는 창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역시나 그 결과물을 칼럼으로 보여주셨네요.
구로다 기자님께서 12월26일자 산케이신문에 실으신 <외신칼럼> '비빔밥은 괴로워?' 잘 보았습니다.
비빔밥 혹은 비빔밥을 먹는 방법의 특성을 교묘히 활용해 은근히 한국인을 무시하시더군요. 


구로다 기자님의 글을 읽어보니 두 개의 칼을 더 숨겨 놓으셨더군요.
하나는 무조건 비벼먹으려 드는 한국의 음식문화를 통해
식민과 전쟁을 겪으며 척박해졌던 한국의 식문화를 환기시키고
다른 하나는 ‘양의 머리를 내밀고 개고기를 판다’는 의미의 ‘양두구육’을 써서
한국인의 개고기 식문화를 슬쩍 드러내셨더군요.
대단하십니다.


구로다 기자님의 글을 읽고 좀 난감했습니다.
겉다르고 속다르기로 소문난 일본인에게 겉다르고 속다르다는 얘기를 듣다니, 
한국이 조선과 핸드폰 등에서 일본을 앞서더니
이제 한국인들이 일본인들보다 더 얍삽해진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한국이 영원한 '이류 일본' 혹은 '일본 아류'로 머물렀으면 하는, 
구로다 기자님의 안타까운 심정은 이해합니다. 
한국 음식에 대한 책도 쓰신 만큼 '한식 세계화' 파괴력을 잘 알고 계시겠죠. 
이번 칼럼은 그에 대한 견제구라고 해석하겠습니다. 


구로다 기자님이 '도발'을 하셨으니, 저도 살짝 '도발'을 해보겠습니다. 
그래서 '비빔밥이 초밥보다 우수한 이유'라고 제목을 달았습니다. 
제가 억지를 부리는 것일까요? 


이미 일본의 초밥은 세계화를 이뤘습니다. 
러시아 마피아들도 초밥을 먹는 것이 부의 상징이 되었다고 하더군요. 
축하드립니다. 


일본의 초밥은 인정받을만한 자격이 있는 음식입니다. 
재료의 신선함, 소스의 정밀함, 가공 과정의 정교함에서 초밥은 충분한 성취를 이룬 음식입니다. 
충분히 자랑스러워할만한 음식입니다.
초밥이 한국에서 유래했으니 우리에게 감사하게 생각하라고 말하지는 않겠습니다. 



그런데 둔탁해보이는 비빔밥이 왜 초밥보다 우수한 것일까요? 
그것은 '조선 막사발'이 우수한 이유와 동일합니다. 
'자연스러움' 그것이 막사발과 비빔밥의 공통점입니다. 


초밥의 헤게모니는 조리사에게 있습니다. 
초밥 뿐만 아니라 일본 음식 대부분, 그리고 세계의 대부분 음식이 그러하지요. 
조리사가 좋다는 것이 좋은 것이고 나쁘다는 것이 나쁘다는 것입니다. 
손님은 초밥에 대한 조리사의 규정을 따르게 됩니다.

 
그러나 비빔밥은, 한국음식은 그렇지 않습니다.
전 세계에서 거의 유일하게 '손님' 즉 먹는 사람에게 '맞춤형' 음식으로 제공됩니다. 
음식을 만드는 사람이 아니라 먹는 사람에게 포인트를 둔 실용식이라는 것이 한국 음식의 특성입니다. 


왕이 먹는 수라에도 감히 음식이 자신을 뽐내지 않습니다. 
먹는 사람이 먹기 좋게 쓸리고 담길 뿐입니다.  
그래서 얼핏 보기에는 초라해 볼 정도입니다.


한국 음식이 '맞춤형' 음식이라는 것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것이 바로 쌈밥입니다. 
쌈의 종류를 고를 때, 밥의 양을 결정할 때, 고기를 고를 때, 고명을 고를 때, 쌈장의 종류를 고를 때,  
여러 번의 판단을 거쳐 먹는 사람에게 '최적화된' 음식이 탄생합니다. 


여러 가지 판단을 하는 과정을 통해 
손님은 자신만의 요리를 완성하는 것입니다. 
자신에게 최적화된 요리를 말입니다. 
비빔밥도 마찬가지입니다. 
자기 자신의 판단을 거쳐 주체적으로 만든 음식이 바로 비빔밥입니다. 


끝으로 <대장금> 이야기를 잠깐 들려드리겠습니다. 
어린 장금에게 한상궁은 아침에 물을 떠오라는 명을 내립니다. 
장금은 정안수를 비롯해 온갖 좋은 물을 떠오지만 번번히 퇴짜를 맞습니다. 
그러다 문득 한상궁에서 밤새 몸상태가 어땠는지를 묻습니다. 
그리고 그 상태에 맞는 물을 내오게 됩니다. 
이것이 한국음식입니다. 


세계 대부분의 음식은 
주방장이 좋으면 좋다고 알고 먹어라, 라고 말하지만
한국 음식은, 당신은 지금 어떤가요? 당신에게 맞는 음식을 드세요. 라고 말을 겁니다. 
그래서 한국 음식이 위대한 것입니다.


한국인은 어떤 음식 어떤 사람, 혹은 어떤 상태에 좋은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전 세계인이 요즘 눈뜬 '웰빙'이라는 개념을
한국인은 수백년 전부터 알고 실천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비빔밥이 초밥보다 우수하다고 감히 말해봅니다. 
이의 있으신가요? 


주> 구로다 기자의 칼럼 원문은 이 사이트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http://blog.naver.com/eaststar77/20096615230

그리고 양두구육 비유가 부적절하다는 것은 이 글을 읽어보시면 알게 되실 겁니다. 
http://blog.naver.com/yoonsk828?Redirect=Log&logNo=9007727875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도시랍 2009.12.28 1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빈다의 개념이 문화적으로 좀 이질감을 야기할 수 있다는 취지 아닙니까??
    쉽게 말하자면 햄버거나 샌드위치를 비벼먹는형식이 되는 셈이니 뭐 햄버거나
    샌드위치도 비벼놓아도 원래 맛은 유지되겠죠.

  2. 복당교주 2009.12.28 1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사람 기자엿군요
    전 일보우익 대변인인줄 알앗는데..

  3. ㅜㅜ 2009.12.28 2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둘다 맛있으면 안될까요..
    음식전쟁은 좀 그래요.

  4. 해밀 2009.12.28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왜놈들의 간사함이란....

    그런식이면 날생선에 밥하나 얹어논게 음식이냐!

    우리 김치나 뱉어내라

    비빔밥 매니아 마이클잭슨은 그럼 루저냐?

  5. dream 2009.12.28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로다 기자 의 생각이 한심스럽고 개탄 스럽습니다

  6. sarah 2009.12.29 0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쓰셨어요.
    음식은 그나라의 문화를 잘 나타낸다고 봅니다.
    비빔밥이 음식 먹는 각 사람에게 맞춤형 음식이라는 거!
    참 신선한 시각입니다.
    듣고보니 맞는 말씀이고요 ^^

    요즘 저와 함께 화실에서 그림그리는 미치코라는 일본 여성이 있는데
    제게 그러더군요.
    "한국 여성들이 아름다운 이유는 다 '기무치' 때문이다.
    기무치 담그는 법 알면 좀 가르쳐 달라" 라고...
    우리는 김치 종주국이면서 김치 수출에는
    일본을 따라잡기에 턱없이 부족하다는 거...
    그것도 참 안타깝습니다. ㅠㅠ;;

  7. nid?need!! 2009.12.29 0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구로다 그 자식은 일본 안간답니까?좀 가라고 해주세요..국가적 차원에서 그냥 저런 애들은 추방하면 안되나요?(덤으로 조갑제나 지만원 까지)

  8. wrasse 2009.12.29 0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 특파원이란 놈이 만날 한국에 대한 비아냥과 조롱 섞인 칼럼만 쓰고 있으니.. 이게 극우파들의 수준이지.

  9. wtf 2009.12.29 13: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기에다 대고 우월/열등론을 들이대다니 역시 천박한 종자다 고재열.

    • ㅉㅉㅉㅉㅉㅉ 2009.12.29 18: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집에서 잠이나 퍼자세요. 뭐하러 수고스럽게 저질댓글은 써대고 난리인지...

  10. 이효형 2009.12.30 21: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뭔 일이 터지면 그저 실수 엿고 악이가 있어서 한 말이 안이다 이런식 으로 넘어가면 되는 건가요 한국 에서 일하고 한국 생활을 하면서 한국땅 에서 돈벌구 살면서 한다는소리는 유치원생 보다도 모나게 행동 하는 비양심적인 인간으로 받아 들여 집니다 비빔밥 2탄을 준비 한다고요 제발 막말 그만 하시구 인간이 먼저되십시요 한나라의 음식 문화를 왈가왈부 하지 마시구 일본 정치인의 망언이나 칼럼에 실어 과거사의 종지부나 찍읍시다 구로다씨

  11. 새벽꿈 2010.12.19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쾌한 말씀 감사합니다!! 음식의 본연의 가치를 일깨워주는 한국 음식이죠^^

    덧. 하단에 양두구육에 대한 링크가 깨졌네요.;;

  12. 대 한국인 2011.08.09 22: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라다인지 구더기인지 하시는분은 우리한국이 잘나가니까 그게 부러워서 글을쓰신것아닌가하네요 ㅋㅋ 그럴시간에 화장실가서 힘한번 더주는게 의미있을것같네요
    비빔밥이 짱입니다!!

  13. 장재영 2011.08.10 1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글 상쾌 통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