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고재열 기자입니다.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페이스북 페이지는 facebook.com/kojaeyoul '믿지마 연애상담' https://story.kakao.com/ch/dogsuldotcom/app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시청자들이 'PD저널리즘'을 신뢰한다는 증거

'PD저널리즘'을 옹호하며 | 2009.08.13 15:54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국사 시간에 조선시대 제도 중에서 갸우뚱하게 만드는 것이 한 가지 있었다.
간쟁기능을 삼사(사헌부 사간원 홍문관)의 관원들이 맡았다는 것이었다.
간쟁기능이 본래 업무인 사간원만 맡지 않고 감찰기능을 하고 있는 사헌부까지는 이해가 갔지만 역서 편찬이 주업무인 홍문관까지 간쟁기능을 하는 것이 잘 이해가 가지 않았다.

기자를 하고 나서야 우리 조상들이 현명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권력에 대한 간쟁기능도 독점이 될 때는 또 다른 권력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조상들은 간파하고 계셨던 것이다.
실제 조선시대에는 고위 공직자를 탄핵시킨 언관들이 나중에 중용되는 사례가 많았다.
그 언관들끼리도 서로 견제하게 만든 우리 조상들은 현명했다.


PD수첩 '쇠고기협상 편'을 제작했던 이춘근 김보슬PD



요즘 방송가에 뜨거운 이슈 중 하나는 바로 ‘PD 저널리즘 논쟁’이다. 기자가 아닌 프로듀서가 시사 보도 프로그램을 제작하는 것이 합당하냐를 놓고 벌어진 이 논쟁은 지난해 KBS에서 <생방송 시사투나잇>을 폐지할 때 본격 시작돼 검찰의 <PD수첩> ‘쇠고기협상’ 편 수사로 더욱 심해졌다.

‘PD 저널리즘’ 문제를 지적하는 쪽에서는 PD들은 프로그램을 제작할 때 미리 방향을 정해놓고 그에 맞춰 편집을 한다며 기자가 제작하는 것에 비해 공정성이 떨어진다고 비판한다. 반면 ‘PD 저널리즘’을 옹호하는 쪽에서는 기자가 하지 못하는 심층 취재를 해내고 있고 출입처 등을 통해 취재원과 유착되지 않았기 때문에 자유롭게 비판 보도를 할 수 있다고 맞선다.

이 ‘PD 저널리즘 논쟁’에 대한 답을 이번 신뢰도 조사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시청자들은 ‘PD 저널리즘’ 역시 저널리즘의 한 형태로 인정했다. 가장 신뢰하는 방송 프로그램 10위권에 PD 제작 프로그램이 4개(MBC <PD수첩>, MBC <손석희의 시선집중>, KBS <소비자 고발>, KBS <아침마당>)나 포함되었다. MBC <시사매거진 2580>(9위)을 제외하고는 기자들이 제작하는 심층 보도 프로그램은 순위 밖이었다.

‘PD 저널리즘 논쟁’에서 뉴라이트 단체들이 가장 문제라고 꼽은 프로그램은 MBC <PD수첩>이었다. 이들은 <PD수첩> ‘쇠고기협상’ 편이 ‘PD 저널리즘’의 문제점을 집약적으로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PD수첩>은 오히려 신뢰도가 높아졌다. 가장 신뢰하는 프로그램으로 <PD수첩>을 꼽은 비율은 2007년 4.5%에서 7.2%로 2.7%나 높아졌다.

<PD수첩>의 김환균 CP는 “<PD수첩>은 늘 공평했다. 차별 없이 비판했다. 오직 권력 비판이 <PD수첩>의 ‘정명’일 뿐이다. 검찰 수사를 비롯해 <PD수첩>에 대한 압박이 있었지만 흔들리지 않았다. 용산 참사, 쌍용차 파업 등 현안을 거침없이 다뤘다”라고 말했다.


@ 가장 신뢰하는 방송 프로그램 10위 (시사IN 100호 특집 국민 여론조사 결과)

KBS 뉴스9 - 17.1%
MBC 뉴스데스크 - 12.2%
MBC 100분토론 - 9.5%
MBC PD수첩 - 7.2%
YTN뉴스 - 4.9%
MBC 손석희의 시선집중입니다 - 3.2%
KBS 소비자고발 - 3.1%
SBS 8시뉴스 - 2.6%
MBC 시사매거진2580 - 2.4%
KBS 아침마당 - 1.7%
...

방송사별로 분류해보면
MBC(37.8%) - KBS(32.3%) - YTN(5.6%) - SBS(4.7%) - EBS(0.6%) - MBN(0.3%)

독설닷컴 트위터를 개설했습니다. 
http://twitter.com/dogsul 입니다. 
following 부탁드립니다.

(유명인 트위터도 열심히 모아 놓았습니다. 따라가 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랑 2009.08.12 11: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 고질적인 문제인데요. 타사이트에서 링크로 접속시 안전하지 않는 사이트로 나옵니다.

  2. water-hanmogum 2009.08.12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뭘로 가든 서울만 가면 된다고...기자든 피디든 약자의 편에서 그들의 말에 귀기울여줄수 있다면 족하다(다소 편파적이라고 약자의 편도 한명쯤은 있어야 된다고 본다)공정방송이라는 빌미로 잣대를 들이대는것은 치사하다

  3. 에이미 2009.08.12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요즘 KBS 뉴스은 전혀 안 보고
    PD 저널 프로도 안 봄...
    예전에 몰랐을때 골고루 봤는데... 이젠 KBS SBS껀 절대 안 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