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시사IN 고재열 기자입니다. 이메일 gosisain@gmail.com 트위터 twitter.com/dogsul 페이스북(페이지) facebook.com/kojaeyoul 페이스북 페이지는 facebook.com/kojaeyoul '믿지마 연애상담' https://story.kakao.com/ch/dogsuldotcom/app 독설닷컴

Category»


Archive»

Notice»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Statistics Graph

정치인과 연예인의 닮은 점 열 가지

연예IN 연예人/연예인 vs 정치인 | 2010.07.05 18:03 | Posted by 소셜미디어의 촌철살인마 독설닷컴





벼락을 맞아도 웃는 두 종류의 사람이 있다. 바로 정치인과 연예인이다. 카메라 플래시가 터지는 줄 알고 웃는다는 것이다. 이 이야기는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일대를 중심으로 전해 내려오는 무시무시한 이야기다.


벼락 맞고도 웃어야 한다는 것 말고도 정치인과 연예인은 여러 모로 쌍생아다. 대중의 지지를 이끌어내야 하는 정치인과 대중의 인기를 얻어야 하는 연예인, 꼬치꼬치 따져보면 두 직업이 닮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권불십년’이요 ‘애불십년’이라 ‘한 방’에 뜨고 ‘한 방’에 지는 이들의 생리는 비슷하다.


지난 연말 각 방송사는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시상식을 진행해야 했다. 연기대상이나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눈에 띄는 점은 공동 수상이 남발되어 상이 상으로서 의미가 없어졌다는 점이다. 이런 모습은 정당의 당직자 인선 모습과 닮았다. 각 정당의 당직자 인선을 보면 부대표나 부대변인 임명은 그 수를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남발되고 있다.


연말 시상식에서 수여하는 상이 상으로서 권위를 갖지 못하게 된 이유는 연예인과 방송사의 역학 관계가 바뀌었기 때문이다. 시청률 때문에 연예인 눈치를 봐야 하는 방송사에서는 특정 연예인을 배제해 미움을 사려 하지 않는다. 정당에서도 당직자 인선 때 특정 정파를 배제하지 않고 두루 당직을 줘 갈등을 봉합한다.


친분 있는 연예인이 두루 찾아오는 시사회는 정치인의 출판기념회와 닮았다. 연예인과 정치인은 동료 연예인의 시사회와 동료 정치인의 출판기념회를 찾아 열심히 품앗이를 한다. 시사회와 출판기념회에서 이들이 동료 연예인과 동료 정치인을 칭찬하는 말을 들어보면 그렇게 애정이 넘칠 수가 없다. 그들의 칭찬을 듣고 있다 보면 최고 연기자와 최고 정치인을 보는 듯한 착각이 든다.


그러나 이들이 시사회와 출판기념회를 찾는 진짜 이유는 자기를 과시하기 위해서다. 연예인은 동료 연예인이 출연하는 영화 시사회에 나와서 자기 옷맵시를 뽐내며 연예 프로그램에 나오는 것을 즐긴다. 정치인은 동료 정치인의 출판기념회에서 축사하는 것을 즐긴다. 혹여 축사를 할 기회를 주지 않으면 삐쳐서 자기 출판기념회에 초대해 축사를 시키지 않는 것으로 꼭 복수한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닮은 점은 물의를 일으킨 동료 연예인과 물의를 일으킨 동료 정치인에 대한 태도다. 세상 사람이 아무리 물의를 일으킨 동료를 욕해도 이들은 동료를 두둔한다. 물론 공적인 자리에서 공식적으로 두둔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사적인 자리에서는 두둔한다. 왜 그럴까? 남의 일 같지 않기 때문일까?


'연예인에게는 상이 남발되고 정치인에게는 자리가 남발된다’

 ‘시사회나 출판기념회에 서로 찾아주는 품앗이를 한다’ 

‘물의를 일으킨 동료에 대해서 관대하다’는 세 가지 공통점 외에 정치인과 연예인은 닮은 점이 더 있다.


일곱 가지를 더 지적할 수 있다. 


‘기자들을 싫어하는 척하면서 좋아한다’ 

‘정치인은 당을 자주 바꾸고 연예인은 기획사를 자주 바꾼다’ 

‘신인은 천사다. 모두에게 반갑게 인사한다’ 

‘하루에 한 번씩 정치인은 사우나에, 연예인은 미용실에 꼭 들른다’ 

‘협찬을 좋아한다’ 

‘컴백할 때 팬과 국민 핑계를 댄다’ 

‘대를 이어서 세습하려 한다’.


정치인과 연예인이 모두 활동의 중심으로 삼고 있는 곳이 여의도다. 대체로 정치인은 국회가 있는 ‘서여의도’에 서식하며, 연예인은 방송사가 몰려있는(SBS는 목동으로 옮겼지만) 여의도공원 주변의 ‘중여의도’에서 주로 눈에 띈다(참고로 전국경제인연합회와 증권거래소 등이 있는 ‘동여의도’에는 경제인이 많다). 앞으로 ‘국민의 인기’를 먹고 사는 정치인과 연예인의 비슷한 생리를 연재물로 풀어보려고 한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언 2010.07.05 0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단하시네요 ^^

  2. 루시퍼 2010.07.05 16: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가네요^*^

  3. 생각하는 꼴찌 2010.07.05 2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콧털 잘 못 뽑아 재채기에 눈물까지 흘려 본 난 저 만화를 보고 웃지 않을 수 없네요. 잘 뽀바야해 역쉬~

  4. 펌플 2010.07.06 10: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털과 국회의원 공통점
    1.잘뽑아야 한다
    2. 잘못 뽑으면 부작용이 오래 간다.
    3.지저분하다
    4.좁은 공간에 많이 뭉쳐산다
    5. 안에 짱박혀만 있으면 안전하다
    6.더러운 것을 파헤치다 보면 나올 때가 있다.
    7. 한번 삐져나온 놈은 계속 삐져나온다.
    한놈을 잡았는데 여러놈이 딸려 나오는 경우가 종종 있다.
    ㅋㅋㅋ

    이거 정말 대박인데요 ^^